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노트펫

냥줍 직후 vs 7일 후..집사 대하는 아기냥이의 온도차

25,74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노트펫] 첫 만남은 언제나 어색하기 마련이다. 낯가림이 심한 편일수록 표정이나 행동을 통해 자연스레 불편함이 티가 나곤 하는데.


집사에게 냥줍을 당한 직후 아기냥이의 표정을 보니 그들의 첫 만남 또한 상당히 어색했던 모양이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냥줍 후 아기고양이의 표정변화'라는 제목의 글과 함께 사진이 올라왔다.

사진 속 아기냥이는 집사에게 막 구조가 된 뒤 화분 사이에 몸을 숨긴 채 몹시 언짢은 표정을 짓고 있다.


그렇게 7일이 지난 뒤 모습을 보니 여느 집냥이들과 다름없는 귀여운 표정을 짓고 있다. 당장이라도 '간식 더 주새오'라고 말을 할 것만 같다.


아기 고양이의 표정 변화를 본 누리꾼들은 "일주일 만에 무슨 일이 있었던 거야", "고영님 온도 차 보소"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해당 사진을 SNS에 게시한 '@winter_1026' 씨의 말에 따르면 아기 고양이 루이는 비가 오던 날 친구 성민 씨와 처음 만나게 됐다.


회사 앞에 주차된 차 아래에서 비를 피하며 오들오들 떨고 있는 루이를 본 성민 씨의 아버지는 원래 고양이를 별로 좋아하지 않았지만 그냥 두면 죽을 것 같은 마음에 아이를 품에 안고 집으로 향했다.

이렇게 만나게 된 루이와 성민 씨는 어색한 사이에서 점차 발전하여 지금은 서로 없어서는 안 될 사이가 됐다고.


발견 당시 몸집도 작고 관리가 되지 않은 모습이었던 루이는 현재 성민 씨 가족의 사랑을 받으며 잘 먹고 잘 놀고 있단다.


엄마 고양이와 일찍 떨어져서 그런지 아직 화장실을 가리는 게 미숙하지만 앞으로 점점 좋아질 것이라 믿는다는 성민 씨.


성민 씨는 "루이가 기존에 함께 하고 있던 할매견 달이랑 친하게 지냈으면 좋겠다"며 "루이야. 달이 꼬리는 너의 장난감이 아니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해시태그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