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뷰 본문

“실용보다 더 좋은 패션은 없다”

프랑스다운 화려함이 없는 샤넬 (CHANEL)
프로필 사진
newstudy 작성일자2018.07.13. | 480 읽음

파리 개선문에서 콩코르드 광장으로 내려가다 오른쪽으로 살짝 꺾으면 파리 패션의 상징, 샤넬 매장이 나오는데요.

프랑스 파리의 첫 샤넬 매장.

출처 : 출처=liliya-travel 홈페이지

가브리엘 샤넬(1883~1971)은 프랑스를 대표하는 패션 리더였지만 프랑스다운 화려함은 1도 없었습니다.


샤넬이 고안한 향수병과 알파펫 ‘C’를 맞물린 로고는 어떤 기교도 거부한 단순함의 극치라고 볼 수 있는데요.


색깔조차 흑백입니다.

샤넬(CHANEL) 로고

출처 : 출처=Google

샤넬은 ‘봄의 욕망’, ‘저녁의 도취’ 같은 당시 유행하던 작명법을 버리고 그냥 자기 이름 ‘샤넬’에 번호만 매겨 향수를 만들었는데요.


1920년에 만든 다섯 번째 향수 ‘샤넬 NO.5’는 정말 대박을 쳤죠.


샤넬은 겉모양이 아니라 그 안에 든 내용물에 주목했습니다.

샤넬 NO.5 향수

출처 : 출처=샤넬 홈페이지

허풍쟁이에 가는 곳마다 여자를 임신시키고 달아났던 볼품없는 떠돌이 장사치 아버지, 목수의 딸로 태어나 고아로 자라 억척스러웠던 어머니.


샤넬은 이런 집안을 부끄러워 했는데요.


그래서 샤넬은 평생 집안 이야기만 나오면 거짓말로 둘러댔죠.


젊은 시절 코코샤넬

출처 : 출처=나무위키

가난을 안고 태어난 샤넬은 12살에 어머니가 죽자 물랭에 있는 오바진 고아원에 맡겨져 7년을 수도사처럼 살았는데요.


이후에도 수녀가 운영하는 인근 기숙학교에서 지냈죠.

젊은 시절 코코 샤넬.

출처 : 출처=나무위키

시골사람답게 가난했지만 고집 세고 생존력 강했던 샤넬은 귀족적 취향이 없었는데요.


샤넬이 1차 대전 때 만든 간호복은 초라한 농부의 작업복에 영감을 얻었다고 합니다.


그만큼 단순하고 깔끔한 걸 좋아했는데요. 샤넬이 추구한 건 오로지 ‘기능’이었습니다.

1938년 작업에 열중하고 있는 샤넬.

샤넬의 바느질 솜씨는 초라한 어린 시절 직조공이나 모자, 양초, 못을 만드는 수공업자 틈에서 보낸 시골생활에서 자연스레 길러졌는데요.


샤넬 스타일은 선원과 마부의 작업복에서 나왔다고 볼 수 있죠.

샤넬 자켓

출처 : 출처=샤넬 홈페이지

포털사이트에서 ‘코코 샤넬’을 치면 ‘청담동 며느리 스타일’이 뜹니다.


대한민국에서 부자동네인 청담동과 서민 아이템에서 영감을 얻어 옷을 만들던 샤넬이 연관 검색어로 뜬다는 게 아이러니한 일인데요.

출처 : 출처=unsplash.com 홈페이지

수많은 유행 속에서도 변함없이 사랑받고 있는 샤넬.


화려함보다는 실리를 추구하는 샤넬 스타일 덕분 아닐까요?

놓치지 말아야 할 태그

#자취생으로살아남기

    많이 본 TOP3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