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뉴스에이드

'억' 소리 나는 스타 CEO 5인

By. 뉴스에이드 안이슬

80,34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연기, 노래, 춤, 워킹, 포즈... 예술적 재능 뿐 아니라 경영에도 두각을 나타내는 스타들이 있다. 

다양한 분야의 사업에서 CEO로 한 회사를 이끌고 있는 능력있는 스타 5인을 모아봤다. 
# 임상아

"내 삶을 그냥 내버려~둬~" 이 노래를 기억하는 당신이 있다면 최고 88년생(흑흑). 


열정 가득한 무대 보여주던 임상아, 지난 2006년 미국에서 특피 핸드백을 주력으로 상아컴퍼니를 설립한 14년 차 CEO다. 

가방으로 시작해 주얼리, 마케팅, 컨설팅 비즈니스까지 사업을 확장한 임상아. 


최근 tvN '문제적 보스'에서 열정적인 업무시간의 모습을 공개해 화제가 됐다. 모든 부분을 꼼꼼하게 체크하고 효율적으로 처리하는 임상아지만... 

뻘뻘 당황
내 보스라면 좀 무서울 것 같기도 하고...
# 홍진경

회사 이름부터 홍진경스럽다. 그의 회사 이름은 주식회사 홍진경이다. 


워낙 손맛이 좋은 어머니의 노하우를 담은 김치로 사업을 시작해 이제는 만두, 전, 양념, 장까지 제품을 확장했다. 

투잡으로 인해 직원들 앞에서 본의 아닌 예능인의 면모를 발산하는 홍대표지만...

300만 원으로 시작한 김치 사업을 10년 만에 매출 400억 원 규모로 성장시킨 능력있는 CEO다. 


시작 당시 공장이 없어 신혼집에서 어머니와 함께 김치를 담그고, 전국 각지의 불만 접수 고객을 직접 찾아가기도 했다는 홍진경. 그간의 노력이 결국 보상 받았다. 

# 정준호

17년 간 연기와 사업을 병행해온 정준호, 수백억 대 연매출에 전국 백 여개 지점을 둔 골프웨어 회사를 운영중이다. 



출처tvN '문제적 보스' 영상 캡처
새벽 6시가 되기도 전에 집을 나서 운동을 하며 바쁘게 대본을 보고 회사로 출근하는 엄청난 정대표의 열정. 

역시 두 마리 토끼를 쉽게 잡을 수 있는 것이 아니었다. 
# 김준희

대표적인 연예인 쇼핑몰 CEO 김준희. 벌써 햇수로 12년에 접어들었다. 
헉 놀람
김준희 쇼핑몰의 규모, 상상을 초월한다. 

직원 50여 명, 최대 일일 배송건수 3000건 이상. 2016년 매출이 100억 원! 

쇼핑몰 사업을 위해 과감하게 연예인 활동을 중단했던 김준희. 사업에 올인한 덕에 빠르게 달라지는 패션 트렌드에도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 제시카

출처제시카 인스타그램
지난 2014년 패션브랜드 블랑앤에클레어를 론칭한 제시카도 이제 어엿한 5년 차 경영인이다.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의 직함을 가지고 있는 제시카는 디자인부터 화보 모델까지 블랑앤에클레어의 사업활동 전반을 책임지고 있다. 

출처제시카 인스타그램
미국, 유럽, 아시아를 종횡무진하며 바쁜 삶을 살고 있는 제시카. 블랑앤에클레어를 연매울 200억 원 대,  중국, 태국, 홍콩, 대만 등 해외 아이웨어 매장에서 판매되는 브랜드로 성장시켰다.  

작성자 정보

뉴스에이드

톡 쏘는 뉴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