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뉴스에이드

다니엘 헤니 옆집으로 이사갈지도 모를 남자

By. 뉴스에이드 박설이

418,47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스타검증]


평생 전현무가 할 줄 알았던 '오*나민C' CF를 빼앗아온 걸 보면, 이 남자는 대세가 맞다. 비단 한국에서 뿐 아니다. 중화권을 넘어 할리우드까지, 이렇게 글로벌한 게 어떻게 가능할?

헨리를 따라다니는 수식어는 음악천재, 그리고 언어천재.


캐나다에서 태어났으니 영어는 모국어, 홍콩+대만계 캐나다인이라서 유창한 캔토니즈, 한국에서 활동해 더해진 한국어 패치에 중국 활동으로 얻은 만다린까지, 일단 4개 언어에 능통. 


준비된 글로벌 스타가 바로 이런 걸까.

완전놀라움

음악이야 뭐 말할 것도 없다. 바이올린 전공자인데 피아노도 가볍게 갖고 노는 수준. 원맨밴드가 가능하다. SM 입장에선 굴러들어온 복이 따로 없다. 버클리음대, 아무나 가는 건 아니니 말이다.

외국말도 잘하고, 악기도 잘 다루더니, 예능도 천재였다.


사실 헨리가 방송가에서 제대로 존재감을 드러낸 건 '진짜 사나이'"1도 몰라"라는 유행어까지 만들었다. 


헨리 인지도 급상승은 '진짜 사나이' 덕이고, 헨리의 본격 예능 인생도 '진짜 사나이'로 시작됐다. 

역시, '나 혼자 산다'를 빼놓을 수 없다. 3얼의 막내로 제대로 자리를 잡더니만 이제 무지개에서 없어서는 안 될 막강한 존재감을 갖게 됐다.

레전드는 역시 기안84와의 태국 여행기.

웃기는 와중에 음악도 놓지 않았다. 본업을 잊지 않고 '비긴어게인2' 멤버로 출연해 헨리의 음악을 향한 팬들의 갈증도 풀어줬다. 다 되는 만능돌 제대로 증명이다.

새하얀 피부, 가녀린 보디라인, 다국어 구사에 악기는 10개나 다룬단다. '프린스' 이미지에 완벽 충족. 


여기에, 헨리의 중국 인지도는 꽤 높다. 우리는 잘 몰랐지만, 헨리는 한국에서 만큼이나 중국에서도 맹활약을 해왔으니까. 그러니까, '아시아 프린스'가 그야말로 찰떡.


중화권 활동을 목적으로 만들어진 슈퍼주니어-M의 멤버였으니 맨 처음 중국 활동에 비중을 둔 건 당연한 수순이었고.

그래서 중국 영화가 시작이었다. 헨리의 첫 주연작 '파이널 레시피', 한중합작인 이 영화에는 '와호장룡'의 슈스 양자경도 출연했다는 거. 


연기로는 생짜 신인인 헨리가 양자경과 어깨를 나란히 한 걸 보면, 그를 '아시아 프린스'로 만들려는 소속사의 큰 그림은 분명 있었다.


헨리는 이 영화에서 요리사를 연기하기 위해 요리를 수련(?)했고, 웍 돌리기 능력치를 얻었다. 비록 촬영 후 몇년 지난 2016 소리소문 없이 개봉했다 사라졌지만 어쨌든.


(중국 박스오피스 수입 241만 7천 위안, 같은 해인 2016년 1위작 '미인어' 수입 33억 9210만 위안, 약 1400배 차이)

낙엽 쓸쓸

드라마 데뷔도 중국에서 했다는 것을 아시는지. 무려 로코 주인공이었다. 2013년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드라마 '달콤한 나의 도시'의 중국 버전인 '첨밀도시'에 캐스팅돼 연하남을 연기했던 바. 


일단 로코에 연하남이니 여심 스틸은 말 다했다.

출처'첨밀도시' 공식 웨이보

그런데, 촬영은 다 했다는데, 드라마 자료화면을 찾지 못했다. 왜냐하면, 방송이 안 됐으니까...

눈물나네

제작 사정으로 아직까지 빛을 못 봤다는 슬픈 전설이 있는 헨리의 첫 드라마 '첨밀도시'. 아마 연상녀와 연애하는 연하남 헨리는 감독님만 갠소할 테지.

운도 나빴고, 아무래도 꾸며야 하는 '연기'는 헨리에게 잘 맞지 않는 옷이었나 보다. 배우로 꽃길 펼쳐질 줄 알았던 '아시아 프린스'는 결국 노선을 변경하는데...

