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노블레스

'루이 비통, 샤넬, 발렌티노' 등 2021 크루즈 컬렉션 드레스 미리 보기

모델 겸 비주얼 디렉터 안아름과 함께 2021 크루즈 컬렉션 명품 드레스를 미리 만나보세요.

3,31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찐고수의 스타일'은 고수들을 만나 스타일에 대한 노하우를 전수 받는 시간입니다.

오늘의 고수는 모델 겸 비주얼 디렉터 안아름입니다.

오늘의 주제는 바로, '하이엔드 브랜드의 2021 크루즈 컬렉션 드레스'입니다.


크루즈 컬렉션이란?

F/W 컬렉션과 S/S컬렉션 중간에 선보이는 컬렉션이죠!

한마디로 ‘바캉스 패션’인 셈입니다.

안아름이 입은 오프닝 의상은 바로, 루이 비통입니다.

이번 컬렉션은 플레잉 카드에서 영감 받았다고 하네요.  

러블리한 미니 드레스에 오버사이즈 아우터와 필로우 부츠를 매치해 귀여운 느낌을 중화시켜 봤습니다.

첫 번째로 소개할 드레스는 발렌티노 입니다.

군더더기 없는 블랙 드레스라 데일리룩에서도 활용도가 높을 것 같네요. 

로고 벨트로 허리 라인을 강조하면서 더 매력적인 실루엣을 완성했습니다.

여기에 버건디 컬 러 슈즈로 포인트를 더했네요.

두 번째로 만나볼 드레스는 요즘 가장 핫한 브랜드죠. 

바로, 구찌입니다.

미국 디자이너 켄 스캇을 대표하는 화려한 플로럴 패턴과 다채로운 컬러 팔레트를 사용한 드레스입니다.

다음으로 만나볼 드레스는 여자들의 워너비 브랜드, 샤넬입니다.

샤넬의 이번 컬렉션의 주제는 ‘지중해에서의 산책’이라고 해요.

말만 들어도 황홀하지 않나요?

네 번째로 소개해드릴 드레스는 디올입니다.

걸을때마다 휘날리는 드레스 자락 때문에 마치 여신이 된 것 같아요.

마지막 드레스는 미우미우입니다.

빅 칼라와 플라워 패턴이 미우미우 특유의 러블리한 분위기를 풍겨주는 요소인 것 같아요. 

모델 겸 비주얼 디렉터 안아름과 함께 2021 크루즈 컬렉션에서 찾은 드레스를 만나봤습니다.

2021 크루즈 컬렉션 드레스를 직접 입어보면서 다양한 드레스 스타일링 팁을 전수해 줬는데요.

그녀의 드레스 스타일링팁이 궁금하다면 지금 바로, '노블레스 TV' 유튜브 채널을 확인해주세요!

모두 메리 크리스마스!

작성자 정보

노블레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