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뉴스에이드

8년 공백기 끝내고 본격적인 활동 예고한 연예인

By. 뉴스에이드 김민지

33,52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최지연 기자
투애니원 전 멤버인 박봄이 지난 2011년 4월 디지털 싱글 '돈트 크라이(DON'T CRY)' 이후 8년 만인 13일 솔로 앨범 '스프링(Spring)'을 공개하며 본격적인 솔로활동을 알렸다.
.
박봄은 새 앨범 발매에 앞서 이날 오후 5시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미디어 쇼케이스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나온 이모저모를 정리했다.

출처최지연 기자

- 타이틀곡 '봄'은 어떤 곡인가.



"추운 겨울이 지나고 모두에게 따뜻한 봄이 오길 바라는 마음을 담은 곡입니다."



- 산다라박이 타이틀곡에 피처링으로 참여했는데.



"(산다라박이) 의리녀죠.(웃음) 제가 '꼭 네가 해줬으면 좋겠다'고 러브콜을 했는데 기꺼이 해주더라고요."

출처최지연 기자

- 주변에서 응원을 많이 해줬을 것 같은데.



"산다라박은 오늘 문자메시지로 '떨지 말고 확 다 죽여버리고 와'라고 보내줬고요.(웃음) 양현석 대표님이 SNS에 응원글을 올려주신 것도 봤어요. 정말 감사했죠. 용감한 형제 프로듀서님도 걱정할 것 없다고 해주셨어요."

출처최지연 기자

- 공백기 동안 뭘 하며 지냈나.



"그동안 영화와 드라마도 보면서 일상적인 생활을 했어요. 무대에 서는 감을 잃지 않으려고 음악프로그램도 많이 보고, 계속 발매되는 음악들도 빼놓지 않고 들었습니다."



- 무대에 서고 싶은 순간도 많았을 텐데.



"공백기 동안은 항상 그랬던 것 같아요. 후배들이 열심히 하는 모습을 보면 투애니원 활동 시절도 생각났고요."

출처최지연 기자

- YG에서 나와 이전한 새 소속사는 어떤가.



"가족 같이 대해주셔서 정말 감사해요. 저도 열심히 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 투애니원 활동 때와 다른 점이 있다면 뭔가. 올해 투애니원이 데뷔 10주년을 맞았는데, 멤버들과 다시 뭉칠 생각도 가지고 있는지.



"투애니원 활동 때 유니크한 콘셉트를 보여드렸다면 지금은 조금 더 성숙한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노력 중이에요. 제 진심이 노래로 잘 전해지게끔 신경 쓰고 있어요. 또 기회가 된다면 투애니원 멤버들과 다시 모이고 싶어요."


출처최지연 기자

- 음악방송 출연 계획은 있나. 팬들과는 어떤 방식으로 만나고 싶은지.



"음악방송은 출연할 거고요. 기회가 된다면 버라이어티나 리얼리티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고 싶어요.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나 '나 혼자 산다' 같은 프로그램이요. 있는 그대로의 제 모습을 보여드리면 팬분들이 좋아하실 것 같습니다."

출처최지연 기자

- 지난 2010년에 있었던 마약류 밀수입 관련 사건에 대해 정확한 입장이 궁금하다.



"저도 그동안 속시원하게 말하고 싶은 부분이었는데요. 저는 당시 조사와 검사를 받았고, 혐의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해외에서 치료 목적으로 처방전을 받아 복용했던 약이에요. 국내법을 잘 몰라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점은 정말 죄송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당시 박봄 씨가 복용했던 에더럴이라는 약은 미국에서 치료제로 흔히 쓰는 약입니다. 한국에 반입이 불가하다는 사실을 알지 못해 국내에 들여온 점은 잘못된 일이었고요. 같은 실수는 반복하지 않을 거고, 현재는 대체 가능한 약을 찾아 꾸준히 복용 중입니다." (디네이션엔터테인먼트 대표 스코티김)

출처최지연 기자

- 이번 활동 목표는 무엇인가.



"음원차트 순위권에 들었으면 좋겠고, 이왕이면 1위를 하면 더 좋을 것 같아요. 만약 1위를 한다면 팬들에게 간식차를 선물하겠습니다. '봄'을 어쿠스틱 버전으로 편곡해 부르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출처최지연 기자

작성자 정보

뉴스에이드

톡 쏘는 뉴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