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 서비스 미제공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뉴스에이드

앤 해서웨이가 자기 이름 부르지 말라고 한 이유

이름만 들으면 혼나는 기분이라는데...

168,398 읽음
댓글 서비스 미제공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영화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의 샤넬요정

앤 해서웨이.

그가 자신의 이름이 싫다고 고백했다.

안마 톡톡

앤 해서웨이는 13일(현지시간) 미국 토크쇼인 '투나잇쇼'에 출연했다.

출처'투나잇쇼' 캡처
절 애니라고 부르세요 여러분.
여러분, 제발 애니라고 불러줘요.
다시봤네
앤만 아니면 돼요.

도대체 앤 해서웨이는 왜,

앤을 앤이라 부르지 말라고 하는 걸까?


이미 '앤'으로 널리 알려졌는데 말이다.

출처영화 '프린세스 다이어리'

앤 해서웨이는 14살때 미국 배우 협회(SAG)에 '앤 해서웨이'라는 이름을 등록했다. 미국에서 활동하는 배우들은 여기 등록된 이름을 활동명으로 사용한다. 


그러니까, 앤 해서웨이는 분명 '앤 해서웨이'가 맞다.

출처영화 '원 데이'

앤 해서웨이가 이름인 것은 맞지만, 그를 '앤'이라고 부른 유일한 사람은 그의 엄마뿐이라고 한다. 


그것도, 엄마가 앤 해서웨이에게 매우 화가 났을 때만 앤'이라고 부른다고.

헉 놀람
밖에 나와서 누가 제 이름을 부르면 꼭 저를 혼내려는 것 같단 말이에요.

출처영화 '인턴'

누가 이름을 부르면 엄마한테 혼나는 기분이라 이제 자신을 꼭 '애니'라고 불러달라는 앤 해서웨이.


앤 해서웨이 팬은 이 당부를 꼭 기억하길. 

출처앤 해서웨이 인스타그램

한편 앤 해서웨이는 2012년 애덤 셜먼과 결혼, 슬하에 두 아들을 두고 있다.

작성자 정보

뉴스에이드

톡 쏘는 뉴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