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newstudy

북미회담 일정 발표에 ‘음모론’ 들고나온 한국당

자유한국당 입장 ‘왜 하필 같은 날짜야ㅠㅠ’

1,06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월27일부터 이틀 동안 베트남에서

북미 정상회담이 열린다고

발표했는데요.

ⓒ 연합뉴스

그런데 말입니다.


이 소식을 듣고

고민에 빠진 곳이 있으니…

바로 자유한국당.

어.떡.하.지.

한국당은 당대표 등

차기 지도부를 선출하는 전당대회를

2월27일 개최할 계획이었는데요.

 그런데 트럼프 대통령이 ‘2월27일’을
 북미 정상회담 날짜로 확정하면서
 전당대회 일정 변경을
 검토하지 않을 수 없게 된 것이죠.

 한국당이 일정을 변경하는 이유는
 전당대회가 불러올
‘컨벤션 효과’
 (정치 행사 후
 지지율이 상승하는 현상)가
 자칫 북미 정상회담에 

 묻힐 수 있어서죠.

출처민중의소리

 한국당 선거관리위원장(위 사진)인

 박관용 전 국회의장은

 2월6일 언론에


“전당대회는 당을 홍보할 수 있는

 중요한 기회인데 북미정상회담에

 묻힐 수 있다는 우려가 있다.

 7일이나 8일 전당대회

 날짜 변경 여부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라고 밝혔는데요.

출처킨텍스 홈페이지

다만 전당대회 장소를 이미
경기 일산 킨텍스로 확정했고
당대표 후보자들 입장도 들어야 해서
당장 결정할 일은 아니라는 입장입니다.

출처ⓒ 연합뉴스

 북미정상회담 일정 소식에

 당권 주자들도 반응하는데요.


 홍준표 전 대표는 6일 페이스북에

“27~28일 베트남에서

 미북 회담이 개최되는 것은

 지난 지방 선거 하루 전 싱가포르에서

 미북 회담이 개최되는 것과

 똑같은 모습”이라며


“한국당 전당대회 효과를

 감소시키려는

 저들의 술책에 불과하다는 것을

 이번에는 국민들이 알았으면 한다”고

 썼죠.

출처ⓒ 연합뉴스

 그리고 홍 전 대표는

“5000만 국민의 생명과

 재산이 걸린 북핵 문제조차도

 정권의 홍보 수단으로 삼으려는

 저들의 책략에 분노한다”며


“미북 회담은 우리가

 일정 변경을 요구할 수 없기 때문에

 당에서는 이번 전대를

 한 달 이상 미뤄

 지방선거 때처럼 일방으로

 저들의 책략에 당하지 않도록

 검토해 주실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습니다. 

출처민중의소리

 오세훈 전 서울시장도

 기자들에게 문자를 통해

“당의 중요한 행사가

 외부적 요인으로

 영향 받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 늦춰야 한다”고

 주장했죠.

출처민중의소리

 김진태 한국당 의원도

“미북 회담이 27~28일 열린다고 한다.

 하필 한국당 전당대회일”이라며


“작년 지방선거 전날

 1차 회담이 열리더니

 어떻게 이럴 수가 있나.

 김정은·문재인 정권이

 그렇게 요청했을 거고

 미국에선 한국에

 야당이 있는지조차 모르는 것 같다.

 전당대회는 일주일 연기하는 게

 좋겠다”고 밝혔습니다.

출처민중의소리

 반면 ‘황교안 대세론’으로

 굳히기를 노리는 황교안 전 총리는

 6일 기자들과 오찬에서


“우리가 중심을 갖고

 계획대로 우리 길을 가면 된다”면서

“당에서 방향을 정하면

 그 방향대로 가면 된다.

 전당대회 일정이 중요한 건 아니다”

 라고 밝혔는데요.


 전당대회 일정 변경을 요구하며

 선거 변수를 만들어보려는

 타 후보들과 차이가 있는 모습입니다.

한국당 전당대회가

실제로 연기될지는 미지수인데요.


전당대회가 미뤄지는 일정은

당 대표 후보 사이에

유불리를 만들 수 있기 때문이죠.

출처민중의소리

각 후보들의 입장 차이로 인해
일정 변경 합의를 이끄는 것이
힘들 수 있는데요.

전당대회를 통해

컨벤션 효과를 기대했던

자유한국당.


날짜를 바꿀지 안바꿀지

상황을 지켜봐야겠네요.

작성자 정보

newstudy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