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뉴스에이드

전 세계 씹어 삼킨 ‘배드가이’ 10대

By. 뉴스에이드 김풀잎

89,87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17세가 확실하다고?

눈이 번쩍

출처유니버설뮤직

10대들 사이에서는 일명 ‘다크 팝’으로 유명하다는, 천재소녀가 나타났다.


미국의 싱어송라이터 빌리 아일리시가 그 주인공이다. 

왈칵눈물

빌리 아일리시는 지난 2016년 사운드클라우드를 통해 데뷔곡 ‘Ocean Eyes’를 발표하며 혜성처럼 등장했다. 

빌리 아일리시를 스타덤에 올린 곡..☆

공개 직후부터 반응은 거셌다. 온라인에서부터 주목을 받기 시작했고, 유명 레이블과 계약도 체결할 수 있었다. 

먼저, 빌리 아일리시는 학교를 다닌 적이 없다. 홈스쿨링을 받았으며, 11살 때부터 곡을 쓰고 노래를 불렀다. 이미 음악 활동을 하고 있던 오빠와 함께 본격적인 창작 활동을 시작했다.

호다다다

그리고 이 경험은, 빌리 아일리시가 가진 특별한 힘을 극대화시켰다. 현대의 젊은층이 갖고 있는 우울증, 집단 괴롭힘 등 내적인 문제도 곡으로 녹여내는데 성공했다. 


어두운 멜로디는 물론, 읊조리듯 내뱉는 가창법은 이를 더 강조시켰다. 

화이팅

그래서 살펴봤다. 휴대폰 CF에도 나온 익숙한 노래는 물론, 가슴을 저미게 하는 빌리 아일리시의 ‘띵곡’ 추천이다. 


“알아, 긴장도 되겠지. 그래도 날 믿어봐. 가치 있을 거야.”(Come Out And Play)
국내 팬들에게는 휴대폰 CF 배경음악으로도 유명하다. ‘Come Out And Play’ 이야기다. 두려워하지 말고, 세상에 너를 펼쳐 보이라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어쩐지 가슴 한 켠이 시큰해지는 느낌을 받을 수 있다.
흐물흐물
“왜 나를 두려워하지 않는 거야?”(‘Bury a Friend’)
개인적으로는 가장 좋아하는 그의 곡이다.  ‘Bury a Friend’가 그것. 침대 밑에 숨어있는 괴물의 관점에서 쓴 곡이다. 무거운 사운드 속에 빌리 아일리시만의 음울한 분위기가 담겨 있다. 

빌보드 싱글 차트 20위 안에 첫 진입했다는 점에서, 빌리 아일리시에게는 의미가 짙은 트랙이다. 
짝짝짝
“어쩔 땐, 그 무엇도 도움이 되지 않기도 하지”(‘When The Party's Over’)

‘When The Party's Over’에서는 이루어지지 않을 관계에 대해 상심과 슬픔을 표현했다. 상대에게 벗어나기 위한 소재로 시끄러운 ‘파티’를 택했다고.


뮤직비디오가 압권이다. 검은 물을 마시며, 검은 눈물을 쏟아내는, 애처로운 빌리 아일리시의 모습이 담겨 있다.

토닥토닥
“차라리 네가 게이였으면 좋겠어”(‘Wish You Were Gay’)
‘Wish You Were Gay’는 가사가 재미있다. 자신에게 관심 없는 남자와 사랑에 빠진 마음을, 차라리 게이라면 포기하기 쉽겠다고 노래하고 있다. 

10대다운 상상력이 돋보이는 곡이라고도 외신은 평가했다. 
우산

이외에도 ‘Bad Guy’ ‘You Should See Me In a Crown’ ‘Listen Before I Go’ 등의 독창적인 띵곡도 빼놓으면 섭하다...(눈물주의)

튜브 열공
“흐느껴 울거나 죽고 싶을 때 들을 수 있는 곡부터, 춤을 추거나 즐길 수 있는 곡까지 담겨있다”(빌리 아일리시의 곡 설명 중 멘트)
얍얍

자, 여기까지...


너바나와 푸 파이터스의 데이브 그롤이 “마치 91년의 너바나를 보는 것 같다”라고 극찬한 그의 음악적 재능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TMI...

빌리 아일리시는, 음악적 색깔만큼이나 뚜렷한 세계관을 자랑하는 스타로 유명하다. 띵언은 다음에 공개!

해시태그

작성자 정보

뉴스에이드

톡 쏘는 뉴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