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newstudy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서민의 꿈’을 알기나 알까요

주호영 “서민들은 열심히 벌어서 내 집 한 채 장만하는 것이 평생의 꿈인데…”

73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과거 부동산 3법 통과에
찬성표를 던진 의원들이
뉴스에 나왔어요.

굉장한 뉴스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후속 보도가
한 건도 없어요.

법 통과 이후 시세 차익으로
23억원을 벌었던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문제는

최소한 언론이
다뤄야 하는 것 아닌가요?


미디어오늘 편집국에 온

한 통의 전화…


수화기 너머 독자는

맹렬히 비난했는데요.

사회지도층이
부동산으로
23억원을 벌었는데,

그게 이해관계가 걸려 있는
법 통과로 가능했다면

언론이 대대적으로
보도할 사안 아닌가요?

심지어 이해충돌이라는
말 한마디도 나오지 않네요…

- 미디어오늘 독자

출처ⓒ 연합뉴스


지난 7월26일 MBC 스트레이트는 

강남 발 집값 폭등을 초래한

재건축 특혜법안인 

‘부동산 3법’ 통과 이후 상황을

집중 조명했는데요.

① 민간 주택에 ‘분양가 상한제’를

사실상 폐지시키는 법안,


② 재건축 초과이익환수를

3년간 유예해 주는 법안,


③ 재건축 조합원에게

최대 3개의 주택을 허용하는 법안이


박근혜 정부 시절 통과됐는데


당시 새누리당과 새정치민주연합에서

찬성표를 던졌던 국회의원의

재산 현황을 분석했더니


49명이 강남 3구(서초구·강남구·송파구)에

아파트를 소유하고 있었습니다.


재건축 대상인

30년 이상 아파트를 소유하던 의원도

21명으로 나타났죠.

출처MBC ‘스트레이트’ 갈무리

출처MBC ‘스트레이트’ 갈무리

독자가 언급한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반포주공 1단지 아파트를

소유하고 있는데요.


현재 이 아파트는

재건축이 진행중이며

시세는 45억원에 육박합니다.


이 아파트는

부동산 3법이 통과된 이후

23억원이 올랐습니다.

출처MBC ‘스트레이트’ 갈무리

 문재인 정부의

임대사업자 등록제가

임대주택 사업자에게

세금 혜택을 주면서

투기를 부추긴 것도 맞지만


박근혜 정부 당시

분양가 상한제 폐지 등이

집값을 폭등시켰다는 점에서

여야 정치권 모두 책임이 있다는 게

MBC 보도의 핵심인데요.

출처ⓒ 연합뉴스

주호영 원내대표의

23억원 시세차익은

사실로 드러났지만


MBC 보도를 인용하거나

후속 보도를 이어간 언론은

소수에 그쳤습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7월21일

국회 원내대표 연설에서


“서민들은 열심히 벌어서

내 집 한 채 장만하는 것이

평생의 꿈인데

집값은 급등하고

대출을 막아놓으니”라고

문재인 정부를 비난했는데요.


연일 집값 문제를 제기하는

그의 발언은

대서특필되고 있습니다.

출처미래통합당 홈페이지

지난해 무소속 손혜원 의원이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

문화재 등록 여부를 미리 알고

차명으로 부동산을 구매해

4배 이상 시세 차익을 봤다는

언론 보도와도 비교되는데요.


4배 이상 시세차익은 터무니없고,

투기 의혹도 사실이 아니라는

해당 지역 언론의 보도에도


언론은

‘공직자가 공익과 부닥치는 사익을

결코 추구해서는 안 된다’

손 의원이 이해충돌을 위반했다고

지적했죠.

출처ⓒ 연합뉴스

같은 잣대로 보면

주호영 원내대표는

집값을 폭등시킨 법안에 찬성했고,


실제 수십억원에 이르는

시세차익을 얻었지만


이해충돌이라는 지적은커녕

‘돈을 벌었다’는 팩트조차

언론이 제대로

보도하고 있지 않은 것인데요.

독자의 비난을 곱씹어보면

언론이 어느 한쪽으로 쏠려

보도함으로써

정작 중요한 뉴스에

눈을 감고 있다는

강한 불신에서 나온 발언인데요.

요즘 언론이

‘선택적 보도’를 한다는 이유로

언론을 혐오하는 목소리가

유독 큽니다.

시정하겠습니다

이러한 선택적 보도가

문제가 되는 것은

뉴스 객관성과 공정성을

무시했을 때인데요.


언론이 이처럼 선택적 보도를 하면

고스란히 시민의 피해로

돌아옵니다.


뉴스 가치 판단이 다르고

핵심 이슈가 아니었기 때문이라고

앵무새처럼 반복하기만 한다면

언론도 공범이 될 수 있습니다.

혹여 언론이

집값 폭등 책임을 묻기 위한

공세적 성격으로

이번 부동산 문제에

접근하고 있다는

의심을 피하기 위해서라도


주호영 원내대표의

23억원 시세 차익이

어떤 의미를 갖는지 분석하고,


집값 폭등을 일으킨

여러 요인을

심도 있게 분석할 필요가

있어 보이는데요.

국회의원 부동산 관련 기사가
이후에 얼마나 더 보도될지
지켜봐야겠습니다.

이미지를 누르면 해당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작성자 정보

newstudy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