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노트펫

신박한 터그놀이 '이빨그네' 타는 강아지.."이로케 매달리면 기분이가 조크든여~"

5,52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사진=Instagram.com/_hoo_chu__(이하)

[노트펫] 마치 그네를 타는 듯한 모습으로 신박한 터그놀이를 즐기는 강아지의 모습이 공개돼 웃음을 선사하고 있다.


최근 반려견 '후추'의 보호자 윤회 씨는 이불에 대롱대롱 매달린 후추의 모습을 보고 깜짝 놀라고 말았다.


윤회 씨의 남편이 이불을 개던 중 달려온 후추.


이불 정리를 하는 게 어째 아쉬웠던지 갑자기 이불에 매달리더니 입에 물고 놓지 않기 시작했단다.

분명 이빨이 낀 것도 아니고, 몸에 힘을 빳빳히 준 것도 아닌데, 후추는 이불을 놓지 않았다고.


정말이지 세상 편안한 자세로 마치 그네를 타는 모습을 보여줬다는데.


윤회 씨는 "후추가 아직 아기라 그런지 터그놀이에 집착을 하는 편"이라며 "평소 이불이 아니어도 옷 등 물 수 있는 건 모두 물고 놓지 않는다"고 말했다.

("씹고 뜯고 맛보고 즐기개~")

이어 "이불에 매달려 세상 편한 자세를 하고 있는 걸 보자 너무 웃겼고, 이빨 힘이 진짜 세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웃으며 덧붙였다.


이후 윤회 씨는 "이빨그네 탈 사람~~"이라는 글과 함께 후추의 영상을 SNS에 올렸고, 2천9백 개 이상의 '좋아요'를 받으며 인기를 얻었다.

("나란 개린이…… 귀여움으로 심장을 저격하지!")

해당 영상을 접한 사람들은 "잇몸약 cf 들어올 듯", "대롱대롱 푸들 잔망터지네", "보통 저런 놀이 하면 온몸에 힘 꽉 주는데, 쟤는 힘 쫙 풀고 있는 게 킬링 포인트", "그네 좀 타는 댕댕이네"라며 귀여운 후추의 모습에 마음을 뺏겼다는 반응이다.

("내 매력에 푹 빠졌다면 인스타@_hoo_chu__(클릭)를 방문하시개!")

후추는 생후 6개월 된 푸들 공주님으로, 정말 활발한 성격이다.


푸들답게 무척 영리하지만, 관심을 잠깐 주지 않으면 소파 밑에 숨어버려 윤회 씨의 애를 태우기도 한다고.

(손 달라고 하는 엄마와 폭풍 밀당 중~_Feat.다시 한번 왈한다. 손을 얻고 싶으면 개껌을 가져와라"

할 줄 아는 개인기도 관심을 받기 위해서라면 일부러 실수해버리기도 하는 그야말로 밀당의 고수란다.


귀엽고 장난기 넘치는 후추의 사랑스러운 행동 덕분에 윤회 씨네 집은 하루도 웃음이 끊이질 않는다고.

("엄마 뱃속에는 지금 제 동생이 자라고 있어요. 태어나면 제가 지켜줄 거예요! (든든)")

현재 임신 7개월인 윤회 씨는 임신 초기 입덧이 너무 심하고 우울한 기분까지 들었지만, 후추와 가족이 된 이후 전보다 행복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는데.

("우리 가족 평생 꽃길만 걷개!")

"후추 덕분에 태교를 제대로 하고 있다"며 웃는 윤회 씨.


"후추가 우리 부부에게 와줘서 정말 고맙다"며 "후추야, 밥 좀 제발 좀 씹어 먹고, 오래오래 건강하게 행복하게 살자 사랑해!"라고 따뜻한 마음을 전했다.

해시태그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