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뉴스에이드

백종원도 인정한 요리천재

얼굴천재 보다 멋진 요리천재♥

44,26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요즘 방송에서 셰프처럼 요리를 잘하는 연예인들의 모습을 심심찮게 볼 수 잇다. 


그 중 새롭게 뜨고 있는 요리천재가 있다!

출처SBS '맛남의 광장'

그는 바로 !!


바리바리 양세바리 양세형이다!

짜잔

양세형은 무려 '요리의 신, 장사의 신' 백종원이 인정한 실력자다. 


지금부터 요리를 사랑한 그의 활약상을 되짚어보겠다!

기타치고 노래하고
# '집밥 백선생3' 인연

출처tvN '집밥 백선생3'

양세형의 요리 실력이 알려진 것은 2017년(2/14~11/28) 방송된 tvN '집밥 백선생3'에 출연하면서다. 

트리플댄스

양세형은 처음부터 자신의 요리 실력에 대해 자신감이 넘쳤다.

'집밥 백선생3' 섭외가 왔을 때 전 해당이 안 된다고 생각했어요. 전 기본적인 요리 실력이 남들보다 있어서 제가 합류하는 게 민폐라고 생각했죠.
-양세형-
아하
양세형은 사실 중학교 3학년 때부터 고등학교 1학년 때까지 요리 학원을 다닌 적이 있다고 방송에서 밝힌 바 있다.

자격증 시험은 필기는 합격했지만, 실기는 한 아주머니를 도와주다가 떨어졌다고…
파도타기

백종원은 양세형의 요리 실력을 인정했다. 


특히 재료 손질이나 칼질에 대해 엄지척을 했다!

양세형은 백종원이 알려주는 레시피를 잘 따라했고,

백종원의 요리를 먹고는 감탄하며 폭풍 리액션을 펼치곤 했다.

사랑 부비부비

예뻐할 수 밖에 없는 양세형!


방송 후 양세형은 '백종원의 수제자'에 등극했다!

실제로 백종원을 만난 후 양세형의 요리 실력 역시 일취월장했다고!

황홀해
# '맛남의 광장'으로 재회

백종원과 양세형은 현재 방영 중인 SBS '맛남의 광장'을 통해 재회했다.


백종원이 직접 양세형에게 출연 러브콜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출처SBS '맛남의 광장'
세형이는 정말 요리를 좋아하고, 잘해요.
프로그램에 필요한 사람이라고 생각했쥬~
- 백종원 -
괜히 자타공인 백종원 픽(Pick)일까요?
- '맛남의 광장' 이관원 PD -
사랑의 풍차

양세형이 프로그램에서 맡은 역할은 중요하다.


휴게소 등에서 장사를 할 때 주로 백종원&김희철, 양세형&김동준이 한 팀으로 움직이는데


백종원과 양세형이 요리를 담당하는 것! 

출처SBS '맛남의 광장'

양세형은 매우 꼼꼼하고 완벽주의자 같은 스타일이다.


그는 손님들에게 맛있는 음식을 대접하기 위해 노력을 기울인다. 힘들지만 티내지 않는 어른스러운 모습으로 감동을 준다.


그의 진정성 넘치는 모습에 시청자의 박수가 쏟아지고 있다.

출처SBS '맛남의 광장'
예쁨 어필
양세형은 회를 거듭할 수록 점점 발전하는 요리 실력을 보여주고 있다. 

특히 그가 숙제로 개발한 음식이 정식 메뉴에 올라가기도! 

출처SBS '맛남의 광장'

처음으로 메뉴가 올라간 것은 여수 공항에서였다.


양세형은 여수 특산물 갓 피클을 이용해 김밥 '갓 김밥'을 만들었고, 백종원의 아이디어가 더해져 정식 메뉴가 됐다.

이어 제주도에서는 '당근 요리'가 숙제 주제였는데,


양세형은 갓김밥에 당근을 추가한 '당근 갓 김밥'을 만들었다. 


호평 속에 정식 메뉴가 되면서 양세형은 2연타 성공을 거뒀다!!

뭉클

또한 충남 공주 편에서는 양세형은 밤 잼 토스트를 만들었고, 백종원의 아이디어 업그레이드로 '밤 크림빵'이 탄생해 메뉴로 등극했다.


달달하고 부드러운 맛이 일품으로 역대급이라는 호평이 쏟아졌다!

밥주세요

'맛남의 광장' 뿐만 아니라 다른 방송에서도 양세형의 요리 실력을 확인할 수 있다. 

양세형은 백종원의 유튜브에도 초대되고, 

동생 양세찬과 함께하는 유튜브 채널 '양세브라더스'에 쿡방 영상을 게재하기도 했다. 

노력하는 요리천재 양세형!


언젠가는 식당을 개업하지 않을까? 그날이 기대된다!

사랑에 빠졌어

By. 손효정 기자

작성자 정보

뉴스에이드

톡 쏘는 뉴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