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노트펫

"주인 도움!"..냥펀치 두들겨 맞자 누나에게 후다닥 도망치는 강아지

32,73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우리 누나한테 다 이를 거야!!!"

[노트펫] 고양이한테 냥펀치를 두들겨 맞은 강아지가 누나에게 후다닥 달려가는 모습이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최근 반려견 '아담'이의 보호자 누나는 SNS에 "댕청미,, 고양이한테 냥냥펀치 호도도도독 맞고 달려오는 비숑 아담이.."라는 글과 함께 한 편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애견 카페에서 고양이를 만난 아담이의 모습이 담겼다.


처음 만난 고양이가 신기하기도 하고 반갑기도 한 아담이. 친구가 되고 싶은 마음에 먼저 다가가 인사를 건네보는데.

("나란 개린이…… 미소 하나로 눈나들의 심장을 저격하지")

그러나 고양이는 초면부터 킁킁 냄새를 맡으며 얼굴을 들이미는 아담이의 모습이 영 마음에 들지 않고.


결국 불같은 냥펀치를 연타로 날리며 호되게 야단을 치는 모습이다.

(직진 고백했다가 상처받은 댕댕이_Feat.날 이렇게 대한 건 네가 처음이야……)

느닷없는 고양이의 공격에 당황한 아담이는 깜짝 놀라 누나에게 도망치고 말았는데.


해당 영상은 1천2백 개 이상의 '좋아요'를 받으며 인기를 얻었다.

("내 귀여움의 비결은 누나 품에서 꿀잠 자기!")

영상을 접한 사람들은 "때찌 때찌 맞더니 바로 후퇴해서 보호자한테 가는 거 너무 귀엽다", "꼭 엄마한테 이르러 가는 모습 같네", "얼굴 냄새 맡다가 혼났네. 아구 아팠겠다", "도망치는 발걸음이 너무 앙증맞다"며 귀여운 아담이의 모습에 마음을 뺏겼다는 반응을 보였다.

("칭구들아~ 너네눈 이로케 안아주는 이쁜 눈나 읍찌?")

"아담이가 영등포에 있는 애견동반 카페에서 키우는 고양이와 처음 만난 모습"이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한 아담이의 누나.


"고양이를 저렇게 가까이서 보는 게 처음인지 아담이가 계속 관심을 보였다"며 "신기해서 계속 다가가다가 냥냥펀치를 맞더니 제게 와서 꼬리를 흔들며 만져달라길래 만져줬다"고 말했다.

("내 일상이 궁금하다면 인스타@puppy_adam(클릭)으로 논너와~" )

이어 "평소에도 댕청댕청하던 애인데, 뛰어오는 모습이 '누나한테 이를 구양!!!"하는 느낌이라 너무 귀여웠다"며 "이후에도 계속 관심을 보였지만 고양이가 책상 등 높은 곳에 올라가니 닭 쫓던 개마냥 바라보기만 했다"고 웃으며 덧붙였다.


아담이는 5살 난 비숑프리제 왕자님으로, 잠이 유난히 많고 댕청미가 넘치는 편이라고.

"눈나 나랑 평생 꽃길만 걷개!"

"머리만 대면 자는 비숑"이라고 아담이를 소개한 누나.


"평소 얌전히 말을 안 듣는 성격이라 말만 좀 잘 들어줬으면 좋겠다"며 "말 좀 잘 들어줘!! 아담!!!"이라고 웃으며 인사를 전했다.


(※아담이의 보호자는 종종 아담이에게 염색을 시킨 게 아니냐는 오해를 받을 때가 있는데, "염색을 시킨 적이 없고, 아담이가 발을 핥아 변색된 거라 속상해 나름대로 관리를 해주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해시태그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