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newstudy

전, 하루 한 시간도 못쉬는 IT 노동자입니다

휴식도 적은데… 직장괴롭힘까지 이중고

70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눈누난냐

오오! 주52시간 시대가 열렸다!!

우와와와와와와왕~~!!!!!

지난해 7월1일부터

‘주 52시간 근무’ 시대가

막을 올렸는데요.


하지만 IT 노동자들은

주 52시간제 도입 이후에도

여전히 고통을 호소합니다.

출처ⓒ gettyimagesbank

한국노동조합총연맹은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함께

지난 11월8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토론회를 열고


IT 노동자 대상

설문 및 심층인터뷰 조사결과를

공개했는데요.


실태조사는 한국노총이

IT 노동자 1360명을 대상으로 실시했습니다.

살인적 노동 시간으로

논란이 된 IT업계에서


52시간제 도입 이후

평균 노동시간이 줄어든 점은

긍정적이었는데요.


응답자 가운데 80.4%는

근무시간이 하루 8~10시간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리고 주당 평균 야근시간이

5시간 미만이라고 응답한 경우가

52.9%였죠.

넘좋아눈물

그러나 업무 강도는

오히려 높아진 면도 있는데요.


‘점심시간을 포함한 휴게시간이

1시간 미만’이라고 답한 응답자가

절반 가량인 46.4%로 나타났습니다.


규모가 작은 50인 미만 기업의 경우

휴게시간이 1시간 미만이라는

응답 비율이 더 높았죠.

열일

응답자 74.2%는

여전히 업무량이 많고

높은 수준의 요구에 쫓기면서

작업하고 있다고 밝혔는데요.


응답자 61.8%는

‘여러 업무를 동시에 수행한다’고 답했죠.


그리고 업무 피로도도 높았는데요.

퇴근 때 번아웃을 경험한 경우가

47.8%로 나타났는데요.


과거보다 피로도가 늘었다는 응답도

39.7%나 나왔습니다.

이 같은 문제는

심층 인터뷰 결과에도

나타났는데요다.


한국노총은

“대부분 중간 이상의 스트레스를

받는 것으로 조사됐으며

그 원인은 고객과의 관계, 성장기회,

보상, 과다한 업무량 순서로

사유를 들었다”며


“실제 스트레스로 인해

대부분이 만성피로나 우울증 등의

건강 문제를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워라밸’

(work-life balance, 일과 삶 사이의 균형)이 

잘 지켜지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직장 내 괴롭힘도

적지 않았는데요.


조사 결과 19.4%가

직장 내 괴롭힘을 당했거나

목격했다고 응답했습니다.


심지어 이 가운데 13.6%는

극단적 선택까지 고민했다고 하네요ㅠ

출처ⓒ gettyimagesbank

한국노총은

“장시간 노동, 과로사와 과로자살,

갑을병정으로 이어지는 하도급의 문제,

위디스크와 같은 직장 내 괴롭힘 등


언론이나 여러 연구를 통해 밝혀진

IT노동자의 노동 환경은 참담하다”며


“IT노동자들의 노동환경 개선을 위해

함께 힘 쓸 것을 약속드린다”고 밝혔습니다.

출처ⓒ 연합뉴스

과중한 업무와 직장 괴롭힘,

그리고 번아웃 증후군까지…


노동생산성도 높이면서

노동자들이 휴식을 취할 수 있는

노동환경 개선이 시급해 보입니다.

이미지를 누르면 해당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누르면 해당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누르면 해당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작성자 정보

newstudy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