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뉴스에이드

고등학생 시절 '리틀 김희선'이었던 배우

By. 뉴스에이드 박현민

214,63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지난 2004년 9월에 데뷔해 약 8개월 동안 7편의 CF에 출연했던 양재고등학교 1학년 학생. 겨우 17세의 어린 나이에 지상파 주연까지 꿰찼던 촉망받던 배우가 있다.

출처고은아 인스타그램

배우 고은아가 바로 그 주인공.

출처더 엔터테인먼트

고은아는 당시 푸른 빛깔의 이온음료 광고 모델까지 소화하면서 '제2의 김희선' '리틀 김희선'으로 불리며 주목을 받았던 배우다.

부끄러움

뿐만 아니다. 더불어 레드카펫 드레스 등이 연신 화제가 되면서 '제2의 김혜수'라는 수식어를 얻기도 했다.

출처영화 '10억' 스틸
깜짝이야
(제2의 김희선 + 제2의 김혜수 ?!)

하지만 현재는 모든 것(?)을 내려놓고, 동생인 미르와 함께 유튜브 채널 '방가네'에 집중하고 있다.

해당 채널을 통해 밝혔듯, 연예계 활동 과정에서 순탄치 않은 일들이 거듭됐고 결국 본명이자 본캐인 방효진으로서 자유로운 삶을 살아가고 있다.

출처고은아 인스타그램

MBC '라디오스타'에 이어 '전지적 참견 시점'까지 출연하며, 유튜브에서 지상파로의 역진출에 다시 성공한 대표적인 사례가 됐다. 

CF를 휩쓸었던 배우 고은아로서의 모습을 떠올릴 수 없을 만큼 자연인(!)에 가까운 모습은, 고은아의 근황을 몰랐던 이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뻘뻘 당황
고은아=방효진
(...아직 적응이 되지 않아)

출처유튜브 채널 '방가네' 화면 캡처

하지만 연예계에서 활동하며 힘겨웠던 일, 또 그로 인하여 정신적인 아픔이 있던 것까지 자연스럽게 털어놓으며 많은 이의 공감을 샀다.

지상파 방송에까지 유튜브 채널이 공개, 현재는 구독자가 무려 50만명을 넘어섰다.

10대에 연예계에 첫 발을 내딛고, 힘든 20대의 시기를 지나서 어느덧 30대 유튜버 방효진으로서 이전보다 더 솔직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고은아.

출처고은아 인스타그램
10여년 전 '제2의 OOO'로 불리었던 당시보다, 가족과 함께 즐겁게 영상을 찍고, 있는 그대로의 솔직한 면모를 가감 없이 보여주는 지금의 방효진으로서의 삶이 더 행복하다면 그것으로 된 것 아닐까.

출처고은아 인스타그램

타인의 시선이 아닌, 자신의 행복이 기준이 된 삶.

출처고은아 인스타그램
아이좋아!

지금의 방효진의 삶이 과거 고은아로서의 삶보다, 조금 더 스스로의 행복에 더 가까워지지 않았을까.

작성자 정보

뉴스에이드

톡 쏘는 뉴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