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뉴스에이드

스타들이 고백한 다이어트 후유증

By. 뉴스에이드 이소희

493,29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다이어터라면 이런 걱정 한 번쯤 해보게 된다.


1끼만 굶어도 머리가 어지럽고 

살과 함께 머리카락도 떨어져나가는 것 같고..!

깊은 좌절
혹시 무리한 운동, 금식, 원푸드 등
무리한 다이어트를 하고 있다면 주목하길 바란다.

스타들이 고백한 크고 작은
다이어트 후유증을 한번 살펴본다면
건강한 다이어트를 생각해보지 않을 수 없을 테니! 


#1 절대 안 먹는 음식이 생겼다

슬림하면서도 탄탄한 몸매를 자랑하는

소유보라. 이들의 다이어트 후유증은

‘음식’으로 나타났다. 

출처MBC에브리원 ‘씨스타의 쇼타임’ 캡처

과거 방송에서 소유와 보라는

“닭가슴살, 바나나를 평소에 절대 안 먹는다.

연습생 때 기억이 너무 강하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연습생 시절 다이어트 음식으로 

닭가슴살바나나만 먹었다고.

출처보라, 소유 인스타그램

#2 머리카락이 빠졌다

김신영은 최근 38kg을 감량 후 요요 없이

홀쭉해진 몸매를 유지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오랜 다이어트 역사만큼이나 

요요 경험도 풍부한 김신영은

과거 2달간 12kg을 감량했다가 1달 만에

10kg이 다시 찐 사연을 털어놓기도 했다. 

헉 놀람

출처김신영 인스타그램

당시 아무것도 먹지 않고 배고플 때

파프리카만 먹었던 김신영은

요요현상과 함께 우울증, 탈모를 겪어야 했다.


요즘은 시간이 오래 걸리더라도  

운동으로 체중 감량을 한다고!

출처김신영 인스타그램

#3 커피를 멀리하게 됐다

다이아 정채연은 최근 방송에서

평소에 커피를 안 마신다”고 말해

관심을 모았다. 


이유가 바로 ‘혈압’ 때문이라는데..! 

(그의 나이는 올해 22세)

다크서클

출처KBS ‘비타민’ 캡처

정채연은 혈압이 안 좋은 이유로

과거 심하게 했던 다이어트를 꼽았다.


커피 속 클로로겐산이란 성분은 

체지방 분해에 도움을 주지만,

과다 섭취 시에는 혈압 상승, 가슴 두근거림, 불면증 등을

초래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출처정채연 인스타그램

#4 체중계 숫자에 집착한다

권미진은 지난 2012년 KBS ‘개그콘서트’를 통해

103.5kg에서 52kg까지 폭풍 감량에 성공했으나

당시엔 심한 요요현상과 심리적 고통으로

힘겨운 시간을 보내야 했다고 고백한 바 있다.


출처권미진 인스타그램

몸무게 숫자에 집착해 1g이라도 줄이고자

한순간도 긴장을 놓을 수 없었다고 한다.


머리카락을 짧게 자르기도 했고, 

요요현상이 오면 가족들도 안 만나고

은둔형 외톨이처럼 지냈다고 한다.

출처권미진 인스타그램
야호

#5 중학생 몸매가 됐다 

이하나는 과거 한 예능프로그램에서

“화면에 나오려면 날씬해야 한다.

TV에 오랜만에 나오게 돼

(드라마 촬영에 앞서) 무리하게 다이어트를

시작했다”고 털털하게 고백했다.

출처뉴스에이드 DB

당시 다이어트는 성.공.적.

그런데 문제가 생겼다.


이하나는 “어느 날 거울을 보니까  

중학생 몸매가 있더라. 진짜 볼품없었다.

‘살을 그냥 뺐구나’ 싶어 부위별 다이어트

시작했다”고 털어놨다.

위로해요

출처뉴스에이드 DB

#6 먹먹하고 윙윙거리고 쓰러지고!

하루 세 숟가락의 양만 먹으며

170cm에서 46kg까지 폭풍 감량한 이태임

다이어트 후유증으로 인해

7kg을 다시 증량했다. 

출처JTBC ‘아는 형님’ 캡처

과거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그는

“귀가 먹먹하고 윙윙거리면서 안 들리더니

픽픽 쓰러지기도 하고 수전증이 왔었다”고 고백했다.

출처이태임 인스타그램
멘붕이야
역시 뭐니 뭐니 해도!!

단기간 폭풍 감량보다는 

본인에게 알맞은 운동 계획을 세우고

체계적인 식이 조절을 하는

건강한 다이어트가 최고!!


헛둘헛둘

작성자 정보

뉴스에이드

톡 쏘는 뉴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