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노트펫

"거기서 나와! 엄마가 기다리잖아"

수로 깊은 구멍에 빠진 고양이 사흘 만에 구조한 천사들

29,84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구조하고 보니 새끼가 한 마리 더 있는 것을 알게 됐어요. 구조한 아이까지 엄마, 새끼고양이 두 마리 이렇게 셋이서 함께 가는 것을 확인하니 마음이 너무 편안해지더라구요."

"구했어요!"

 18일 밤 11시 이 말과 함께 사흘 동안 수로에 빠져 애처롭던 새끼고양이의 울음이 멈췄습니다. 

경기도 용인시 죽전동의 공원 수로. 지난 16일 이곳을 지나가던 민정 씨의 귀에 고양이의 울음소리가 들려왔습니다. 

수로의 물이 빠지도록 돼 있는 옆으로 난 배수구 안에서 들려오는 소리였습니다.

아기고양이는 계속 울어댔고, 민정씨는 차마 발길을 돌리지 못했습니다.

17일 민정 씨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조대는 땅을 드러내지 않는한 구조가 어렵겠다고 했습니다. 

구멍은 작고 깊었고, 그 녀석은 도무지 모습을 보여주지 않아 119구조대는 아주 깊은 곳으로 들어가 버린 것으로 판단한 모양이었습니다.

119구조대가 그렇게 돌아가고 난 뒤 다시 아기고양이의 울음이 시작됐습니다.

천을 구멍 안에 밀어넣고 기다려 보기로 했습니다. 앞발로 붙들고 올라올 수 있도록 말이죠. 


밤이 지나가고, 하지만 울음소리는 멈추지 않았습니다. 


그러는 사이 수로 주변을 맴돌고 있던 어미고양이의 모습이 민정씨의 마음을 더욱 아프게 했습니다.  어미는 결코 곁은 떠나지 못했다. 


그래서 이번에는 천 대신에 샤워타월을 가져와서 넣어 보기로 했습니다. 

천은 매끄러워서 미끄러지기 쉬운 반면 샤워타올은 우둘투둘해서 앞발로 잡기 쉬울 것이라는 네티즌들의 충고를 따랐죠. 이 경우 양파망 역시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18일 퇴근 뒤 친구와 함께 현장을 다시 찾아 구조 작업을 재개한 민정씨. 

천을 꺼낸 뒤 샤워타월을 돌돌 말아 그 구멍 안에 밀어 넣었습니다. 

처음엔 천을 넣어 봤지만 소용이 없었습니다.

어둠이 내려 더욱 깜깜했던 배수구 속. 어느 때인가 울음소리가 잦아들더니 아기고양이의 머리가 밖으로 나오는게 보였습니다


구조한 이 녀석을 어떻게 해야 하는 고민은 할 필요가 없었습니다. 그 구멍은 말라 있어서 새끼고양이의 몸은 깨끗했습니다. 

어미고양이는 여전히 그 주변에 있었고, 새끼를 떨어 뜨려 놓았더니 알아봤습니다.

집에 와보니 자정이 다 되어가는 시간. 하지만 민정씨는 뿌듯한 마음에 편안히 잠을 이룰 수 있었습니다.

구조에 많은 응원을 보내준 이들 덕분에 새삼 
세상의 따뜻함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