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노블레스

시원하면서도 스타일리시한 서머 아이템 활용법

3,09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왼쪽_ 튈 소재를 레이어링한 도트 패턴 슬리브리스 드레스 Longchamp, 조약돌 모양 굽이 특징인 슬링백 슈즈 Loewe, 양팔에 착용한 인트레차토 패턴 뱅글 브레이슬릿 Bottega Veneta.


오른쪽_ 그래픽적 패턴의 글리터 소재 미니드레스와 튈 장식 베레 Dior, 버클 디테일의 워크 부츠 Chloe, 메탈 스트랩을 매치한 네이비 컬러 박스 백 Hermes.

여름이 오면 가장 먼저 옷의 길이가 짧아진다. 치마는 무릎 위로 올라가고, 소매는 과감히 잘라내 팔과 어깨를 드러낸다. 

그중 미니드레스는 단 한 벌로 드레스업할 수 있는 활용도 높은 아이템으로, 실루엣에 따라 다른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슬리브리스 드레스도 리조트룩부터 데일리 룩까지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아이템! 짧은 소매 아래 드러난 팔엔 브레이슬릿을 레이어링해 허전함을 메우는 동시에 스타일링에 포인트를 주자.

로고 프린트 화이트 티셔츠 Alaia, 리본 디테일의 화이트 쇼트 팬츠 Moncler, 가는 브라운 컬러 가죽 벨트 Michael Michael Kors, 칼라리스 쇼트 슬리브 재킷 Stella McCartney.

여름 시즌을 대표하는 베이식 아이템, 쇼트 팬츠. 매치하기 쉽고 편하지만 다소 캐주얼해 보여 격식 있는 자리엔 어울리지 않는다. 이때 얇은 소재의 재킷 하나를 더하면 단숨에 단정한 룩으로 변신한다.

와이드 칼라 쇼트 슬리브 셔츠 Joseph, 파스텔 핑크 컬러의 비대칭 플리츠스커트 Celine, 가죽 소재 더비 슈즈 Unipair.

남성의 여름용 비즈니스 룩을 대변해온 반소매 셔츠가 이번 시즌 새로운 여성 아이템으로 떠올랐다. 

매니시하고 여유로운 실루엣에 다양한 패턴으로 선보인 이 셔츠는 A라인 스커트나 피트되는 미디스커트와 매치하면 여성스럽게 연출할 수 있다. 

작성자 정보

노블레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