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뉴스에이드

다크서클이 외모에 미치는 영향

By. 뉴스에이드 김경주

404,46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사람의 인상을 결정짓는 다양한 요소들.

눈썹을 어떤 모양으로 바꾸느냐, 볼터치를 어디에 하느냐 등에 따라 인상이 바뀌기 마련이다.

그중 다크서클로 인상이 바뀐 걸 몸소 체험한 연예인이 있다고 하는데.

출처김수용 인스타그램

바로 개그맨 김수용이다.


김수용의 다크서클은 이미 너무나도 유명한 그의 트레이드 마크. 이 다크서클 때문에 겪은 웃지 못할 일화들도 많다.


먼저 첫 번째. 공항에서 있었던 일이다.


그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공항장애'에 걸릴 뻔했다"며 "아무래도 외국에 갈 때 (공항에서) 인상으로 많이 잡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눈물바다

두 번째. MBC '라디오스타'에서 딸과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그는 "딸이 나한테 '나도 크면 다크서클이 생겨?'라고 물어보더라"고 말했다.


이어 "단호하게 '어, 생겨'라고 답해줬다"고 덧붙였다.

출처김수용 인스타그램

그리고 세 번째 에피소드. 김수용은 다크서클 때문에 프로그램에서 하차한 적이 있다고 한다.


그는 과거 KBS '해피투게더'에 출연했을 당시, "주식 방송을 했었는데 다크서클 때문에 하차했다"고 밝혔다.


김수용은 "당시 방송을 보고 있던 간부가 내 다크서클이 주식 하한가를 연상시킨다며 자르라고 했다더라"며 "갑자기 방송을 그만둔 게 억울해 라이벌 주식 프로그램으로 이적했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힘을 내요, 수드래곤.

출처김수용 인스타그램

이렇게 다크서클로 수많은 오해(?)를 사야 했던 그가 다크서클을 지워내며 확 젊어졌다!


젊어진 김수용을 볼 수 있었던 곳은 바로 MBC '언니네 쌀롱'.


'언니네 쌀롱'에 출연한 김수용은 "10살 어려 보이는 젊은 아빠가 되고 싶다"는 의뢰를 한 바 있다.


그는 이 의뢰에 대해 "딸이 이야기를 하더라. 친구 아빠를 봤는데 오빠인 줄 알았다며 깜짝 놀랐다고 하더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그렇게 시작된 김수용의 메이크오버.


뷰티 크리에이터 이사배의 도움을 받아 변신한 김수용의 모습은 과연 어떨까.

헉 놀람
(겨...경극 배우?)

마치 '패왕별희'를 연상시키는 주황색 메이크업이 당황스럽기도 한데.


그러나 우리말과 메이크업은 끝까지 끝내야 아는 법!


이사배의 손길로 다크서클을 없앤 김수용의 모습이다.

짱입니다요
(WOW)

인상이 정말 달라졌다.


보는 사람들도 연신 "대박"을 외칠 만큼의 변신이었고, 김수용 본인도 굉장히 흡족해했다.


김수용을 본 조세호는 "신인 때로 돌아간 것 같다"고 말할 정도.

출처김수용 인스타그램

출처김수용 인스타그램

이렇게 다크서클 하나만 지웠을 뿐인데 인상이 바뀐 김수용.


그럼 수술을 통해서 다크서클을 지울 수 있지 않을까?

오히려 김수용이 수술을 거절하는 상황이었다!


그는 과거 MBC '세바퀴' 출연 당시 왜 수술을 하지 않냐는 질문에 "많은 성형외과 의사들이 나한테 전화를 주셨다"고 이야기를 시작했다.


이어 "'김수용 씨, 도전해보고 싶습니다'라며 심지어 돈을 주고 수술을 해주겠다고 하더라"면서 "그런데 장애가 있는 것도 아닌데"라면서 거절 의사를 밝혔다.

그렇긴...하지?

출처김수용 인스타그램

또한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다크서클 때문에 캐스팅이 됐다"며 다크서클 덕을 봤다는 이야기를 하기도 했다.


때문에 오히려 김수용은 다크서클 사수에 나선다고.

'냉장고를 부탁해' 출연 당시 김수용은 연어 등 신선 식품이 다크서클에 좋다는 말에 "그런 요리를 싫어한다. 연어는 극혐 한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크크크

뿐만 아니라 제2회 MK 스포츠배 연예인 야구대회 참석 당시 MBN과의 인터뷰에서 "야구선수라면 다크서클은 있어 줘야 한다"고 긍정의 마인드를 보여 모두를 폭소케 했다.

출처김수용 인스타그램

작성자 정보

뉴스에이드

톡 쏘는 뉴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