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newstudy

가장 낮은 언론 신뢰도, ‘기레기’ 소리 안 들을려면

언론 신뢰도 40개국 중에서 ‘꼴찌’…

84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영국 옥스퍼드대 부설

로이터저널리즘연구소가

조사한 언론 신뢰도에서


대한민국은 40개국 중

최하위(21%)를 기록했습니다.


언론 신뢰도 조사는

자국 내 주관적인 평가를

수치화한 것인데요.


우리 국민들이 언론을 믿는 정도가

40개국 중에서

‘가장 낮다’는 뜻이죠.

출처디지털 뉴스리포트 2020

‘기레기(기자+쓰레기)’란 말이

일상 생활에서 흔하게 쓰이고


언론인 스스로도

자조섞인 이야기가 나온지

오래됐는데요.


언론 신뢰도 결과를

냉소적으로 바라보는 것도

새삼스러운 일이 아니라고

치부할 수도 있습니다.

출처미디어오늘

그런데 이런 태도야말로

대중들의 언론 불신을

더욱 자초하는 일이 아닐까요?


각 매체에서

로이터저널리즘연구소

조사와 같은 저널리즘 보고서를

엄정하게 분석해


자체적으로 언론 불신 회복 방안을

내놓아야 하지 않을까요?

출처pixabay

전통적인 TV 뉴스 시청자들은

온라인 플랫폼과의

경쟁 속에 하락하고 있다.

유튜브가 뉴스에

점점 더 많이 이용되고 있다”는

보고서 분석 대목에선

우리 언론이

반성할 지점이 많습니다.


기성 매체보다

유튜브 채널을

많이 보는 것을 한탄하면서도

미확인 정보를 다루는

유튜브 채널에 기대

뉴스를 재생산했던 게

우리 언론이기 때문인데요.

일례로 ‘신의한수’라는

유튜브 채널은


지난해 4월

강원도 고성 산불 문제를 다루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술에 취해

5시간 동안 산불 대응에

늑장이었다고

주장했는데요.

출처‘신의한수’ 유튜브 채널

그러자 기성 매체는

이를 정치쟁점화해


청와대와 여야가 관련 문제로

갈등을 벌인다는 식의

뉴스를 쏟아냈죠.

출처‘SBS뉴스’ 유튜브 채널

청와대로부터 일정만 확인해도

금방 거짓으로

탄로 날 거짓말이었는데도

사실을 다투는 ‘쟁점’으로

끌어올린 것인데요.

도리도리

또 다른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에서 다룬

각종 성(性) 관련 의혹 등은


당사자의 동의도 얻지 않고,

2차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에서

사실이 아닌 내용을 다뤄

물의를 일으켰는데요.

출처‘가로세로연구소’ 유튜브 채널

 하지만 우리 언론은

이를 제대로 검증하지 않고

가세연이 제기한 의혹을

그대로 인용하면서

스피커 역할을 했습니다.

출처gettyimagesbank

급변하는 미디어환경을 들어

기성 언론이 외면받고 있다고 하지만


제대로 검증 역할을 하지 않고

미확인 정보 확산에 빌미를 줘서


언론 불신을 자초한 게

기성 언론이라도 해도


딱히 할 말이 없는 상황이죠.

시정하겠습니다

대한민국 사회에서

‘언론’이란 말을 떠올리면


‘갑질’, ‘표리부동’ 등과 같은

단어를 떠올리는 건


저널리즘 윤리마저도

내팽개친 행태가

도드라졌기 때문이지 않을까요?

기업 취재원과 친분을 강조하면서

자신의 생일을 축하해줬다는

기자의 SNS 글에선

부끄러움을 찾아볼 수 없습니다.


언론사 간부가 예의 문제를 제기하자

자리를 떴던 대기업 임원이

돌아왔다는 일도 낯뜨겁구요.

이미지를 누르면 해당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누르면 해당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언론이


‘저널리즘을

제대로 구현하고 있을까’

라는 질문에


뭐라고 답해야할지…

말문이 막히네요.

부끄럽다니까

빌 코바치·톰 로젠스틸이 정리한

저널리즘 기본원칙에 따르면


‘저널리즘 본질은

사실확인의 규율’이며


‘저널리즘이 가장

충성을 바쳐야 할 대상은

시민들’이라고 합니다.

출처gettyimagesbank

그리고

‘저널리즘은 반드시 권력에 대한

독립적인 감시자로 봉사’해야 하고


‘저널리즘을 실천하는 사람들은

그들의 양심을

실천해야 하는 의무’

지니고 있죠.

출처DAUM 영화

 ‘기자의 힘’은

‘전문성을 갖춘

진실탐구의 의지에서 나온다’라는 것을

되새겨야 할 때입니다.

그래 결심했어

작성자 정보

newstudy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