깊은 고뇌

헨리에게 딱 맞는 옷은 중국에서도 '예능'. 2016년 처음으로 중국에서 예능 고정을 꿰찼다. 그게 중국판 '꽃보다 누나2'


그리고 같은 해 '중국 유재석'인 톱 MC 허지옹과 버라이어티 '니정상마3'에도 고정 출연하게 됐다. '파이널 레시피'에서 얻은 요리 패치로 요리 버라이어티 '천월파주방'에도 출연했다. 

무엇보다도 헨리를 중국 예능계에 자리잡게 한 건 중국 후난TV '향왕적생활'. 시골 버라이어티인 이 프로그램을 시즌2까지 고정 출연하며 중국 시청자들에게 존재감을 증명했다. 


아직까지는 다소 작위적인 중국 예능 환경에서, 헨리는 분명 너무 앞서가는 캐릭터다. 그럼에도 꾸밈없이 순수하면서도 엉뚱한 면모만은 백전불패. 한 번 부르면 또 찾게 되는 출연자, 그게 중국 예능계에서의 헨리 입지다.

광고는 중국에서 인지도의 바로미터. 중국에서 돈 벌려면 인지도가 다라는 말을 할 정도로 인기보다 중요한 게 인지도다. 광고 개수가 바로 그 인지도의 방증이다.

출처아모레퍼시픽

물론, 한국에서 찍은 광고 개수도 만만치않다. 1년여 동안 찍은 광고가 13개다. 


한중 양국에서 통신, 제과, 유제품, 주류, 패션, 코스메틱까지 스펙트럼도 매우 넓다.

짜잔

출처동아오츠카

헨리의 긍정적인 에너지가 오*나민C와 만나 밀레니얼 세대를 타깃으로 새로운 소구점을 마련해 나갈 것으로 기대합니다.

                                          - 동아오츠카 관계자

출처멘스우노 차이나

패션지 커버 모델은 말하나마나 단골이고,

출처헨리 웨이보

명품 브랜드 엠버서더로 초대되는 것도 예사.

비록 이제 헨리는 슈퍼주니어-M이 아니지만... 중화권에서 함께 활동해온 멤버들과 웨이보 팔로워 수를 비교해봤다.

일단 슈퍼주니어 센터이자, 중화권 톱스타 반열에 오른 최시원(1654만)의 웨이보 팔로워는 넘볼 수 없는 어나더 레벨. 헨리가 쫓아가려면 아직 멀었다.

하지만 놀랍게도, 슈퍼주니어-M 내 웨이보 팔로워 2위가 헨리(877만). 중국에서 톱스타라는 김희철(311만)보다 두 배 이상 많다. 그리고 1000만을 향해 빠르게 달리는 중.  

'나 혼자 산다'에서 얼간미 시전하던 헨리가, 

할리우드에 진출을 하다니...

완전놀라움

그래, 헨리는 언어 천재였지. 

최소 4개국어였어.

허술해 보여도 뭐 하나 시작하면 끝장을 보는 진짜 노력파 헨리. 메이저 영화사 유니버셜 스튜디오의 '어 도그스 저니'에 출연하며 '할리우드 배우' 타이틀을 얻었다! 


물론, 그 기반은 중화권을 포함한 아시아 전역에서의 인지도와 인기 덕분.

이렇게 LA 핫플에서 밥도 먹고...글로벌 슈스 다 됐다.

출처헨리 웨이보

너무 멀리 떠나가면, 한국 팬은 이제 헨리를 못 보는 걸까. SM과 헤어지길래, 다시는 못 만나게 될까 걱정했는데...

후덜덜

하지만 헨리는 한국 팬을 배신하지 않는다. '나 혼자 산다' 3얼 막내로 남아준 슈스, 남녀상열지사로 위기에 빠졌던 '나 혼자'에 심폐소생해주러 할리우드에서 날아와준 구원자!

헨리 하면 으리!

연기는 안 되는 줄 알았는데, 무려 '배우'로 할리우드 입성한 글로벌 올라운더 헨리 라우. 


중국 영화도 여러 작품 이야기 중이고, 할리우드 러브콜도 계속 들어오고 있다고 한다. 이제 어엿한 배우다.

올여름 중국에서 개봉할 주연 '정도'에서는 어떤 변신을 보여줄지, 또 어떤 도전을 했을지, 팬들의 기대가 모아진다.

출처영화 '정도'
므흣

지금보다 더더 대스타 돼서, 다니엘 헤니가 사는 LA 부촌으로 이사 가서, 헤니X헨리 '나 혼자 산다' 합방 찍는 그날이 오기를.

작성자 정보

뉴스에이드

톡 쏘는 뉴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