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뉴스에이드

한반도에서 하찮은 연기 제일 잘하는 남자

By. 뉴스에이드 안이슬

51,80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영업글]


진지한데 웃기다. 분명 방금까지 서로 핏대 세우고 있었는데 그새 자연스럽게 웃기고 있다. 


tvN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를 볼 때마다 생각한다. 이 드라마 참 오묘하다. 마치 간과 쓸개처럼. 

출처tvN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포스터

보는 사람들의 반응은 뜨거운데, 사실 시청률을 뜨뜻미지근하다. 지난 4회 기준 2.2%다. 


이 정도 반응으로는 간과 쓸개 단독 콘서트를 요구할 수가 없다. 이것은 간과 쓸개 콘서트를 기원하며 동지들을 모아야하기에 쓰는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영업글이다.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한 줄 요약하자면 이런 이야기다. 50대 별 볼 일 없던 뮤지션 서동천(정경호 분), 악마에게 영혼을 팔고 음악적 재능과 젊음을 얻었다. 


그렇게 하립이라는 이름으로 승승장구하던 인생 10년. 악마는 통보한다. 계약기간 10년이 끝나간다고. 10년의 대가는 바로 영혼. 서동천은 이 계약에서 벗어나기 위해 발버둥 친다. 

뻘뻘 당황
이, 이렇게... 

마늘도 던지고, 십자가도 만들고, 부적도 붙이고.
가특이나 악마 때문에 정신사나운데 서동천 앞에 한 가수 지망생이 나타난다. 하립이 작곡한 신고를 들은 그는 말한다. 자신이 썼던 곡과 똑같다고. 

미친 소리라고 생각했는데, 사실 악마와의 거래 후 자신이 얻은 영감이 모두 훔친 것이었다는 걸 알게된 서동천... 

앙탈(?)을 좀 부렸더니 이렇게 본성 드러내는 악마에 잔뜩 쫄아버렸다. 

간절히 재계약을 원하는 고객님(이라 쓰고 호갱님이라 읽는다)에게 악마는 제안한다. 

다른 사람의 영혼을, 1등급 영혼을 가져오라고. 
하찮은 연기 국내 1인자
감히 말하건데, 국내 최고의 하찮은 연기 전문가는 누가 뭐래도 정경호다. 그는 하찮은 연기를 두고 악마와 거래를 한 것이 분명하다. 

하정우 연출의 영화 '롤러코스터'와 MBC '미싱나인'에서 이미 인정받은 그의 하찮은 연기가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에서도 폭발한다. 

난 안될거야
아무리 생각해도 정경호 멋있는 꼴을 눈뜨고 보지 못하는 것 같은 제작진...

출처tvN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방송화면 캡처
딱 서동천 만큼 하찮은, 악마 퇴치의 진정성을 담은 티스푼 십자가를 보라. 

너무 진지해서 진짜 전재산을 주고 저걸 산 게 아닐까 싶었던 '어깨뽕' 패션까지! 


정경호의 국보급 하찮음을 다 같이 공유하고 싶은 이 마음!! 

무슨 악마가 이래?

출처tvN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공식 홈페이지
박성웅이 악마라니,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생각했다. 연탄 나르는 사진도 스릴러도 만들어버리는 박성웅 아닌가. 

그런데...

듬직
세상에, 악마가 음치라니...

그보다 악마가 음치 탈출을 해야만 하는 상황이라니... 

왜냐, 악마 류(박성웅 분)가 숙주로 삼은 인간 모태강이 해외 팬미팅도 돌아야할 만큼 엄청난 한류스타이기 때문. 

생각보다 이 악마가 전형적이지 않다. 분명 악랄한 악마가 맞는데, 종종 하찮고 꽤 자주 자비롭다. 



진짜 놀람
악마라는 사람이 언행에 이렇게 깐깐한 것 보소?

하찮음 X 하찮음 = 진짜 하찮음 


...을 너무나 잘 살려내고 있는 정경호와 박성웅, 사실 이들의 케미스트리는 전작 '라이프 온 마스'부터 이어져 왔으니... 

그때 그 찰떡 호흡 다시 한 번 느끼고 싶다면 얼른 합류하자. 이 하찮은 콤비가 그대의 이름을 부르고 있지 않나. 

간과 쓸개에 입덕해!

자, 드라마 입덕이 힘들다면 밴드 입덕은 어떠신지?  시대를 잘못탄 비운의 천재밴드, 간과 쓸개다. 

드라마를 위해 작업했다기에는 너무나 본격적인 이 그룹, 간과 쓸개.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를 위해 약 1년 간 보컬 트레이닝과 악기 레슨을 받았다는 정경호의 멋짐이 바로 이 뮤직비디오에 녹아있다. 
야광봉
솔직히 노래 좋지 않나?! 

이렇게 정식으로, 간과 쓸개 이름으로 음원도 있다. 


간과 쓸개는 우리가 생각하는, 드라마 속 아주 짧게 스쳐지나가는 과거가 아니다.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의 소울(?)이 담겨있는 존재인 것이다. 

리듬타
(나 30대 청년인데, 내 동년배들 다 간과 쓸개 듣는다)

작성자 정보

뉴스에이드

톡 쏘는 뉴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