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노트펫

도망가려는 아깽이와 씻기려는 집사의 현실감 넘치는 전투 모습

26,73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노트펫] 물을 좋아해서, 혹은 인내심이 강해서 얌전히 목욕을 하는 고양이들이 있다.


랜선 집사라면 이 모습을 보면서 "생각보다 얌전하구나"라고 하겠지만, 현실 집사라면 "말도 안 돼!"라고 외칠 만도 한 일.


사람들마다 성격이 다르듯 냥이들의 성격도 제각각이기 때문에 목욕의 날이 다가오면 바짝 긴장을 하는 집사들도 꽤 있을 것이다.


아깽이 목욕은 좀 낫지 않을까 싶겠지만 현실은 생각보다 녹록지 않다.

("어서와. 아깽이 목욕의 현실을 보여줄게냥!")

그 모습을 직접 본다면 목욕보다는 전투라는 표현이 더 맞다고 느끼게 될 것이다.


아기 고양이 '흑임자'의 첫 목욕은 그야말로 냥장판이었단다.


세면대에 올려둔 순간부터 흑임자는 사이렌 소리를 내며 울더니 씻기 싫다는 것을 온몸으로 표현하며 발버둥치기 시작했다.


흑임자는 집사의 손에서 벗어나는 게 쉽지 않다는 것을 깨달았는지 수도꼭지를 붙잡고 애처롭게 울며 탈출할 기회를 엿봤다.

("아이코. 동네 사람들! 집사가 냥이 잡아요! 에오오와오오우웅~")

겨우겨우 목욕을 끝냈다고 생각한 순간, 흑임자는 순식간에 수빈 씨의 어깨 위로 튀어 올랐다.


[수빈 씨 : 원래도 사람을 타고 올라가는 걸 잘 하는데 세면대에서 나가려고 제 어깨까지 올라가더라고요.]


혹시라도 어깨에서 뛰어내릴까봐 걱정된 수빈 씨는 다급하게 한 쪽 다리를 올렸다고.


그런 수빈 씨의 마음을 아는지 모르는지 흑임자는 유유히 걸어서 화장실을 빠져나가려고 했단다.

(균형을 잡기 위해 애쓰는 집사의 비장한 모습과 이를 비웃듯 자리를 뜨는 냥이.)

몸집은 작지만 어찌나 날렵하고 힘이 좋은지 사진만으로도 그때의 현장감이 고스란히 느껴진다. 피치 못할 사정으로 시작된 목욕 한 판에 수빈 씨는 결국 K.O 선언을 할 수밖에 없었다고.


수빈 씨와 함께 산지 2개월 차에 접어들었다는 흑임자는 지난 11월 인절미와 함께 길에서 구조됐다.


[수빈 씨 : 제가 운동으로 테니스를 하고 있는데 테니스장 옆에서 아기 고양이 울음소리가 들리더라고요. 가봤더니 어미없이 둘만 덩그러니 놓여 있었어요.]

("안녕하새오. 흑임자와 인절미애오~")

어미의 보살핌을 안 받은 지 꽤 되어 보이는 흑임자와 인절미를 그냥 둘 수 없었던 수빈 씨는 결국 둘을 집으로 데려오게 됐다.


목욕을 하는 모습에서도 알 수 있듯 흑임자는 무척 활발한 냥이다.

("난 흑임자. 이 구역의 시크냥을 맡고 있지!")

툭하면 인절미에게 시비를 걸고 뒷발차기를 하는 시크한 냥이지만 때로는 개냥이가 되어 수빈 씨의 곁을 지킨다고 한다.


그에 비해 인절미는 순하고 집사를 무척이나 좋아하는 개냥이란다.

("안냥~ 나는 인절미. 우리 집 개냥이를 맡고 있다냥!")

비닐이나 바스락거리는 종이를 가지고 놀거나 안아 달라고 집사를 쫓아다니면서 울곤 한다고.


[수빈 씨 : 한 번은 설사를 싸고 놀랐는지 둘 다 온몸에 묻히고 있더라고요. 평소 같았으면 씻길 때 난리를 쳤을 텐데 자기들 잘못이라고 생각했는지 둘 다 얌전히 있었어요.]

("우리의 달콤살벌한 일상이 궁금하다면 @jungnyangnyang(클릭)'로 놀러오라옹!" )

그 때를 제외하면 여전히 씻기는 일은 전쟁이 따로 없다고 한다.


씻기는 도중 팝콘처럼 튀어 올라 세면대를 빠져 나가려고 하는 것은 물론.

("빈틈이다냥! 아이코.. 실패했넹..")

필사적으로 수빈 씨의 머리채나 멱살을 잡기도 한단다.

("먼저 놓아라 집사! 안 그럼 갈 때까지 가는 거다냥!")

냥이들에게 해주고 싶은 말이 있냐는 질문에 수빈 씨는 "그냥 건강하게만 커줬으면 좋겠네요"라고 따뜻한 바람을 전했다.

해시태그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