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노트펫

"고객님~ 좀 많이 고양이상이시네요?"

60,87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노트펫] 미용실에 출근하는 고양이가 특급 서비스를 받는 모습이 공개돼 미소를 자아내고 있다.


최근 반려묘 '지아'의 보호자 경현 씨는 SNS에 "고객님 좀 많이 고양이상이시네요"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미용실 진실의 거울 앞에서도 굴욕 없는 꽃미모~)

공개된 사진 속에는 미용 의자 위에 올라와 있는 지아의 모습이 담겼다.


마치 헤어 시술을 기다리듯 얌전히 자리에 앉아 있는 지아. 목에 두른 커트 보자기와 머리 위 집게핀까지 너무나도 자연스럽게 어울리는 모습이다.


헤어 디자이너 집사를 둔 덕분에 특별한 서비스를 받는 지아의 모습은 SNS상에서 큰 인기를 얻었다.

("집사야~ 요즘 유행하는 스타일로 특별히 잘 부탁한다옹!")

해당 사연을 접한 사람들은 "저 이번에 냥페스티벌 가니까 이쁘게 해주세요", "헤완얼의 정석을 보여주는 중", "저런 고먐미 있으면 대머리 될 때까지 매일 머리하러 갈 듯"이라며 귀여운 지아의 모습에 마음을 뺏겼다는 반응을 보였다.

("나란 고먐미…… 숨만 쉬어도 귀여운 우리 샵의 마스코트지")

"손님 머리를 해드리고 있는데 지아가 갑자기 옆에 있는 의자에 올라가 앉았다"는 경현 씨.


"그 모습이 너무 귀여워 목이 조이지 않게 커트 보자기를 두른 후 사진을 찍게 됐다"며 "평소 지아는 시술 의자에 매일 올라가고, 다행히 커트 보자기를 하는 것에도 거부감이 없는 편이다"고 설명했다.

("남자 고양이는 태어나 세 번만 고개 숙인다... 첫째는 커트할 때.. 둘째도 커트할 때.. 셋째도 커트할 때......")

생후 7개월 된 랙돌 수컷 지아는 개냥이 같은 성격이라고.


집에 혼자 두는 것보다 함께 있는 것이 더 친밀감이 높아지지 않을까 싶어 경현 씨는 지아를 데리고 미용실에 함께 출퇴근 중이란다.

("집사랑 평생 꽃길만 갈 고양!")

"손님들의 귀여움을 한 몸에 받는 인기쟁이"라고 지아를 소개한 경현 씨.


"미용실에 방문해주시는 손님들께서 항상 지아를 귀여워해 주셔서 감사하다"며 "지아야, 제발 나 좀 깨물지 마. 만져달라며 이 자식아!"라고 웃으며 따뜻한 마음을 전했다.

해시태그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