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뉴스에이드

10살 연하남과 호흡이 전혀 안 어색한 배우

By. 뉴스에이드 박현민

47,90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배우 김희선이 안방극장에 돌아온다.

오는 28일 첫방송 예정인 SBS 금토드라마 '앨리스'를 통해서다.

출처tvN

이는 tvN '나인룸' 이후 약 2년 만.

출처SBS

특히 이번 컴백이 눈길을 끄는 것은 상대역이 배우 주원이기 때문이기도 하다.


(* 참고로 주원에게는 이번 작품이 군 전역 후 첫 복귀작)

출처SBS

77년생 김희선과 87년생 주원의 나이차는 무려 열 살.

헉 놀람

하지만 이미 공개된 예고에서 보여지는 두 사람의 호흡은 전혀 어색하지 않다. 물론 두 사람의 극중 관계가 1차원적이지 않다.

극중 김희선은 1인 2역을 소화한다.

출처SBS

30대 초반의 물리학 교수 윤태이, 

출처SBS

그리고 진겸(주원 분)의 모친인 40대 초반 박선영.

2020년 현재의 시점에서 만나는 것은 진겸과 윤태이.

두 사람은 극중 29세(진겸), 32세(윤태이)로 분한다.

시간 여행을 소재로 한 SF 드라마이기에 비현실적인 내용이 종종 등장할 수밖에 없겠지만,

어깨동무

배우 주원과 김희선의 비슷한 연령대의 연기는 오히려 지극히 어색하지 않고 '현실적'이라는 것이 함정.


김희선은 해당 '앨리스' 홍보를 위해 최근 SBS '집사부일체'에도 출연했다.

이 방송을 통해 김희선은 여태껏 성형을 한 번도 하지 않았다는 사실로 모두를 놀라게 했으며,

SBS '미스터Q'(1998)로 21살의 나이에 연기대상을 받았으며, "최연소 연기대상의 기록이 무려 22년째 깨지지 않고 있다"고 플렉스해 환호를 받기도 했다.

출처김희선 인스타그램

지난 1993년 데뷔해 28년차 배우로 활약하는, 시간여행자 같은 배우인 김희선의 차기작 '앨리스'를 기대해본다.

야광봉

작성자 정보

뉴스에이드

톡 쏘는 뉴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