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뉴스에이드

김우빈을 파고 또 파서 만든 A to Z

By. 뉴스에이드 하수정

7,85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그래픽 계우주

5년 전, 데뷔 때부터 떡잎이 남달랐던 배우 김우빈. 신인들이 대거 출연한 작품에서도 ‘군계일학’이라는 단어가 떠오를 정도로 유난히 돋보였다.



역시나 예상을 빗나가지 않고 조연, 주연급 캐릭터, 원톱 주연까지 성장했다. 

올해 한국영화 최고 기대작 ‘마스터’ 개봉을 맞아 

김우빈의 매력을 분야별로 세심하게 정리할 필요가 있다. 



지금부터 시작할 A to Z에는 데뷔부터 현재까지 김우빈의 활동 전반에 걸친 다양한 정보들이 담겨 있으니 다들 주목!

출처KBS '연예가중계' 캡처

A : Alcohol 주량


김우빈의 주량은 생각보다 세지 않다. 



과거 KBS ‘연예가중계’에 출연해 “평소 주량은 소주 한 병에서 많이 마시면 한 병 반이다. 얼굴은 굉장히 파이팅 있게 생겼는데 생각보다 많이 못 마신다”고 밝혔다.  



참고로 그가 가장 좋아하는 술은 소주. 가끔 혼자 밥 먹으면서 반주로 곁들 일 때도 있다고 한다.  

출처싸이더스 제공

B : Birthday 생일


1989년 7월 16일생으로 만 27세 뱀띠다. 별자리는 게자리.

아직 앞길이 창창한 20대 배우 중 한 명이다. 동시에 가장 러브콜을 많이 받는 배우이기도 하다. 



동갑 연예인으로는 이종석, 정소민, 김범, 소녀시대 태연과 유리, 비스트 윤두준과 용준형, 에일리, 씨엔블루 정용화 등이 있다.  

출처MBC '라디오스타' 캡처

C : Commend 칭찬하다


선배들의 방송이나 인터뷰 기사마다 소환돼 이렇게 칭찬 받는 후배 연기자는 드물다. 



김수로, 김구라, 전도연, 임창정을 비롯해 최근 ‘마스터’에 함께 출연한 이병헌, 강동원까지 선배들의 칭찬을 한 몸에 받는 후배다.



김구라는 과거 MBC ‘라디오스타’에서 “김우빈은 정말 괜찮은 친구다. 나한테 문자를 꾸준히 보내는데, 어려운 일 있을 때 문자를 줘서 너무 고마웠다”고 말했다.

출처싸이더스 제공

D : Drawing 그림


그림 그리기를 즐기는 김우빈. 최근 인터뷰를 통해 100호짜리 캔버스를 구입했다고 말했다. 대부분 아크릴 물감을 사용해 그림을 그리는 편이다. 



그가 그림을 그리는 이유는 매 작품마다 느끼는 감정을 기록하기 위해서다. 개봉을 앞둔 신작 ‘마스터’ 속 컴퓨터 모니터에 김우빈이 그린 추상화가 등장한다.  

출처싸이더스 제공

E : Entertainment 엔터테인먼트


현재 싸이더스HQ에 소속돼 활동하고 있다. 지난 2012년 이름을 바꾸고 싸이더스와 전속 계약을 체결하며 인연을 맺었다. 



당시 관계자는 “수려한 외모와 흡입력 있는 연기력으로 호평 받고 있는 배우 김우빈이 새 식구가 됐다. 데뷔한 지 2년이 채 안된 신인이지만 매 작품마다 색깔 있는 연기를 통해 시청자들에게 인상을 남기는 매력적인 배우”라며 계약 이유를 공개했다.

F : Family 연예계 패밀리


김우빈이 가깝게 지내는 연예계 패밀리, 즉 사조직 모임이 있다. 



차태현, 배성우, 조인성, 송중기, 이광수, 김기방, 임주환, 막내 엑소 도경수까지 총 9명으로, 모임의 이름은 따로 없다. 



서로 작품이 개봉될 때 응원해주고, 가끔 만남을 가지며 우정을 쌓고 있다. 지난 11월 엑소의 일본 콘서트에 김우빈, 조인성, 임주환 등이 참석했다.

출처Mnet '엠카운트다운' 캡처

G : G-DRAGON 지드래곤


김우빈은 지난 2014년 방송된 Mnet ‘엠카운트다운’ 신년 특집에서 빅뱅 지드래곤과 친해지고 싶은 마음을 드러냈다.



김우빈은 “지드래곤은 무슨 옷을 입어도 잘 어울리고, 무슨 노래를 불러도 그렇게 멋있더라. 친해지고 싶었는데 사적으로 친해질 기회가 없었다”고 밝혔다. 



이에 제작진은 김우빈과 지드래곤의 전화 연결을 성사시켰고, 김우빈은 “남자랑 통화하는데 무척 떨린다”며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출처SBS '상속자들' 캡처

H : High School 고등학생


데뷔 때부터 작품에서 교복을 자주 입었다. 



