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뉴스에이드

'캡틴 마블2' 감독의 드라마 남친이라는 한국배우

By. 뉴스에이드 석재현

110,62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캡틴 마블' 포스터
지난 1월, 2편 제작을 공식 발표한 '캡틴 마블'.

캡틴 마블을 연기한 브리 라슨과 2022년 7월 개봉 목표로 여성 영화 제작자를 물색 중이라는 것 외에는 그동안 감감 무소식이었으나.

지난 5일(미국 현지시각) '캡틴 마블 2'의 새 감독이 결정됐다. 신예 감독인 니아 다코스타!
니아 다코스타

출처트라이베카 영화제 공식 인스타그램

니아 다코스타는 2018년 인디 영화 '리틀 우즈'로 입봉했고, 그해 트라이베카 영화제에 초청받았다.


그가 연출한 '리틀 우즈'는 릴리 제임스, 테사 톰슨이 출연했다.

출처릴리 제임스 인스타그램

그리고 '겟 아웃', '어스'로 전 세계에 주목받고 있는 조던 필 감독에 눈에 띄어 리메이크 영화인 '캔디맨' 연출도 맡았다.


'캔디맨'은 지난 6월 미국 현지서 개봉해 주목을 받았다.

'캡틴 마블 2' 새 감독으로 내정된 만큼, 자연히 니아 다코스타가 누구인지 관심을 갖게 되는 건 당연한 것.


어떤 사람인지 그의 SNS를 찾아보다가 우연히 이걸 발견했는데...

깜짝이야
박서준이 여기서 왜 나와??

더 인상적인 건 니아 다코스타가 게재한 사진 속 대화 내용이다.

"나의 새 드라마 남친이야(This is my new drama bf)"

"너무 늦게 참여했어(So late to the game). 줄 서(Get in line)"
발그레헤헤
할리우드 감독이
박서준을 아는 것도 신기한데
"나도 똑같다(Also me)"니 ㅋㅋㅋ

박서준이 글로벌 스타라는 걸
또 한 번 깨닫는 순간이었다.

출처뉴스에이드 DB
박서준은 오래 전부터 한국을 넘어 해외에서도 주목받고 있는 스타로 발돋움한 상태다.

덴마크 인구 숫자 4/5 만큼의 SNS 팔로워 수를 가지고 있던 그가

출처박서준 인스타그램
헉 놀람

지금은 서울 인구(971만 명, 2020,7 KOSIS 기준)를
넘어서 천만 팔로워를 자랑 중이다.

출처JTBC

최근에는 지난 3월 종영한 '이태원 클라쓰'로 해외에서 사랑받고 있다.


특히, 일본에서는 '이태원 클라쓰' 신드롬이 일어나고 있다.


이 때문에 박서준과 그가 연기한 박새로이에 푹 빠져버린 일본 연예인들이 속출하고 있다.

개그콤비 지도리 멤버 노부는 개인 인스타그램에 박서준 & 김다미의 그림 인증샷을 게재해 '이태원 클라쓰' 팬임을 제대로 인증했다.

출처나가사와 마사미 인스타그램

일본 톱배우 나가사와 마사미도 박서준을 향한 팬심을 드러냈다.


지난달 14일 영화 '컨피던스 맨 JP 프린세스편' 공개를 앞둔 인터뷰에서 직접 언급했다.

코사와 료타 : 다음 작품에서 하고 싶은 것 있습니까?
나가사와 마사미 : 박새로이(박서준)와 일하고 싶어요. (웃음)
코사와 료타 : 박새로이를 캐스팅 해 주지 않을까요? (웃음)
나가사와 마사미 : 그냥 지나가는 사람이라도 좋으니까...
축하 댄스

서준 씨, 응답바랍니다.

출처EXILE 나오토 인스타그램
그룹 EXILE 멤버 나오토도 '이태원 클라쓰' 박새로이 패션 따라잡기에 나서며 팬심을 드러냈다.

급하게 따라해봤다는 나오토.
'이태원클라쓰' 4화(위), 2화(아래)에 나온 박새로이 패션을 재현했다.

출처EXILE 나오토 유튜브 영상 캡처

여기에 킬포인트는 박새로이 시그니처인 셀프 머리 쓰담쓰담까지 따라했다.

출처EXILE 나오토 유튜브 영상 캡처
사랑의 총알
박서준의 영향력
어마어마하다...!

여기에 '오리엔탈 라디오'의 후지모리 싱고를 비롯한 8명의 인기 예능인들은 '이태원 클라쓰' 리모트 좌담회를 열어 열혈 애청자임을 인증했다.


출처박서준 인스타그램

지난 12일 박서준은 데뷔 9주년을 맞이했다. 


현재 이병헌 감독, 아이유와 함께 영화 '드림' 촬영에 매진하고 있다. 내년 개봉 예정.

짜잔
박서준의 '드림'도
해외 팬들의 많은 사랑 받길.

작성자 정보

뉴스에이드

톡 쏘는 뉴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