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뉴스에이드

노브랜드버거, 소문처럼 갓성비일까?(ft.편의점햄버거)

By. 뉴스에이드 박설이

31,73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인싸버거라는 노브랜드 버거 먹어보고 싶어서 쓴 리뷰.

지난 19일, 홍대에 노란 가게가 하나 생겼다. 홍대 정문을 나서 쭈욱 내려오면 보이는 이것, 신세계가 만든 노브랜드 버거.

평일 아침 들렀더니 한적.

춤춰봐요

(개학 개강 만세)

다 주문하고 싶은 욕구를 물리치고 오늘의 리뷰템 NBB 오리지널을 시킨다. 줄 서지 않고 키오스크로 빠르게 주문.

5분도 안 돼 짠~

웨이팅 없이 초고속 픽업.

홍대에서 압구정(는 사무실)으로 뭅뭅.

압구정로데오역에 도착해 편의점을 헤맸다. 5군데를 돌아 비슷한 가격대의 버거 2개 겟. 오늘 점심은 햄버거 3개. 오늘도 난 살이 찐다.

노브랜드 NBB오리지널(2900원)

홍대에서 강남으로 넘어오는 동안 많이 식었다는 핸디캡을 안고 리뷰에 뛰어든 NBB오리지널.

일단 번에는 아낌없이 깨가 콕콕. 그냥 햄버거 그 자체인 비주얼이다. 직경은 맥도날드 빅맥과 큰 차이가 없는, 크지도 작지도 않은 크기.
(리얼리티를 위해 삐져나온 양파를 그대로 살렸다.)

향을 맡아보았다. 식었음에도 불 냄새가 솔솔~빵에서도 고소한 향이 나 식욕을 자극한다.

사우전아일랜드 드레싱과 닮은 NBB소스에 치즈 한 장, 여기에 토마토, 양상추, 양파가 들었다. 패티에 힘을 준 건지 채소는 그리 풍성하지 않다.

두께는 약 3.9cm(이동 시간으로 두께 줄어듬)

맛은 군더더기 없다. 그냥 "내가 버거다" 하는 맛. 직화로 구운 패티(소고기+돼지고기)가 이 버거의 장점. 두껍고 실하다. 매장에서 바로 먹었으면 훨씬 맛있었을텐데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한줄평 : 포장보단 매장에서, 세트(4700원)로 먹는다면 갓성비 쌍엄지 척!

당신이 최고
세븐일레븐 미트칠리버거(2700원)

2000원대 후반 햄버거를 찾다가 세븐일레븐에서 겟한 2700원짜리 미트칠리버거. 

부탁해요

맵순이는 기대감에 부풀었다!

느끼한 가운데 한줄기 빛이 되어줄 

'칠리'라니!

직경은 NBB 오리지널과 비슷한데, 번에는 밋밋하지 않게 깨 대신 빵가루를 뿌려 비주얼을 살렸다.

그런데 이 버거, 채소가 토마토 뿐이다. (볶음양파가 들었다는데 어째 이 버거에서는 실.종.)

패티는 소고기와 돼지고기가 각각 34.69%, 26.02% 함유됐다. 양파를 다져넣은 칠리소스와 마요네즈, 치즈가 실하게 들었다. 채소를 줄이고 소스에 힘을 준 느낌.

두께는 NBB오리지널과 비슷한 3.8cm.

아이덴티티가 확실한 맛이다. 매콤하고 새콤하다. 패티는 매콤한 소스 덕분인지 고기 냄새가 거의 나지 않는다. 채소 대신 매콤 소스가 느끼함을 잡아준다.


한줄평 : 개성이 분명한 편의점 갓성비 버거.

GS25 빅사이즈 치즈불고기버거(2700원)

'빅사이즈'라는 말에 끌렸다. GS25의 2000원대 후반 버거인 빅사이즈 치즈불고기버거.

전자레인지에 데운 뒤 냄새를 맡아보니 버거가 아닌 스모크햄 냄새가 짙게 풍겼다.

뻘뻘 당황

예감이 좋지 않아...

직경은 확실히 컸다. NBB오리지널의 1.3배 정도. 빵도 크고 패티도 크다. 불고기소스와 마요네즈소스, 치즈도 많다. 

그래서 흘러넘쳤다...

최고의 장점! 피클이 무려 5개나 들었다!

자, 햄 냄새의 범인은 바로 이것, '뉴로스트비프패티'였다. 소고기 24.63%에 돼지고기 22.64%. 소고기와 돼지고기 비율이 비슷하다. 햄 향의 원인!

빅사이즈답게 두께는 셋 가운데 가장 두꺼운 5cm.

맛은, 패티가 잘못했다. 

고기가 조금 많이 들어있는 햄 맛이다. 

시무룩

NBB오리지널은 불맛이, 미트칠리버거는 소스가 고기 특유 냄새를 가려줬는데...피클이 아무리 많아도 용서가 안 되는 맛. 

한줄평 : 햄 냄새 나는 편의점 햄버거.

결론


편의점과 노브랜드 버거가 나란히 있다면 고민 없이 노브랜드 버거로 가겠습니다.

그럼이만

끝.

작성자 정보

뉴스에이드

톡 쏘는 뉴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