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뉴스에이드

여기서도 이걸 봐야하나요

By. 뉴스에이드 석재현

38,37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KBS
천천히 자체 최고시청률을 꾸준히 경신 중인 KBS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

지난 19일 방송에서 33.7%(닐슨코리아 전국)를 기록하며 상승세를 타는 중.

출처다음 검색화면 캡처

송가네 4남매의 이혼·파혼 이야기를 코믹과 진지함을 오가며 현실적으로 그려 공감대를 높였고.


여기에 현실 가족 같은 배우들의 차진 연기 호흡과 주옥 같은 대사들이 더해져 '극사실주의 드라마', '간만에 스트레스 안 받는 드라마' 등 수식어까지 나왔으나!

화장실 분노

요즘 "굳이 그렇게 해야만 했냐"
시청자들의 불만이 나오고 있다.

송영달 아저씨 표정 = 요즘 '한다다' 시청자들 표정

출처'한 번 다녀왔습니다' 방송화면 캡처

성상품화 논란부터 양육비 묘사 논란, 불편했던 사각관계 및 가짜 여동생 행세까지.


'한 번 다녀왔습니다'를 둘러싼 다양한 논란들을 모아봤다.

# 김밥집 오픈 행사가 과한 거 아니오

술집을 접고 새출발하는 의미에서 용주시장에 '언니네 김밥'을 연 강초연(이정은)과 이주리(김소라), 김가연(송다은).


손님이 오지 않자, 과거 직장에서 하던 대로 주리와 가연이 남자 손님들을 상대로 호객행위를 한 것. 


이들의 전 직장을 생각하면 충분히 납득할 수 있으나, 온가족이 보는 황금시간대 드라마였던 만큼 부적절하다는 의견이 지배적이었다.


결국 제작진은 공식 사과하며 해당 장면은 재방송 및 다시보기에서 편집하겠다고 밝히며 일단락됐다. 

# 양육비 묘사 논란

그리고 양육비 묘사에 대한 논란이 일어났다.


송가희의 전 남편의 내연녀의 "얼마나 편하냐. 집에서 놀고 먹어도 따박따박 양육비 들어와. 은근 부럽더라", "남자가 있으면 뭐하냐. 전 부인과 자식한테 월급이 잘려나간다"고 도발했다.


이에 송가희는 "내가 살게. 나 양육비 받잖아"라며 과시하듯 계산하는 장면으로 이어졌다.


방송 후 양육비해결총연합회 측은 양육비에 대한 잘못된 표현을 지적 및 수정·사과 요구를 했고, 방통심의위 방송소위에서도 부적절하다고 의견을 냈다.

# 중년 삼각관계에 밀렸던 나규커플

'한다다'에는 다양한 커플들이 나와 재미를 더하고 있다.


중년 삼각관계로 초반부터 깨알 재미를 선사했던 강초연, 양치수(안길강), 장옥자(백지원) 삼각관계도 여기에 포함됐다.

예쁨 어필
특히, 안길강은 '늑대의 유혹'  우산신을 패러디해
'안길강동원'이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그러나.... 삼각관계 비중이 커지면서 되려 메인 커플인 송나희(이민정), 윤규진(이상엽) 커플의 분량이 줄어드는 역효과가 일어났다. (어떤 때에는 공기 같은 회차도 있었다)


이 과정에서 푼수끼 넘쳤던 장옥자가 비호감 캐릭터로 비춰지면서 욕도 먹기도 했다.

사랑이 넘쳐
다행히 양치수♥장옥자로
결론지어져 일단락됐다.
# 비호감이었던 나규커플의 썸남썸녀

이혼 후 남남이 된 나희와 규진에게 각각 썸남썸녀가 접근하면서 사각관계로 확장됐다.


나희의 대학교 선배 이정록(알렉스)과 규진의 성당 누나 유보영(손성윤)이 문제의 썸남썸녀.

출처KBS

두 캐릭터 모두 무매력+일방적으로 매달리기만 해 혹평을 면치 못했다. 


결국 나규커플이 재결합하기로 확정되면서 자연스레 퇴장...

# 영달아저씨는 그런 사람 아냐

'한 번 다녀왔습니다' 시청자들의 밉상캐릭터로 자리잡은 건어물&꽈배기집 사장님.


난데없는 송영달(천호진) 외도설을 열심히 퍼뜨리고 다녔다.

쑥덕쑥덕
송영달, 강초연이 함께 있던 장면을 목격 후
둘이 심상찮다고 장옥분(차화연)을 부추겼다.

결국 말도 안되는 오해로 밝혀지긴 했으나,
"왜 이런 설정을 넣냐"는 비판을 피하지 못했다.
# 악역 홍연홍씨 등판

'한 번 다녀왔습니다'의 큰 자랑거리가 사라졌던 순간이다.


초연의 후배이자 민폐 캐릭터 홍연홍(조미령)이 등장하면서 '주말 드라마=막강한 악역 YES' 공식이 살아났기 때문.


사채업자에 쫓김+초연네 집에 얹혀사는 신세임에도 용주시장에서 온갖 밉상짓은 다 하고 다녔다.

난 안될거야
여기에 빚을 지게 된 가정사까지  투입,
악역 동정론 비판에 시달리고 있다.
# 결국 가짜 여동생 행세

'한 번 다녀왔습니다' 시청자들이 우려하던 상황이 터지고 말았다. 


송영달과 강초연이 친남매 사이라는 걸 눈치챈 홍연홍이 이를 이용해 가짜 여동생 행세하는 막장 전개가 시작했다.

깊은 고뇌

Hㅏ... 정말....

홍연홍 캐릭터가 송영달, 강초연의 관계를 이어주는 매개체인 건 대부분 눈치챘으나 아무도 이런 전개를 원하지 않았다.


이 때문에 "'한다다'도 별 수 없는 막장극이네"라는 소리를 듣는 중이다. 

작성자 정보

뉴스에이드

톡 쏘는 뉴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