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노블레스

집에서도 스타일을 포기할 수 없다면?

슬기로운 집콕 생활을 위하여. 쿨한 홈웨어 스타일링을 만나보자.

6,20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왼쪽_ 자연스러운 구김 디테일의 시스루 톱 Emporio Armani, 리본을 뒤로 묶어 허리 라인을 강조할 수 있는 블랙 니트 톱 Tod’s, 볼드한 실버 뱅글 John Hardy, 신축성이 뛰어난 네이비 레깅스와 네온 오렌지 볼 캡 Hermès, 비브 보트 스트라스 그레이 로퍼 Roger Vivier, 은은한 파스텔 컬러 온더고 GM 쇼퍼 백 Louis Vuitton

오른쪽_블랙 브라톱 Calvin Klein Underwear, 커다란 V 로고 장식 네크리스 Valentino Garavani, 사이드 스트랩 장식 실크 스커트 Acne Studios, 스트라이프 패턴 셔츠드레스 Paul Smith, 테크니컬 소재 핑크 스니커즈 Salvatore Ferragamo.

Practical Sportswear

집에 머무르는 시간이 길어질수록 운동복을 찾는 일이 잦아진다. 브라톱, 레깅스 등 홈 트레이닝을 위한 스포츠웨어를 잘만 활용하면 실내복은 물론 외출복으로도 손색없는 멋스러운 룩을 연출할 수 있다. 페미닌한 실루엣의 스커트, 화려한 컬러나 장식의 액세서리 등 대조적 디자인의 아이템을 믹스 매치해 전체 분위기 전환을 시도해볼 것. 편안하면서도 트렌드에 맞게 차려입은 듯한 개성 넘치는 이색 스타일을 뽐낼 수 있다.

현재페이지1/총페이지3

1 세 가지 서로 다른 프린트가 교차하는 셔츠드레스 Ports 1961.

2 캐시미어 소재의 베이지 보디슈트 Bottega Veneta.

3 깊게 파인 브이넥 실루엣이 고혹적인 분위기를 풍기는 톱 Gucci.


청량한 블루 스트라이프 패턴의 퍼프소매 블라우스 Tory Burch, 귀여운 앵무새 모티브 이어링 Prada, 이그조틱한 프린트 팬츠 Ports 1961, 30 몽테인 뱅글 Dior.

Pajamas on the Street

슬립 드레스, 나이트가운 등 몇 해 전부터 트렌드로 떠오른 ‘파자마 룩’. 올해도 여전히 인기를 끄는 파자마 룩은 다소 눈에 띄는 현란한 프린트의 잠옷 바지마저 스타일리시한 아이템으로 거듭나게 했다. 집에서 즐겨 입는 낙낙한 실루엣, 매끄러운 새틴이나 부드러운 촉감의 실크 소재 파자마 팬츠를 꺼내 단아한 느낌의 블라우스와 매치해보자.

현재페이지1/총페이지3

1 정교한 플로럴 프린트 실크 블라우스 Givenchy.

2 여성스러운 실루엣의 핑크 블라우스 Boss Women.

3 낭만적인 분위기를 자아내는 플라워 프린트 크롭트 팬츠 Blumarine.

레터링과 동물 모양 엠브로이더리 장식 점프슈트 Isabel Marant, 안에 입은 스트라이프 패턴 스윔슈트 Louis Vuitton, 롱 네크리스 Chanel, 디올 그랑빌 에스파드리유 Dior.

One & Only Jumpsuit

하나만으로도 손쉽게 스타일을 완성할 수 있는 점프슈트는 보디라인이 드러나지 않는 편안한 실루엣이 특징이다. 게다가 입고 벗기 편해 홈드레스와 함께 실용적 아이템을 대표한다. 여기에 특유의 자유분방한 느낌을 살려 이그조틱한 디자인의 액세서리를 더하거나 포근한 컬러의 니트 톱을 가볍게 어깨에 걸치면 휴양지에 온 듯한 여유로운 분위기를 자아낼 수 있다.

현재페이지1/총페이지3

1 복고풍 플라워 프린트 맥시 드레스 Giambattista Valli.

2 팝아트적 플라워 패턴의 슬리브리스 점프슈트 Moschino.

3 시원한 코튼 소재 블랙 맥시 드레스 Marni.

에디터 박소현(angelpark@noblesse.com)

사진 오주헌 모델 알리나(Alina) 헤어&메이크업 김민지



작성자 정보

노블레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