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newstudy

기자 막 때리는 서울대 교수님의 클라스

질문한게 뭔 죄라고… 왜 기자를 때리냐구요?!

27,44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MBC 뉴스 갈무리
아직도  이런 말도안되는
망언을 하는 사람이 있다니!!

어이쿠! 내 혈압!!!!!!

위에 저 발언을 한 사람은 

이영훈 서울대 명예교수인데요.


(헐헐헐! 13일 현재, 

기사를 통해 보도된 것을 보니

서울대 전 교수는 맞지만

서울대 ‘명예’교수는

아니라고 하네요…


이 교수가 집필을 주도한

‘반일 종족주의’ 책이

일제의 반인권 만행은 없다는

내용을 담고 있어

친일 논란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출처알라딘 홈페이지

참고로 이 책은


“일제강점기 때 일본이 

쌀 수탈한 게 아니라 수출한 것”

이라고 주장하고 있고


"일제강점기에 조선 부녀자를 

위안부로 강제로 끌어간 것은 

사실이 아니며 

강제 징용도 허구다"라는 주장이 

담겨 있습니다.

출처YTN 뉴스 보도 갈무리

지난 7월4일 

MBC 시사프로그램 

‘스트레이트’ 취재진이

이영훈 전 교수에게 

일 발언 입장을 묻고자 

이 교수 자택 앞에서 만나 

인터뷰를 요청했는데요. 


그때 이 전 교수가

 취재진의 마이크를 파손하고 

 MBC 기자 얼굴을 가격했습니다.

출처MBC 유튜브 엠빅뉴스 갈무리

7월7일 MBC 기자회는 

“취재진은 먼저 정중하게 

소속과 신분을 밝히고 

차근차근 질문했다. 

이영훈 전 교수에게 

대답을 강요하는 

어떤 행위도 없었다”라며

 

“이 전 교수는 의견을 듣고자 

질문하는 취재 기자에게 

고함을 지르고 

녹음 장비를 내려치더니 

급기야 취재 기자를 

손으로 내려치는 폭력 행위를 

저질렀다”고 비판했는데요.

MBC 보도에 따르면 

이 전 교수는 

“취재진의 기습적 

인터뷰 요청에 맞서 

정당방위를 했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는데요. 


이 전 교수는 폭행 다음날인 7월5일 

자신의 인격권이 침해됐다며 

촬영 영상 방영을 

금지해달라는 가처분을 

법원에 신청했지만

기각됐습니다.

출처YTN 뉴스 갈무리

방송기자연합회는 

“이영훈 명예교수 폭언과 폭행은 

언론자유와 민주주의에 대한 

명백한 도전”이라며 

강경한 입장을 드러냈는데요.

출처미디어오늘

전국언론노조 MBC본부도

“이 교수는 지금이라도 당장 

언론 자유와 취재 활동에 

재갈을 물리려는 시도를 

멈춰야 한다.


 그에 앞서 자신이 저지른 

야만적 행위에 

진심으로 사과하고 

용서를 비는 것이 순서일 것”이라고 

비판했죠.

출처이승만학당 유튜브 홈페이지

현재 이영훈 전 교수는 

‘이승만학당’을 세워 

시민들을 대상으로 

이승만 전 대통령과 

박정희 전 대통령에 대한 강연을 

진행하고 있는데요.   


유튜브에도 ‘이승만TV’를 만들어 

이승만의 일대기, 조선왕조 비판, 

반일세력 비판 등의 영상을 

만들고 있습니다.

이미지를 누르면 해당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누르면 해당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누르면 해당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누르면 해당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작성자 정보

newstudy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