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newstudy

아직도 여전한 진박(眞朴) 조원진의 ‘근혜앓이’

7,44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지난 8일 국회에서는

지만원씨(아래 사진)의

5·18 광주민주화운동 ‘북한군개입’

가짜뉴스 웅변대회만큼

정말 황당한 행사가 열렸는데요.

출처ⓒ 연합뉴스

 바로 조원진 대한애국당 의원이 주최한

‘jtbc 태블릿PC 특검의 필요성과

 과제 국회 토론회’입니다.

으응?

 이날 토론회에서 조원진 의원은

“토론회 제목이

 태블릿PC로 마사지가 됐다.

 진짜 이름은 가짜 태블릿PC”라며


“특검을 통해

 박근혜 대통령께서 말씀하신

 쓰레기로 덮여있는 거짓의 산을 벗겨보자.

 그 시발점이 JTBC 태블릿PC”라고

 주장했는데요.

출처ⓒ 연합뉴스

 jtbc가 최순실 태블릿PC를

 조작했다는 주장을

 지속했던 변희재씨가

 유죄판결을 받고 감옥에 갇혔지만


 조 의원은 ‘국회의원 면책특권’을 이용해

‘5·18 북한군개입’과 같은

 허위사실을 유포하며

 사회적으로 불필요한 갈등을

 정치적 목적으로 조장하고 있습니다.

 또한 조 의원은 촛불혁명을 가리켜

“자유민주주의에

 반하는 행동을 했기 때문에

 촛불은 쿠데타”라고 주장하면서 


“박근혜 대통령이

 죄 없이 탄핵 된 순간

 보수정당은 없어졌다”고 말했는데요.

 또한 자유한국당 내
 홍준표·오세훈 등 정치인을 비판한 뒤
“박근혜 대통령 구출작업을
 자유한국당 내에서 할 사람은
 김진태밖에 없다.
 그 외에는 다 쓰레기”라며
 김진태 의원을 공개 지지했죠.

 조원진 의원은 현재까지도

 박근혜씨 석방을 주장하는

‘태극기 집회’에

 적극 참석하고 있는데요.


 또한 태극기 집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가리켜
“미친 XX”라고 욕설을 날렸죠.

 이처럼 한결같은 소나무처럼
 변함없이 박근혜 사랑을 외치는
 조원진 의원은
 지난 19대 대선후보로 출마해
 선거 홍보 플랜카드에
‘박근혜 석방하라!’라고
 적었는데요.

출처나무위키

 조원진 의원은 자유한국당 의원 시절

 진실한 친박인지 아닌지 감별하는

‘진박(眞朴) 감별사’를 자처하며

 박근혜씨를 지지한다고 말하곤 했죠.

출처ⓒ 연합뉴스
촛불혁명으로 박근혜씨가
대통령직에서 탄핵된 후
이후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관련
국정조사와 검찰 수사가 진행되면서

박근혜씨의 대통령직 권한 남용 및
최순실씨의 국정농단이 밝혀지면서
자유한국당 내에서도
박근혜씨와 거리두기를 했는데요.

출처ⓒ 연합뉴스

 하지만 조원진 의원은

 자유한국당을 탈당하고

 대한애국당을 창당한 후

“박근혜 탄핵은 종북 세력의 음모”

“박근혜를 석방하라”며

 근혜사랑(?)을 아주 대놓고 드러냈죠.

이어서 지난 2017년 11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대한민국 국회를 방문할 때

‘한미동맹강화,

박근혜 전 대통령 석방’ 문구가 적힌

손팻말을 들고 기습 시위를 하자

국회사무처 관계자들에게

제지를 당하기도 했습니다.

출처ⓒ 연합뉴스

이러한 조원진 의원의 변함없는

박근혜앓이는

극우 보수단체와 박사모 등의

지지를 받고 있는데요.


하지만 이들을 제외한

대다수의 국민들은

조원진 의원의 태도에

반감을 가지고 있습니다.

검찰 수사와 언론을 통해

박근혜씨의 죄가 밝혀졌고

최순실씨의 태블릿PC도

jtbc가 조작하지 않았다는 것을 

온 국민이 다 아는데…


조원진 의원의 ‘근혜앓이’는

언제까지 진행될까요?

이미지를 누르면 해당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누르면 해당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작성자 정보

newstudy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