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노트펫

'깔끔왕' 등장..볼일 보고 스스로 발 닦는 강아지

61,95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노트펫] 화장실에서 볼일을 보고 나오며 스스로 발을 닦아 뒤처리까지 완벽하게 해내는 강아지의 모습이 공개돼 큰 관심을 얻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반려동물 커뮤니티에 "볼일을 봤으면 발을 닦아야쥬?"라는 글과 함께 한 편의 영상이 게재됐다.


게재된 영상 속에는 화장실에서 볼일을 보고 달려 나오는 강아지의 모습이 담겼다.

시원하게 볼일을 보고 가벼운 발걸음으로 화장실을 빠져나오는 강아지.


볼일을 보고 발을 닦는 건 기본이라는 듯, 망설임 없이 화장실 앞 매트에 발을 닦는 모습이다.


앞발 뒷발 빼놓지 않고 야무지게 닦으며 간간이 발차기 실력도 뽐내고 있다.


다시 깨끗해진 발로 강아지는 총총총총 뛰어 어딘가로 향하고 있는데.

("내 발은 소중하니까 깨끗하개! 맑개! 자신 있개!")

깔끔왕 강아지의 영상을 접한 사람들은 "너무 똑똑하네..최소 견생 2회차", "우리 강아지는 아직 배변도 못 가리는데.. 더 크면 저렇게 할 수 있겠죠?", "이렇게 강아지에게 손 씻기의 중요성을 배워갑니다", "깔끔쟁이 너무 사랑스럽다"라며 귀여운 강아지의 모습에 마음을 뺏겼다는 반응이다.

(귀엽게 머리 넘기고 누나들 마음 유혹 중!)

영상 속 강아지 '순돌이'의 보호자 성은 씨는 "순돌이가 배변패드에 볼일을 보는데, 두세 번 볼일을 보면 아무 데서나 싸서 패드를 화장실에 놔두기 시작했다"며 "화장실에서도 역시 패드를 제때 갈아주지 않으면 화장실 바닥에서 볼일을 보는데, 볼일을 보고 나올 때면 저렇게 발을 닦았다"고 말했다.

("눈나…… 내 배변패드 언제 갈아줄 거애오?")

이어 "1살쯤부터 저런 행동이 시작됐는데, 중요한 건 소변일 때는 발을 닦지 않고 오로지 대변일 때만 닦는다"며 "저런 모습을 볼 때마다 깔끔을 떠는 모습이 어이가 없기도 하고 웃기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순돌이는 2살 난 말티추(말티즈와 시추의 믹스견) 수컷으로, 어린 시절 파양을 당했다가 성은 씨 동생을 만나게 되며 성은 씨와 가족이 됐다.

("나도 이제 영원한 가족이 생겼개!")

성은 씨에 따르면 순돌이는 굉장히 까칠한 도도남이라고.


특히 순돌이와 눈이 마주친 순간 누구든 순돌이를 만져줘야 하는데, 그렇지 않으면 만져줄 때까지 짖는다고 한다.

("나란 개린이…… 폭발적인 귀여움을 자랑하지!")

"최근에는 사정상 순돌이가 부모님 댁에서 지내고 있는데, 자주 찾아가지 못해 미안한 마음이 크다"는 성은 씨.


"그래도 건강하게 잘 지내고 있어 줘서 고마운 마음"이라며 "앞으로도 건강하게 오래오래 살았으면 좋겠어. 순돌아 사랑해"라고 따뜻한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우리 가족 모두 꽃길만 걷개!")

해시태그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