드라마는 KBS ‘화이트 크리스마스’ ‘학교 2013’ ‘함부로 애틋하게’, SBS ‘신사의 품격’ ‘상속자들’, 영화는 ‘친구2’ ‘스물’ 등에서 고등학생으로 등장했다. 



이로 인해 ‘반항아 고등학생 전문 배우’라는 별명이 붙기도 했다.

출처Mnet '엠카운트다운' 캡처

I : Idol 아이돌


‘상속자들’ 출연 후 최고의 인기를 누릴 때 아이돌이 대거 출연하는 Mnet ‘엠카운트다운’ MC를 맡았다. 



1시간 분량의 생방송을 진행하는 단독 MC임에도 매주 큰 실수 없이 순발력 있는 진행 실력을 보여줬지만, 6개월 정도 MC로 활약한 뒤, 연기에 집중하기 위해 하차했다.

출처싸이더스 제공

J : Jeonju 전주


서울에서 태어났지만 중학교, 고등학교, 대학교 등 학창시절 대부분을 전라북도 전주에서 보냈다. 



또, 학창시절에는 꽤 모범생으로 인터뷰를 통해 중학교 때 전교 5등까지 한 적도 있다고 밝혔다. 



전주대학교 10학번인 그는 지난 2013년 학교 명예홍보대사로 위촉되기도 했다.

출처싸이더스 제공

K : KakaoTalk 카톡 메시지


김우빈은 주변 사람들에게 시간 날 때마다 하트가 담긴 메시지를 보내는 편이다. 



‘기술자들’ 개봉 당시 인터뷰를 통해 “가족, 선배님, 친구, 지인에게 문자로 ‘사랑한다’는 표현을 많이 한다. ‘싫은 표현이 아닌데 왜 숨기고 지내야 할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문자 목록을 보면 전부 하트 남발이다. 단, 여배우한테는 오해의 소지가 있어서 조심한다”고 밝혔다.

L : Lee Jong Suk 이종석


김우빈과 연예계에서 가장 친한 절친으로 꼽히는 사람은 단연 이종석이다. 



닮은 점이 많은 두 사람은 ‘학교 2013’에 함께 출연하며 인기가 높아졌고, 20대를 대표하는 배우이자 선의의 경쟁자다. 



서로의 팬미팅에 깜짝 게스트로 등장해 팬들을 놀라게 할 때도 있다.

출처SBS '힐링캠프' 캡처

M : Model 모델


차승원, 강동원을 잇는 모델 출신 배우로, 모델 시절에는 지금과 달리 호리호리한 몸매였다. 



실제로 보면 키 187cm의 장신에 긴 다리, 떡 벌어진 어깨 등 환상적인 비율을 지니고 있다. 



김우빈을 포함해 김영광, 이수혁, 홍종현, 성준 등이 ‘모델계 어벤져스’라고 불리며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출처싸이더스 제공

N : Name 김현중


‘연예계 3대 빈’으로 원빈, 현빈, 김우빈이 있을 만큼, 그의 얼굴에 잘 어울리는 예명이다. 



실제 부모님이 지어주신 본명은 김현중으로, SS501 출신 선배 연예인과 이름이 같아서 예명을 사용하게 됐다. 김우빈은 현 소속사 사장이 지어준 예명이다.

출처MBC '섹션TV 연예통신' 캡처

O : Obliging 남을 도와주는, 친절한


김우빈은 고맙거나 조금이라도 도움을 주고 싶은 사람은 그냥 넘어가지 않고 감사한 마음을 표현한다. 



인터뷰를 하면, 설령 이 내용이 들어가지 않더라도 작품에서 고생한 사람들의 이름을 언급한다.



또, 과거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 “친구 중에 이규한이란 친구가 있다. 생활력이 굉장히 강하고,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배우를 꿈꾸고 있다. 신석철이란 친구도 모델을 하면서 배우를 준비 중이다”며 실명 토크를 했다.

출처싸이더스 제공

P : Perfume 향수


왠지 모르게 좋은 향기가 날 것 같은 김우빈. 그가 실제로 쓰는 향수를 궁금해 하는 사람들이 많다. 



일주일 전 입수한 따끈따끈한 정보에 의하면 많은 향수 중에서 ‘조 말론 런던’을 쓰고 있다. 



남자친구에게서 김우빈의 향기를 느끼고 싶다면 크리스마스 선물로 생각해 보는 것도 좋지 않을까.

출처싸이더스 제공

Q : Question 질문


중학생 때부터 모델이 되고 싶었던 김우빈은 모델학과 게시판에 글을 올린 경험이 있다. 



김우빈은 “모델학과에 가고 싶어서 교수님에게 직접 편지도 썼다. 어릴 때부터 모델이 되고 싶었고, 그것 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데뷔 후 김우빈이 직접 쓴 질문 글이 인터넷 커뮤니티에 퍼지면서 화제를 모았다.

