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노트펫

주인 숨 거둔 줄 모르고 병원 앞에서 하염없이 기다린 강아지

181,46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노트펫] 강아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병원에 실려간 주인이 숨을 거둔 줄도 모르고 밖에서 하염없이 기다렸다.


지난 7일(현지 시간) 페루 일간지 엘 코메르시오는 홀로 병원 앞에서 주인을 기다리던 강아지 '피루코'의 사연을 전했다.


3일 전 페루 리마 지역에 위치한 기예르모 알메나라 병원 앞에 강아지 한 마리가 모습을 드러냈다.

녀석은 코로나19 감염증으로 긴급 이송된 주인을 따라 병원으로 온 후 쭉 밖에서 주인을 기다렸다.


혼자서 묵묵히 자리를 지키고 있는 녀석을 본 병원 사람들은 강아지에게 음식, 물 등을 챙겨줬고 밤에 체온이 내려갈 것을 걱정하여 겉옷도 입혀줬다.


많은 사람들의 도움으로 강아지는 계속해서 주인을 기다릴 수 있게 됐다. 하지만 그 기다림은 오래가지 못했다.

 의사들은 병원 안에서 강아지의 가족을 찾기 위해 백방으로 알아보았지만 그 누구도 녀석을 알지 못했다. 


병원 측은 강아지의 주인이 이미 코로나19로 숨을 거둔 것으로 보고, 녀석을 더 나은 곳으로 보내기로 결정했다.

피루코라는 임시 이름을 갖게 된 강아지는 병원 사람들의 도움을 받아 동물 병원으로 옮겨졌다.


자신의 SNS에 피루코의 소식을 계속해서 올리고 있는 의사 멜리 발데라마는 7일 밤 "피루코는 동물 병원에 잘 도착했다"며 현 상황을 공유했다.

이어 "녀석을 위한 모금이 진행되고 있다는 소식을 들었는데 금전적인 도움은 필요 없다"며 "그저 피루코에게 좋은 가족이 생겼으면 좋겠다. 관심을 가져준 분들께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해시태그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