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newstudy

‘심쿵’ 아닙니다, 폭력입니다

손목 낚아채기, 기습적인 스킨십, 윽박지르기… 이거 로맨스 아니에요ㅠ

530,34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오오 완전 멋있어!’

눈에서 하트

드라마 보면서
한번 쯤 설레였던 명장면들…
근데 지금 그 장면들이
진정한 ‘로맨스’가 맞을까요?

줄맞춰 깜놀

구글에서 ‘K Drama Cliche’를 검색하면
남성이 여성을 강제로
끌고 가는 장면이 등장하는데요.


‘K drama wrist grab’이라는 제목의
각종 콘텐츠가 쏟아져 나옵니다.

흔히 한드에서 보는
손목 낚아채기, 기습 스킨십,

윽박지르기 등등…


남녀 사이 ‘로맨스’로 포장된 폭력이

한국 드라마에선

관습처럼 재현되는 것이죠.

도리도리

한국 드라마에 등장한 남녀 배역들은

주로 위계상 우위에 있는 남성이

폭력을 행사하는 구도로 설정돼 있는데요.


지난 10월16일
한국여성민우회 미디어운동본부가
드라마 모니터링 결과
발표회를 열었는데


한국 드라마가 여성 등장인물을

수동적으로 그리고 있다는

모니터링 결과가 나왔습니다.

출처한국여성민우회 제공
헉 놀람

 이 발표회에 참석한 최지은 작가는

“한국 드라마들을 보면

 작가들이 시청자를

 얕잡아 본다고 생각한다.

 

 한국 드라마의 로맨스 공식이라는 게

 우리에게는 굉장히 익숙하고

 지겨울 정도”라고 평가했는데요.

“드라마는 전 연령이 접하는
 문화 콘텐츠다. 사회적으로
 좋은 방향으로 나아가는 것을
 공영방송 드라마 제작자들이
 책임져줬으면 좋겠다”고 했죠.

‘데이트 폭력’ 논쟁이 됐던 tvN 드라마 ‘또!오해영’

 김수아 서울대 기초교육원 교수는

“대중 미디어는

‘여성은 이런 과정을 거쳤을 때

 행복해진다’는 로맨스 규칙을 전한다.

 행복한 결말이기 때문에

 중간 과정은 사소한 걸로 넘어갈

 이런 종류의 규칙을

 대중 미디어가 반복해서

 전달해주고 있다”고 지적했는데요.

TV시청
 이어 김 교수는
“양성평등 가이드라인이 존재하지만
 소극적인 방향을 짚는 정도 밖에는
 실질적으로 영향력을 갖기 힘들다.
 관습적인 장면이 효율적이라 하더라도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해야 한다.
 그래야 대안을 상상할 기회가 생긴다”고
 강조했습니다.

 무심결에 봤던 드라마의 한 장면.

‘심쿵’이 아닌 ‘폭력’이 될 수 있는데요.

 

 드라마 제작할 때

 이 점도 고려해줬으면 좋겠습니다.

작성자 정보

newstudy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