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뉴스에이드

K팝 커버댄스 SNS에 올렸다 대박난 UCLA 졸업생

By. 뉴스에이드 임영진

296,20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K팝이 해외에서도 인기를 누리고 있는 것은 확실해 보인다. 

.

K팝이 좋아서 춤을 커버하다 가수 데뷔까지 눈 앞에 둔 주인공. 한국 사람도 아니고 영어, 중국어를 쓰는 외국인이다.

인스타그램에서는 슈퍼스타로 통하는 이 사람!

.

그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블랙핑크 'Kill this love' 커버영상과

트와이스의 'FANCY' 커버영상

있지의 '달라달라' 커버영상

방탄소년단 등의 커버댄스 영상은 수십만 뷰를 기본으로 넘긴다. 

유튜브에도 채널을 만들었는데 특히 제니의 곡 '솔로'를 커버한 영상은 130만 뷰를 훌쩍 넘었다. 

이렇듯 상상을 초월하는 그의 온라인 상에서의 인기! 호기심을 갖게 하는 주인공과 인터뷰를 가졌다. 

출처뉴스에이드 영상 캡처
질문Q

자기소개 해주세요.

답변A

이름은 수지고요. 중국인입니다. 이제 23살이고요. 


( *참고로 UCLA에서 사회학을 전공했다. )

질문Q

언제부터 K팝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나요?

답변A

중학교 때요. 슈퍼주니어, 동방신기가 활동하던 시기였는데 그 때부터 흥미를 갖게 됐어요. 

출처수지 인스타그램
질문Q

인스타그램에 K팝 커버댄스 영상을 올리기 시작한 계기가 있을 것 같아요.

답변A

저에게 춤은 그저 취미였어요. 인생의 대부분을 춤을 추며 살았고요. 대학에 와서 정식으로 춤을 다시 시작했고, 대학교 2학년 때 지금 댄스팀에 합류했습니다. 유튜브에서 활동하는 K팝 커버댄스 팀이었어요. 그때부터 인스타그램에 저의 커버댄스 영상을 업로드 하기 시작했습니다. 

.

안무연습을 하는 영상 또한 인스타그램에 업로드하면서부터 '댄스 커버 아티스트'라고 불렸지만 저에게 춤은 재미있고 즐거운 일이었어요.

출처뉴스에이드 영상 캡처
질문Q

기억에 남는 커버댄스 영상이 있다면요.

답변A

선미의 ‘사이렌’이요. 제가 선미를 좋아하기 때문에 기억에 남고요. 제니의 'SOLO'를 커버했던 영상을 가장 좋아해요. 블랙핑크를 좋아하기도 하고 제겐 굉장히 큰경험이었거든요. 다른 한 가지는 위너 민호의 '아낙네'였어요. 저는 사실 걸그룹 커버댄스를 위주로 영상을 찍었는데 그 영상을 통해 새로운 스타일의 춤에 도전하면서 용기를 얻었고 긍정적인 반응을 통해 자신감이 더 생겼습니다.

질문Q

춤은 언제부터 추기 시작했나요.

답변A

4살 아니면 좀 더 어릴 때부터 췄어요. 그 때는 중국 전통춤을 췄는데 기초를 다지는데 도움이 됐다고 생각해요. 고등학교 졸업하면서는 힙합과 K팝 댄스를 시작했습니다. 

출처뉴스에이드 영상 캡처
질문Q

좋아하는 K팝 아티스트가 있다면?

답변A

블랙핑크, 엑소, 트와이스, (여자)아이들 등 많은 가수들을 좋아하는데 그 중에서도 블랙핑크를 가장 좋아해요. 스타일이 유니크하고 곡이 좋아서 즐겨 듣게 돼요. 아직 8~9곡 정도 밖에 되지 않고 1년에 한 번씩 컴백하고 있지만 모든 곡들이 좋아서 계속 들을 수 밖에 없어요. 춤도 멋있어서 배우고 추는 게 너무 즐거워요. 

출처뉴스에이드 영상 캡처
질문Q

JYP 글로벌 오디션에 지원한 적이 있더라고요.

답변A

경험을 위해서 지원했어요. 모든 과정에 참여하고 싶었거든요. 

질문Q

최근에는 노래하는 영상을 올리기도 했다.

답변A

스튜디오에서 노래하는 것도 신기했고 처음으로 노래하는 모습을 공개한다는 것이 즐거웠어요. 기회가 또 생긴다면 여러가지 도전하고 싶습니다.

여기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 K뷰티를 다루는 영상도 올리고 있는 수지.


K컬쳐 전도사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듯하다.
격한 예스

이런 수지의 목표는 바로 "즐거울 수 있고 내가 즐기는 것을 하는 것"이다.

출처뉴스에이드 영상 캡처

저를 보여줄 방법이 있다면 기회를 잡을 거예요. 즐길 준비가 되어 있어요. 남들 시선을 신경쓰지 말고 겁먹지 마세요. 당신의 인생이니 누가 뭐라하든 하고 싶은 일이 있다면 지금 바로 시작하세요. 지금이 아니면 늦을 수도 있습니다. -수지

작성자 정보

뉴스에이드

톡 쏘는 뉴스

    실시간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