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뉴스에이드

주연급 분량으로 실검까지 장악한 스타

By. 뉴스에이드 석재현

204,06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모든 드라마에서 가장 먼저 시청자들의 눈에 띄는 이들은 주인공을 맡은 배우들이다.

하지만 주연이 아님에도 그에 못지않은 분량과 존재감으로 단번에 시선을 사로잡거나 실질적으로 극을 이끌어 나가는 스타들이 있다.

사실상 진주인공 격으로 이른바 드라마를 하드캐리해 실검을 장악했던 이들을 모아봤다.

▷ 고현정 & 김남길

출처뉴스에이드 DB

신라 선덕여왕의 일대기를 그린 '선덕여왕'에서 스포트라이트 받았던 인물은 주인공 이요원이 아닌 고현정과 김남길이다.


고현정은 덕만(이요원)과 끊임없이 대립각을 세우는 미실을 연기하면서 등장할 때마다 상대를 압도하는 카리스마를 내뿜으며 진주인공으로 활약했다. 그리고 비담을 맡은 김남길은 선악이 공존하는 입체적인 성격과 덕만에게 인정받으려는 애정결핍 연기를 펼치며 단번에 스타덤에 올랐다.


▷ 이유리

출처뉴스에이드 DB

신분이 바뀐 두 여자의 이야기를 그린 MBC '왔다! 장보리'에서 사실상 단독 주연급으로 인정받았다. 


악역 연민정을 맡은 이유리는 다른 캐릭터에게 온갖 악행을 일삼고, 위기에 몰렸을 때 오히려 뻔뻔하게 나오는 등 시청자들의 분노유발에 앞장섰다. 연민정 덕분에 이유리는 MBC 연기대상까지 거머쥐었다.


▷ 남궁민

출처뉴스에이드 DB

'리멤버 - 아들의 전쟁'의 주인공은 절대기억력을 가진 변호사 서진우(유승호)지만, 시청자들은 남궁민이 맡은 남규만을 더 많이 기억한다. 그만큼 그의 비중과 존재감이 강렬했다. 


종잡을 수 없는 사이코패스 성격과 매 회마다 어록을 남기는 등 악역의 진수를 제대로 보여주었다.


▷ 조성하

출처뉴스에이드 DB

조성하가 연기한 구선원 백정기 교주는 '구해줘' 시놉시스나 인물 소개에서 조연급 비중이었다. 


하지만 드라마가 방영하기 시작한 후, 실제 사이비교주에 빙의된 듯한 흡입력 있는 연기력으로 사실상 주연급으로 드라마를 끌고 나갔다. 그 덕분에 '구해줘'가 실검에 오를 때마다 조성하 이름은 빠지지 않고 언급됐다.


▷ 봉태규

출처뉴스에이드 DB

SBS '리턴'에 '악벤져스' 4인방 중 일원으로 출연한 봉태규는 거의 주연급으로 존재감을 알렸다. 


재벌가 아들 김학범 역으로 분한 그는 어디로 튈 지 모르는 분노조절 장애 연기를 펼쳐 시청자들을 사로잡았고, 그동안 코믹스러운 이미지를 벗어던지는 데 성공했다.

작성자 정보

뉴스에이드

톡 쏘는 뉴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