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노트펫

"땅땅이 기분 좋아!" 귀여운 강아지 사진에 쏠린 관심

40,92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노트펫] 귀엽다는 건 그 자체로 사랑받기에 충분한 자격이 된다. 그저 서 있었을 뿐인데 수천명의 애정 공세를 받는 이 강아지처럼 말이다. 

다인 씨는 지난 24일 한 반려동물 커뮤니티에 "밥 먹고 기부니가 됴아진 땅땅이"라며 반려견 땅땅이 사진 1장을 게재했다.


사진 속 땅땅이는 특별한 포즈를 취하고 있지는 않다. 그저 네 발로 가만히 서서 어딘가를 응시하고 있을 뿐이다. 아마 땅땅이 시선 끝에는 다인 씨가 있었을 거다.

별다를 것 없는 사진이지만, 땅땅이의 귀여움 하나로 이 게시물은 '좋아요' 4500개 이상을 받았다. 땅땅이의 사진을 저장하고 싶다는 문의도 쇄도했다.


한 네티즌은 "땅땅이...진짜 귀엽다...뾱뾱뾱 거리면서 걷는 강아지 인형 같아"라며 친구를 태그해 땅땅이의 매력을 전파하기도 했다.

다인 씨는 예방 접종을 하느라 시무룩해 있던 땅땅이가 밥 먹고 기분 풀린 모습이 귀여워서 촬영했다고 설명했다.

땅땅이는 비숑 프리제의 피가 흐르는 3개월령 강아지다.


밥 한 끼에 금세 기분이 풀렸다기에 밥을 잘 먹어 배가 '땅땅'한 것이냐 묻자 그건 아니란다. 입양할 당시 어린데도 귀가 '땅땅' 서 있어 땅땅이가 됐다고 한다.

다인 씨는 반려견을 들이기 위해 한 달간 인터넷을 샅샅이 뒤졌다. 운명의 상대를 찾는 데 한 달이면 굉장히 싸게 먹힌 거다.

 


틈만 나면 인터넷에서 분양글을 보느라 새 글을 봐도 이미 본 글인지 처음 보는 글인지 헷갈릴 무렵 눈에 들어오는 강아지가 있었다. 귀를 쫑긋, 아니 땅땅! 세운 땅땅이다.

다인 씨는 "땅땅이가 병원 다녀온 뒤에 삐치거나, 거울에 비친 자기 모습을 보고 짖는 모습을 보면 너무 귀엽다"고 말했다.


한편 땅땅이는 아직 한 번의 예방 접종을 더 맞아야 한다. 이 사실을 알 리 없는 땅땅이는 큰 귀를 펄럭이며 뛰어다녔고, 그런 땅땅이에게 묵언의 응원을 보내며 인터뷰를 마쳤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