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뉴스에이드

야망 어린이 시절이 있었다는 배우

By. 뉴스에이드 안이슬

241,43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종영한 후에도 꾸준히 '짤'과 클립으로 흥하고 있는 JTBC '멜로가 체질'. 수많은 명장면이 있었지만 이 장면만큼 임팩트가 있었던 신이 또 있을까. 

짝짝짝
이 엄청난 장면을 120% 살려낸 주인공, 바로 한주 역의 한지은이다. 

혹자는 '갑자기 나타났다'고 하는 이 배우, 어디에서 어떻게 살다가 어떻게 나타났을까? '멜로가 체질'을 만나기 전, 때론 좌절하고 다시 일어섰던 한지은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출처HB엔터테인먼트 제공

출처그래픽 계우주
중학교 때는 집안 사정도 있었고, 사춘기 아닌 사춘기를 겪었던 시기였어요. 겉으로 내보이지는 않지만 내 속에서는 엄청난 사춘기였죠.

고등학교 때는 정말 즐거웠던 시절이었어요. 진짜 밝고 활발하고 엄청 뛰어다니는 학생이었어요. 걱정이 없어 보이는 사람이었죠. '근자감'도 있었어요."
스스로 표현하길 '야망있는 아이'였다. 배우로 엄청나게 잘 될 것이라는 '근거 없는 자신감'을 가지고 있었던 한지은이다. 

중학생 시절 잠시 사춘기로 힘들었지만, 여고에 진학한 것이 신의 한 수. 학창시절은 너무나 즐겁고 행복했다. 

그런 한지은이 '현타'를 느낀 시점이 있었으니... 

출처그래픽 계우주
오히려 연기과에 진학한 이후 슬럼프에 빠졌다. 자신감이 너무 컸던 걸까. 자신에게 간절함, 집요함이 부족하다고 스스로 자책하게 됐다. 

그렇게 연기의 길을 포기하기 된 한지은은 타과 수업을 듣는 등 배우가 아닌 다른 길을 찾았다고. 
연기를 하고 싶어서 연기과에 갔고, 운이 좋게 주연으로 출연한 단편영화가 미장센영화제에 가기도 했어요.

그 때 제 주변을 돌아보며 느낀 것이 있어요. 연기는 재미있는데 제가 집요하지 않고 간절함이 없이 하고 있다는 느낌이 들었어요. 스스로 형편없다는 생각을 했던 것 같아요."

출처HB엔터테인먼트 제공
졸업하고 나서 스피치 학원 강사로 일한 적이 있어요.

학생으로 배우러 갔는데 원장님이 제가 연기를 하셨던 걸 아셔서 '연기와 접못해서 너만의 수업을 해보지 않을래?'라고 해주셨죠.

이때는 평탄하게 지냈던 것 같아요. 꼬박꼬박 월급도 들어오고, 조금 더 노력하면 비전도 있어보였고요."
평탄한 인생을 살 수 있을 것 같았지만, 연기에 대한 마음은 줄어들지 않았다. 

한지은은 스스로에게 반 년에 걸쳐 무엇을 원하는지 물었고, 그 답은 역시 다시 연기를 하는 것. 맨땅에 헤딩하는 심정으로 다시 배우의 길로 들어섰다.  

출처그래픽 계우주

사실 다시 연기를 시작한다는 게 쉽지는 않았다. 오디션 정보도 얻을 수 없는 백지 상태. 한 계단 한 계단 오르는 것이 쉬운 일은 아니었다. 


반 계단 씩 성장하던 한지은에게 찾아온 기회가 '멜로가 체질'. 주연진을 오디션으로 뽑는 파격적인 기회였기에 한지은에게도 기회가 주어졌다. 

다시 연기를 하면서부터는 더디더라도 매해 반 계단씩은 올라가는 삶을 알았던 것 같아요. 물론 정체기도 있었지만.

그랬던 저에게 (이병헌 감독님이) '멜로가 체질'을 만나게 해주셨어요. 사랑합니다. 갓병헌 입니다(웃음)."

출처그래픽 계우주

미래의 한지은은 어떨까. '야망있는 아이'었던 한지은은 '목표에 집착하지 않는 어른'이 됐다. 


목표에 매달리지 않되, 그 자리에 안주하지는 않는 것이 지금 한지은이 살아가는 태도다. 

출처한지은 인스타그램
제가 해석한 제 자신은 에너지도 많고 흥도 많고 욕심도 많은 사람이에요. 그래서 '목표를 크게 두고 가야지' 하는 순간 자칫 선을 넘어서 자연스러운 내 모습이 아니라 꾸며진 나로 살 것같은 생각이 들었어요.

그렇게 나를 알고난 순간부터는 그냥 하루하루 즐겁게, 주어진 것들을 하고 살고 있어요. 열정은 가지고, 게으르지 않게.

단지 머물러 있고 싶지는 않아요. 제가 저를 아는데 머무를 수 있는 사람도 아닌 것 같아요(웃음).

작성자 정보

뉴스에이드

톡 쏘는 뉴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