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노트펫

삐친 강아지에게 '손' 달라고 했다가 '사회적 개리두기' 당한 썰

132,34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사진=박다람 님 제공(이하)

[노트펫] 삐친 강아지에게 손을 달라고 했다가 상처 아닌 상처를 받아버린 견주의 사연이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최근 반려견 '써니'의 보호자 다람 씨는 SNS에 "장난하니…? 나한테 달라고 나한테. 사회적 개리두기 당했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한 편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침대 위에 엎드려 있는 써니의 모습이 담겼다.


한눈에 봐도 잔뜩 삐친 표정의 써니. 다람 씨는 그런 써니에게 "손!"을 달라고 말해보는데.


그러자 못 들은 척 외면하던 써니는 다람 씨가 "손!"을 반복하자 침대 위에 턱 하니 앞발을 올려놓았다.

(말티즈는 절대 참지 않는다는 걸 어필 중)

써니의 엉뚱한 행동에 당황한 다람 씨는 계속해서 "손!"을 요구했지만 써니 역시 '개존심'을 굽히지 않고 탕탕 소리를 내며 침대에 앞발을 올려놓는 모습이다.

("알고 보면 나도 부드러운 강아지개~")

결국 "나한테 달라고 나한테"라는 다람 씨의 말에 써니는 못 이긴 척 다람 씨의 손 위에 앞발을 올리며 극적인 화해가 이뤄졌다.


흘끔흘끔 다람 씨의 눈치를 보는 써니의 귀여운 표정이 특히 시선을 강탈한다.

("어서 와~ 이런 귀요미는 처음이지?")

해당 영상은 3천4백 개 이상의 '좋아요'를 받으며 큰 인기를 얻었다.


영상을 접한 사람들은 "개춘기 온 듯하네요. 반항기 가득한 눈빛이 깜찍하네요", "사회적 개리두기의 옳은 예", "뭔진 모르지만 무조건 주인분이 잘못했네요. 천사가 삐쳤다니", "진짜 표정도 행동도 다 너무 사랑스럽다"며 귀여운 써니의 모습에 마음을 뺏겼다는 반응을 보였다.

("나란 개린이…… 깜찍함으로 심장을 저격하지"_Feat.예쁜애옆에예쁜애)

"평소에는 제가 '손'을 달라고 하면 제 손 위에 앞발을 올려주는데, 영상을 찍을 당시에는 써니가 삐쳐있을 때라 안 줬던 것 같다"는 다람 씨.


"그래도 결국 마지막에는 제 손 위에 앞발을 올려줬다"며 "삐져서 안 주는 것도 너무 귀여웠고, 또 결국엔 올려주는 모습이 너무 귀여워 영상으로 촬영해 SNS에 공유하게 됐다"고 말했다.

("우리 가족 평생 꽃길만 걷개!")

써니는 8살 난 말티즈 공주님으로 활발하고 장난기 많은 성격이라고.


다람 씨는 "써니야, 8년이라는 시간 동안 곁에서 잘 지내줘서 고맙고 오래오래 같이 지내자"라고 따뜻한 바람을 전했다.

해시태그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