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뷰 본문

배역 이름이 본명 같은 연예인

By. 뉴스에이드 석재현
프로필 사진
뉴스에이드 작성일자2018.07.12. | 404,839 읽음
댓글

마블 히어로를 맡은 배우들이 본명보다 캐릭터 이름이 더 익숙하듯, 연기자에게 있어 가장 큰 칭찬 중 하나는 배역 이름으로 기억되는 것이다.


연기를 매우 잘한 덕분에, 종종 본명보다 배역 이름이 더 친근하게 다가오는 배우들을 모아봤다.


출처 : 뉴스에이드 DB

# 김고은


'은교'로 파격적인 데뷔신고식을 치른 김고은은 많은 이들에게 은교로 많이 각인됐다. tvN 드라마 '치즈인더트랩', '도깨비'에 연이어 출연한 뒤로는 홍설, 또는 지은탁으로 불리기도 했다.

출처 : 김성은 트위터

# 김성은


SBS 시트콤 '순풍 산부인과'에서 박영규의 딸 박미달로 출연한 이후, 본명 김성은보단 미달이가 더 친숙하다. 그 때문에 학창시절에 정신적으로 힘들었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출처 : 뉴스에이드 DB

# 김윤석


출세작 '타짜'에서 실제 분량은 겨우 다섯 장면이었으나, 강한 카리스마를 내뿜는 악역을 소화해 눈도장을 받았다. 그래서 김윤석 대신 아귀로 기억하는 이들이 제법 많다. 

출처 : 뉴스에이드 DB

# 박성웅


"살려는 드릴께" 등 유행어를 남기며 '신세계' 출연배우들 중 가장 많은 스포트라이트를 받았기 때문이었을까, 본명 박성웅을 모르는 사람이 있어도 그가 연기했던 이중구는 다 안다.

출처 : 뉴스에이드 DB

# 윤계상


지난해 개봉한 '범죄도시'에서 물불 가리지 않는 악랄함의 대명사 장첸을 연기해 호평받았던 윤계상. 역할을 잘 소화한 덕분에 '범죄도시' 이후로 장첸이라는 이름이 더 익숙해졌다.

출처 : 뉴스에이드 DB

# 이유리


2014년 MBC 드라마 '왔다! 장보리'에서 희대의 악녀 연민정을 맡아 연기력을 인정받은 이후부터 이유리를 연민정이라고 부르는 시청자들도 생겼다.

출처 : 뉴스에이드 DB

# 지창욱


군 입대하기 전까지 뮤지컬, 드라마, 영화 등 다양한 장르에서 활약해왔으나, 대중들은 지창욱이라는 본명 보단 그의 대표작 '웃어라 동해야' 주인공인 동해로 많이 기억하고 있다.

놓치지 말아야 할 태그

#공감

    많이 본 TOP3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