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뉴스에이드

엘튼 존 버전 '보헤미안 랩소디' 아니여?

By. 뉴스에이드 안이슬

2,84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보헤미안 랩소디' 스틸

지난 해 개봉해 신드롬을 일으킨 '보헤미안 랩소디'. 그 이후의 음악영화들은 슬프게도 어쩔 수 없이 이 영화와 비교될 수 밖에 없는 숙명을 타고났다.


엘튼 존의 인생과 음악을 담은 '로켓맨'도 마찬가지. 아마 예비 관객들은 그것을 궁금해 할것이다. 

출처'로켓맨' 스틸
그래서, '보헤미안 랩소디'와 비슷한 얘기야?"

30일 오후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로켓맨' 언론시사회를 통해 미리 영화를 본 뉴스에이드가 살짝 일러드리겠다. 

출처'로켓맨' 스틸

영국이 낳은 록스타, 성소수자, 화려한 의상, 파격적인 무대매너, 술과 마약, 섹스. 


분명 두 뮤지션의 인생에는 공통분모가 존재하지만 어찌 각자의 삶이 같으랴. 비슷한 이야기일 것이라는 우려는 넣어둬도 좋다.


출처'로켓맨' 스틸

엘튼 존이 직접 영화에 참여한 만큼 엘튼 존(태런 에저튼 분)의 유년시절부터 젊은 시절의 연애사까지 훨씬 더 개인적인 이야기들이 많이 녹아있다. 


엘튼 존이 마약 중독을 극복한 아주 대표적인 사건부터 가장 화려했던 시기에 가장 정신적으로 피폐했던 그의 개인적인 감정들을 심도있게 들여다 볼 수 있을 것. 

'보헤미안 랩소디'의 재미 중 하나는 퀸 명곡 탄생 히스토리를 보는 것이었다. 


'로켓맨'은 각 곡의 탄생기보다는 당시의 감정을 노래로 표현하는 것에 더 집중했다. 

출처'로켓맨' 스틸
어떠한 사건을 마주한 엘튼 존의 심리를 그의 대표곡과 뮤지컬과 같은 역동적인 구성으로 표현했다. 

'보헤미안 랩소디'에서 노래에 집중하게 되는 순간이 레코딩 장면과 무대 신이었던 것에 비해, '로켓맨'은 감정을 담은 그의 대표곡을 듣는 것이다. 

(오른쪽 하트 선글라스를 쓴 사람이 엘튼 존이다)

출처'로켓맨' 스틸
20대 관객들에게는 엘튼 존의 음악이 조금 낯설 수도 있겠다. 물론 각종 CF와 영화 등에 삽입되어 익숙한 곡들도 있지만 퀸의 음악에 비해서 대중적 인지도가 떨어지는 것이 사실. 

익숙한 음악을 즐기러간다는 의미보다는 새로 명곡을 발견하는 재미가 있는 영화다. 
'보헤미안 랩소디'를 볼 때처럼 노래를 흥얼거리고 싶다면 영화에 삽입된 엘튼 존의 곡들을 미리 들어보는 것도 한 방법이다. 

실존인물을 연기한 만큼 싱크로율 비교를 피해갈 수 없다. 


'보헤미안 랩소디'에서 그의 독특한 치열과 나른한 말투, 독특한 모션까지 완벽하게 재현했던 라미 말렉. 태런 에저튼의 엘튼 존도 이에 못지 않다. 


벌어진 앞니와 약간 벗겨진 머리, 퉁퉁한 체형까지 외적인 부분은 물론이고 신경질적이었던 당시 엘튼 존의 말투, 표정까지 재현했다. 


그러므로, '킹스맨'에서의 매끈한 모습은 기대하지 말자.

출처'로켓맨' 스틸

더 큰 박수를 주고 싶은 것은 그의 노래다. 


영화 속 노래를 직접 부른 태런 에저튼, 이렇게 노래를 잘하는 배우였는지 새삼 놀랄 것이다. 

'보헤미안 랩소디'에 비해 성적묘사가 더 직접적이다. 키스신이 수차례 등장하고 짧지만 관계 장면도 묘사된다. 

물론 15세 관람가인 만큼 얼굴이 화끈거릴만큼의 노골적인 연출은 없다. 


다만 '보헤미안 랩소디' 정도의 수위에도 극도로 거부감을 느꼈던 관객이 있다면 관람을 고려하길 바란다.  


오는 6월 5일 개봉. 

작성자 정보

뉴스에이드

톡 쏘는 뉴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