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newstudy

조주빈 얼굴 공개 찬반 논쟁! 여러분의 생각은?

4,37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조. 주. 빈.


모르는 사람이 없죠

째려봄

출처 : SBS 캡쳐

SBS가 처음 공개해 주목을 받았었죠.

SBS는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 

공개했다고 합니다.


정부도 신상을 공개해서

이 얼굴을 매일 뉴스로 보고 있습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누군지 다 아는 그의 얼굴을 

모자이크로 가린

언론사가 있습니다.


한겨레 기사인데요, 


조주빈의 얼굴에 모자이크처리를 했습니다.


왜 다 아는 얼굴인데 이렇게 한 걸까요?


한겨레에 입장을 물었습니다.


출처: 미디어오늘

한겨레는 자체적으로 만든

‘범죄 수사 및 재판 취재보도 시행 세칙’을 

지켜왔다고 합니다. 


공인일 경우 실명 또는 얼굴을 공개하지만,

조씨는 공인이 아니었고요. 


다만 사건의 심각성을 감안해 

이름 정도는 공개함으로써 

경각심을 갖자는 측면이 컸다고 합니다.

출처: 미디어오늘

이렇게 언론사들도 입장이 나뉩니다.


사실 범죄자의 신상을 
공개하느냐 마냐는 
오랜 논란거리 중 하나입니다.

신상 공개를 찬성하는 쪽의 논리는 이렇습니다.
오케이!

"문제가 많은 흉악 범죄자에 대해 

국민이 알아야 할 권리가 있다"

"관련 범죄가 이어지는 상황에서

또 다른 피해를 막는 예방 효과가 있다"

"누가 피의자인지 불분명한 신상이 

유포되는 상황에서 

팩트체크 역할을 한다"

반면 반대 입장은 이렇습니다.


노노해

"호기심을 충족시킬 뿐 

사회적으로 얻게 되는

실질적인 이득이 분명하지 않다"


"신상 공개는 자극적인 보도로 이어져 

오히려 문제 해결에 도움 안 된다"

"피의자 신상이 알려지면서

죄 없는 가족과 주변인 피해가 있다"

출처=tvN '시그널'

무한 토론이 가능한 주제인데요.


이런 의견도 있습니다.



"관련 배경을 충분히 설명함으로써 

옳고 그름의 판단은 

독자들의 몫이 돼야 한다"

- 윤석빈 언론노조 민주언론실천위원장 

언론사별로 각자 다른 선택을 할 수 있는데요


그 배경을 충실히 설명하는 게 

중요하단 지적입니다.

고민중

여러분의 생각은 어떤가요?

이 문제에 대해 자세히 알고 싶으시면 이 기사를 클릭해주세요!

작성자 정보

newstudy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