출처이종석 인스타그램

R : Rumor 루머


앞서 SNS 상에는 절친 김우빈, 이종석과 관련된 루머가 있었다. 



두 사람이 서로를 질투해 사이가 틀어졌고, 지금은 등을 돌렸다는 소문이다. 



이에 대해 김우빈은 최근 ‘마스터’ 인터뷰 자리에서 “우리는 진짜 잘 지내고 있다. 그런 찌라시가 돌던데 사실이 아니라서 크게 신경 쓰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출처SBS '한밤의TV연예' 캡처

S : Saurischian 육식공룡


연예계 대표적인 잘생긴 공룡상이다. 남자다운 강인한 면도 있지만, 활짝 웃은 땐 귀여운 매력도 있다. 



과거 SBS ‘한밤의TV연예’에 출연해 “난 좀 특이하게 생겼는데 공룡을 닮았다. 어느 순간 인정하기 시작했다. 인정하기 싫었는데 약간 육식공룡이다”며 웃었다.

출처'스물' 스틸

T : Twenty 스물


2015년 개봉한 김우빈 주연의 상업영화 제목이다. 극 중 ‘인기만 많은 놈’ 치호로 분해 강하늘, 이준호와 호흡을 맞췄다. 



전국 관객 300만 명을 돌파했고, 지금껏 출연한 영화 중 최고 흥행작이다. 



곧 개봉하는 기대작 ‘마스터’가 ‘스물’의 기록을 뛰어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출처KBS '함부로 애틋하게' 홈페이지 캡처

U : Uncontrollably Fond 함부로 애틋하게


김우빈, 수지가 주연을 맡은 KBS 월화드라마로 영어 제목은 ‘Uncontrollably fond’. ‘태양의 후예’에 이어 100% 사전 제작된 드라마다. 



극 중 김우빈은 시한부 인생을 사는 톱스타 캐릭터를 맡아 열연했다. 김우빈은 드라마에 대해 “내가 받은 선물 중에 세 손가락 안에 드는 선물이라고 생각한다”며 애정을 내비쳤다.

출처MBN '뱀파이어 아이돌' 홈페이지 캡처

V : Vampire Idol 뱀파이어 아이돌


지난 2011년 MBN에서 방송된 청춘멜로시트콤으로, 미지의 행성에서 날아온 꽃미남 뱀파이어들의 지구생활 적응 이야기를 그린다. 



저조한 시청률로 별다른 주목은 받지 못했으나, 신동엽, 김수미, 이정, 김우빈, 천우희, 강민경, 이수혁, 홍종현, 걸스데이 민아, 이유비, 김숙 등 출연진만큼은 화려하다.

W : Write 명필


뛰어난 글씨체와 맞춤법 등 글을 잘 쓰기로 유명한 김우빈. 특히 예쁜 글씨체는 네티즌들의 관심을 받으며 ‘폰트로 나오면 사고 싶다’는 의견도 있다. 



과거 ‘섹션TV 연예통신’에서 “어머니가 논술학원을 오래 운영해서 제대로 못 쓰면 혼난다”고 고백했다.

X : X-ray 부상


김우빈은 ‘스물’을 찍을 때 부상을 당한 적이 있다. 당시 노래방에서 김우빈이 강하늘에게 뛰어가는 장면이 있었는데, 테이블 끝 쪽에 놓여있던 노래방 책을 밟고 넘어진 것.



연출을 맡은 이병헌 감독은 “김우빈이 넘어지니까 난리가 났고, 생각보다 부상이 컸다. 더 신경을 썼어야 했는데 내가 죄인이다. 의연한 척 했지만 마음속은 타들어가는 것 같았다. 아시아의 역적이 되는 것 같은 느낌이 들어 걱정을 많이 했다”고 털어놨다. 



김우빈은 “워낙 순식간에 일어났고 아픈지도 몰랐다. 그 다음날 아파서 병원에 갔었다”고 덧붙였다.

출처싸이더스 제공

Y : Yearning 동경


신인 시절부터 인생에서 동경하는 대상이자 롤모델은 아버지라고 밝혔다. 언제 어디서나 아버지를 언급하는 효자 아들이다. 



이젠 신인 배우 중에서 김우빈을 롤모델로 삼거나, 언급하는 배우들도 늘어나고 있다.

Z : Zoom


김우빈의 얼굴을 가만히 들여다보면 한 가지 단어로 정의를 내리기 어렵다. 



때론 세상 어디에도 없는 남성다운 매력을 보이다가, 때론 귀여운 연하남의 모습을 보이기도 하니까. 그만큼 오묘하고 다양한 매력을 지니고 있다.  

“주연만 할 생각은 없고, 작품만 좋으면 조연, 카메오 다 상관없다. 앞으로 여러 캐릭터를 보여주고 싶다”는 자신의 말처럼, 대중친화적인 모습으로 많은 작품에서 볼 수 있길 바란다.

작성자 정보

뉴스에이드

톡 쏘는 뉴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