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뉴스에이드

천우희는 '센 캐'를 좋아하는 걸까?

By. 뉴스에이드 김경주

3,72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연기 잘하기로 유명한 배우 천우희!

'천우희'라는 이름 석 자를 들으면 무슨 이미지가 떠오르시는지?

출처천우희 인스타그램

많이들 '센 언니' 이미지를 떠올리지 않을까 싶다. 


그도 그럴 것이 천우희는 그간의 작품들을 통해 센 캐릭터를 많이 보여왔다. 


일단 천우희라는 이름을 대중에게 제대로 각인시킨 영화 '한공주'가 있다. 

출처'한공주' 스틸컷

영화에서 한공주 역을 맡았던 천우희. 사실 캐릭터만 놓고 보면 한공주 캐릭터는 '센 언니' 대열에 들 정도의 인물이 아니었다. 


하지만 밀양 성폭행 사건을 모티브로 한 '센' 영화였던 터라 자연스레 주인공이었던 천우희에게 '센' 이미지가 입혀지게 된 것. 


이후 행보 역시 강했다. 

출처'손님' 스틸컷
뭐야무서워

스틸컷만 봐도 무섭다. 영화 '손님'에서 젊은 과부이자 마을의 무당 미숙 역을 맡았던 천우희.


영화를 보면 알겠지만 깜짝깜짝 놀랄 만한 센 장면들이 나온다. 


어디 이뿐이랴. 

출처'곡성' 스틸컷

"뭣이 중헌디!"라는 명대사를 남겼던 그 영화, '곡성'에서도 엄청난 임팩트를 보여줬다. 


'곡성'에서 정체를 알 수 없는 여인 무명 역을 맡았었는데. 극 후반부로 갈수록 천우희만 등장하면 무서웠다는 건 안 비밀...

에헴

어찌 됐건! '곡성' 이후 천우희, 또 강렬한 캐릭터로 돌아왔다. 바로 영화 '우상'이 그것. 


'우상'에서 천우희는 조선족 련화 역을 맡았는데, 일단 여기선 비주얼부터 세다. 

출처'우상' 스틸컷

이 스틸컷엔 눈썹이 있지만 영화 속에서 련화, 눈썹이 없는 캐릭터다. (눈썹이 왜 없는지는 영화로 확인하길 바라며...)


눈썹이 없는 만큼(?) 인생의 굴곡도 많은 캐릭터다. 살짝 힌트를 드리자면 칼과 좀 친숙하다는 정도...? ㅎㅎ


지금까지 천우희가 맡았던 캐릭터 중 역대급으로 센 캐릭터라고 말할 수 있겠다. 

출처'우상' 스틸컷

이쯤 되면 궁금하지 않을 수 없다. 천우희는 센 캐릭터를 좋아하는 걸까?


이 질문에 대한 답. 반은 맞고, 반은 틀리다. 일단 '반은 맞은' 부분부터 설명해보자면!

결국엔 작품을 선택할 때엔 제 취향이 들어가기 마련이죠." (천우희, 이하 동일)

출처CGV아트하우스 제공

그 취향이 본인이 연기할 캐릭터에 국한돼 있진 않다. 캐릭터뿐만 아니라 영화의 전체적인 이야기를 보고 출연을 결정한다는 천우희다. 

저는 전체적인 이야기가 더 중요해요. 저한테 납득이 되고 흥미롭게 다가오고, 어떤 이야기를 하고 싶은지 연기하고자 하는 흥미가 생기면 선택을 하는 것 같아요. 결국엔 그런 이야기들이 제 취향인 거죠."

취향뿐만 아니라 나름의 성취감, 뿌듯함 덕분에 센 캐릭터들을 이어가는 이유도 없지 않아 있다. 

출처CGV아트하우스 제공
자부심도 있었던 것 같아요. '내가 해냈다' 이런 느낌일까요? 하하. 표현해내기 어렵거나 딥한 감정을 표현해 보면서 나름의 쾌감도 있었고요. 이런 것들을 해가면서 확고한 내 영역을 만들어 보고 싶은 마음도 있어요."

그 부분에선 성공한 것 같다. 영화에 센 캐릭터가 나왔다 하면 가장 먼저 '천우희'를 떠올리는 이들이 많아졌으니 말이다. 

맞는말같아

하지만 천우희가 마냥 센 캐릭터와 강렬한 작품만을 선호하는 건 아니다. 이 점에서 앞서 '반은 맞고 반은 틀리다'라는 설명을 했던 것. 


천우희의 이야기를 한 번 들어보자. 

출처CGV아트하우스 제공
한편으론 말랑말랑한 것도 하고 싶고 할 예정이에요. 제가 스펙트럼이 넓다는 걸 보여주면서 센 이미지를 깨보고 싶기도 하죠."

실제로 천우희가 센 역할들만 맡아 온 건 아니다. 

출처'뷰티 인사이드' 스틸컷

아주 잠깐이지만 내면은 남자, 몸은 여자인 주인공의 모습을 연기하기도 했고.

출처'해어화' 스틸컷

심금을 울리는 목소리의 주인공, 연희 역을 맡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다가올 9월에 첫 방송 예정인 JTBC '멜로가 체질'을 통해서도 그간 보지 못했던 천우희의 통통 튀는 모습을 보여줄 예정!

밝은 캐릭터인데요, '멜로가 체질'을 통해서 새로운 천우희를 만나실 수 있을 겁니다. 이병헌 감독님께서 천우희의 새로운 얼굴을 보여주고 싶다는 말을 하셨고 그 말에 천우희 배우가 결정을 했죠." (소속사 관계자)

출처천우희 인스타그램
심지어 한 번 거절했지만 '천우희가 아니면 안 돼'를 외쳤던 이병헌 감독의 제안에 감사히 작품 결정을 했다는 비하인드 스토리까지...

이 정도면 코미디의 대가 이병헌 감독이 보여줄 천우희의 새로운 얼굴을 기대해봐도 좋지 않을까. 
연기가 체질인 천우희 배우의 '멜로가 체질' 많은 기대 부탁드립니다!" (소속사 관계자)
넵네엡

작성자 정보

뉴스에이드

톡 쏘는 뉴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