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뉴스에이드

임창정은 데뷔 전 'OOO' 매니저였다

최지우, 주진모 매니저였다는 '트로트계 싸이'

40,32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눈이 번쩍
어제는 매니저, 오늘은 스타☆

연예인 뒤에서 그들을 돕던 매니저들이 연예인으로 데뷔하는 경우가 있다.


매니저로 활동한 적 있었던 의외의 인물들을 꼽아봤다. 


#1 임창정

출처뉴스에이드 DB

임창정은 짧게 매니저로 일한 경험이 있다. 그가 맡았던 스타는 다름 아닌, 이병헌!


임창정은 이병헌의 매니저로 1년가량 일했으며, 두 사람은 한 집에서 동고동락하며 친형제처럼 지냈다고 알려졌다.


#2 최종훈

출처뉴스에이드 DB

tvN '푸른거탑' 시리즈로 큰 인기를 얻은 배우 최종훈정준하 매니저 출신이다.


정준하 매니저로 근무할 당시 MBC '무한도전'에 종종 출연하며 '최코디'란 예명을 얻은 그는 독특한 캐릭터로 주목받기 시작했고.

이후 정준하가 최종훈의 꿈이 연기자라는 것을 알고 적극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격한 예스

#3 정준하

출처뉴스에이드 DB

그런가 하면 정준하는 이휘재의 매니저였다.


90년대 초반 MBC '경찰청 사람들'의 스태프로 일하던 정준하는 매니저직 제의를 받았다. 이어 룰라, 쿨 매니저로 활약하며 경력을 쌓다가 1994년 이휘재의 매니저로 근무하게 된 것!

그러던 중 이휘재가 활약했던 MBC '테마극장' PD가 정준하에게 카메오 출연을 제의해 TV 출연을 하게 됐다.


뒤이어 MBC '노브레인 서바이벌', '무한도전'에 이르기까지 바보 연기 1인자로 떡상하게 됐다. 


#4 신승환

출처뉴스에이드 DB

배우 신승환차태현의 매니저로 2년간 일한 바 있다.


두 사람은 서울예술대학교 방송연예과의 선후배이기도 하다. 배우 준비를 하는 신승환에게 차태현이 먼저 매니저 직을 제안했다고 알려졌다.


신승환은 SBS '피아노'로 데뷔해 영화 '군함도', '베테랑'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개성 넘치는 연기를 펼치고 있다. 

어렸을 때엔 매니저 출신이라는 꼬리표가 싫었지만, 돌이켜 생각해보면 그때에 성공한 배우들을 지켜보면서 성장할 수 있었던 게 감사한 일인 것 같아요.

(신승환, SBS '화신'에서)

#5 허민영

출처뉴스에이드 DB, TV조선 제공

TV조선 '미스터트롯', MBN '로또싱어'에 출연한 트로트 가수 허민영은 과거 최지우, 유선, 주진모 등의 매니저로 8년간 활동했다.


원래 트로트 가수가 꿈이었다는 그는 연예인 근처에 있어야 기회가 올 것이라 생각해 매니저 일을 시작했다고 한다.

유선의 매니저로 활동할 당시 최준영 작곡가에게 발탁돼 유선의 응원을 받으며 '트로트계의 싸이'로 데뷔할 수 있었다고 한다.


지난 2009년 '주름살'이라는 곡으로 데뷔했으며, 최근엔 설운도 작사, 작곡의 '흔들어'로 활동 중이다. 

작성자 정보

뉴스에이드

톡 쏘는 뉴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