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뉴스에이드

사실 스님이 진짜 쩌는 영화

By. 뉴스에이드 안이슬

54,66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사람들은 말했다.

그때, 그냥, 그것이 죽었어야 한다고."

출처'사바하' 포스터
16년 전 태어난 쌍둥이 자매와 수상한 신흥종교 사슴동산, 그리고 터널에서 발견된 중학생의 사체. 

이 연결고리 없어 보이는 것들 뒤에 숨겨진 무언가를 찾는 목사의 이야기를 담은 '사바하'가 지난 13일 언론시사회를 통해 공개됐다. 

출처'사바하' 스틸
'사바하'를 기다리고 있는 관객이라면 여길 먼저 주목! 

영화를 미리 본 기자가 살짝 귀띔하는 7가지 팁이다. 

출처'사바하' 스틸
배가 고픈게 아니라면 매점은 패스하자. 마치 '악의 탄생'을 그리는 듯한 을씨년스러운 첫 장면부터 긴장감을 놓을 수 없다. 어느 순간 손에 들린 팝콘와 콜라를 잊게 될 것. 

박목사를 따라 사건을 파헤져가다보면 작은 조각들이 점점 하나의 큰 그림으로 어우러진다. 그 그림은 작은 조각들로 예상했던 것과는 다른 모습이다. 

잠시 화장실을 다녀오는 순간 전혀 다른 방향으로 이야기가 흘러가고 있을 수 있다. 

출처'사바하' 스틸
'사바하'의 긴장감에 큰 몫을 하는 것이 바로 음향. 불경, 기도문, 아이들의 목소리, 동물들의 울음, 발소리가 '사바하'의 스산한 무드를 만든다. 

소리에 예민한 관객이라면 두 배의 긴장감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물론 소리가 주는 공포를 싫어하는 관객이라면 힘든 시간이 될수도. 

출처'사바하'' 스틸

장르 특성상 만인이 즐겁게 볼 수 있는 영화는 결코 아니다. 감독의 전작 '검은 사제들'을 보고 힘들고 불편했던 관객이라면 예매를 다시 한 번 생각하자.


등장인물이 꾸는 꿈, 악과 신의 상징이기도 한 초자연적인 현상들을 어둡고 기괴하게 담았다. 범죄스릴러와 같은 잔인함과는 결이 다른 잔혹함이 있다. 

출처'사바하' 스틸
신흥 종교 비리를 연구하는 목사가 수상한 불교계 신흥종교를 발견하고, 스님의 도움을 받아(?) 사건을 파헤치는 '종교 대화합'이다. 심지어 무속신앙도 등장한다. 

종교에 대해 무지해도 괜찮다. 불교와 밀교에 정통하지 않은 박목사에게 다른 인물들이 해주는 설명은 관객들에게 하는 설명이기도 하니까. 

출처'사바하' 스틸

박목사 이정재, 나한 역의 박정민, 해안스님 진선규, 요셉 이다윗까지 배우들 모두 기대한 만큼의 몫을 해낸다. 가장 눈에 띄는 건 단연 신예 이재인이다. 

출처'사바하' 스틸

'검은 사제들'에 박소담이 있었다면 '사바하'에는 이재인이 있다. 괴물 같은 쌍둥이 언니와 한시에 태어나 평생을 고통속에 산 아이 금화를 연기했다.  


희망도 절망도 없는 매마른 눈빛과 한 번 씩 솟구치는 원망과 분노를 2004년 생 배우가 다 담아냈다. 극장을 나서며 이재인을 검색하는 관객 아마 꽤 많을 걸? 

출처'사바하' 스틸

너무 무거운 영화라고 생각하고 피할 필요는 없다. 진지한 포스터와 예고편을 가진 이 영화, 생각보다 웃음이 터지는 순간이 많다. 


돈 냄새 쫓는 박목사의 뻔뻔함, 그와 해안스님의 티키타카가 긴장으로 굳은 어깨를 풀어준다. 

뻘뻘 당황
혹시... 종교인 희화라고 싫어하는 사람도 있으려나?

박목사를 중심으로 이 복잡한 사건을 풀어가야하다보니 약간의(?) 무리한 설정도 존재한다. 여기저기 참 절묘하게 뻗어있는 인맥과 성역없는 취재범위! 


참고로 박목사는 누나가 경찰이고, 지인이 불교계 능력자다. 남의 집 담장도 잘 넘고, 빈 기도원도 잘 털고(?), 심지어 글로벌한 정보수집까지. 너무 일이 술술 풀린다는 생각이 들수도 있다. 

(결정적인 일 다 하는 재주 많은 해안스님)

출처'사바하' 스틸

그리고, 그 수많은 퍼즐들을 맞추는데 이 사람의 공이 크다. 진선규가 연기한 해안스님. 정보력, 추리력, 행동력까지 있는 보통 이상의 스님. 


캐릭터 자체의 매력도 좋고, 이를 잘 살리는 진선규도 인상적이다. 

작성자 정보

뉴스에이드

톡 쏘는 뉴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