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노트펫

놀러 왔다가 고양이 있자 '분노'한 이웃집 냥이

55,24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노트펫] 사람 구경을 하기 위해 윗집에 놀러 왔다가 고양이를 발견한 이웃집 냥이는 다짜고짜 화를 내기 시작했다. 집 주인인 고양이는 이웃집 냥이의 적반하장식 태도에 어리둥절해 했다.


호주 시드니에 거주 중인 집사 미송 씨는 저녁을 먹고 주차장으로 가는 길에 하얗고 작은 고양이 한 마리를 발견했다.


혹시나 구조가 필요한 냥이일까 싶어 뒤따라 가보니 어느새 1층 집 발코니에 쏙 들어가 있었는데, 알고 보니 그 집에서 살고 있는 고양이였다.

(집사를 만나러 온 이웃집 냥이 메이.)

그렇게 이웃집 냥이 '메이'와 알게 되고 며칠 뒤 우연히 창밖을 내다보던 미송 씨는 메이를 발견했다. 1층 집 발코니를 나눠 놓은 두꺼운 벽을 발판 삼아서 올라온 모양이었다.


메이는 사람 구경을 하려고 왔는지 창밖에 아예 자리를 잡고 앉아 있었다.


미송 씨가 메이와 인사를 하는 사이 잠에서 깬 고양이 '맥주'는 천천히 집사 곁으로 다가왔다.

이 집에 다른 고양이가 있을 거라고 상상도 하지 못했는지 메이는 맥주를 보자마자 화를 내기 시작했다.


귀를 뒤로 젖히고 하악질을 하는 메이를 빤히 보던 맥주는 새 친구가 궁금했는지 천천히 창문 쪽으로 다가갔다.


하지만 고양이에게는 관심이 없었던 메이는 계속 화를 내다 급기야 유리창에 냥냥펀치를 날렸다.

(흔들리는 사진 속에서 냥펀치가 느껴진 거야..)

놀고 싶어 다가갔다가 깜짝 놀란 맥주는 억울한 표정을 지으며 집사를 쳐다봤다.


마치 "여긴 내 집인데 왜 굳이 와서 화를 내는 거야?"라고 묻는 것만 같다.


미송 씨는 "메이는 화를 내면서도 가지 않고 맥주는 무서워하면서도 자리를 뜨지 않아 한참 그러고 있었어요"라며 "제가 창문을 여는 척하니까 그제야 메이가 도망가더라고요"라고 설명했다.

("넌 화낼 거면서 또 왔냥?")

이어 "그렇게 분노하더니 며칠 전에 메이가 또 왔더라고요"라며 "맥주는 아예 자리를 잡고 메이를 구경했어요"라고 덧붙였다.


이제 막 10개월 차에 접어든 맥주는 미송 씨가 동물 보호소에서 만난 냥이다.

("안냥. 나는 맥주쓰. 10개월 됐는디.")

겁이 많은 편이라 잘 놀라지만 엄청 온순하고 마음 따뜻한 고양이라는 맥주.


집사가 울면 가슴 위로 올라와 얼굴을 만지며 위로를 해주고 매일 집사 품에서 골골송을 불러준단다.

("집사야~ 일하지 말고 여길 보라옹~ 나랑 놀자냥~")

가끔은 볼일을 보고 모래가 뭉치는 것을 구경하다가 뭉쳐진 모래를 부수며 노는 엉뚱한 모습을 보여 집사에게 큰 웃음을 주기도 한다고.

("나의 매력에 푹 빠졌다면 '@macj.u'로 놀러오라냥!")

맥주에게 해주고 싶은 말이 있냐는 질문에 미송 씨는 "예쁘고 말도 잘 듣는 엄마 껌딱지 맥주야. 같이 오래오래 행복하고 건강하게 살자"라고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해시태그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