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뉴스에이드

세월의 흐름 실감나게 하는 랜선 조카들

추억의 '슈돌' 소환합니다!

22,59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요즘 들어 그리운 얼굴들이 있다.


약 4년 전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랜선 이모, 삼촌들의 미소를 짓게 만든 조카들이 생각난다.

1
이동국 오남매

축구선수 이동국의 1남 4녀 중 


막내 아들인 대박이(본명 이시안)의 아재 같은 귀여운 면모도 기억에 남고.

오 놀라워

심부름도 톡톡히 해냈던 설수대(설아, 수아)도


눈 앞에 아른거린다.

흐물흐물

최근 이동국의 아내 이수진의 인스타그램에


설수대와 시안이의 근황이 공개됐다.

비누방울

벌써 7살인 설아와 수아는 


연년생 동생 시안과 반찬 투정 없이 골고루 밥을 먹는다.


기특하다.

짝짝짝

당시 방송에서 9살이었던 쌍둥이 큰 누나 재시, 재아가

능수능란하게 시안이를 돌보며

듬직한 누나의 모습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이제 13살이 된 재시, 재아.


특히 재시가 지난 4월 15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개된 사진에서


아빠 이동국 닮은 기럭지와 슈퍼 모델 포스를 뽐내 이목을 집중시킨 바 있다.

쪼로록
현재 이동국네 오남매는 '대박패밀리' 유튜브 채널을 운영 중이다.

귀여운 시안이의 근황을 물론,

설수대 누나들과 티격태격하면서도 다정한 모습을 엿볼 수 있다. 

방송에서 볼 수 없었던 재밌는 영상도 종종 업로드된다.


랜선 이모는 다음 영상이 올라올 때까지 손꼽아 기다리는 중이다.

사랑에 빠졌어
2
송일국 삼둥이

MBC '주몽', SBS '로비스트' 등 여러 작품에서 카리스마를 보여줬던 송일국이


세 쌍둥이를 번쩍 들어 올리고, 알뜰살뜰하게 식사를 챙기는 등


육아에 능숙한 모습을 보여 첫 방송부터 관심을 모았다.

혜성처럼 등장한 대한, 민국, 만세는 


3인3색 매력을 흘리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듬직한 첫째 대한이는 동생들에게 "안돼 이놈~" 라고 자주 말해 명대사를 만들었다.


둘째 민국이는 애교가 많았고, 막내 만세는 엉뚱한 행동과 장난끼 많은 성격을 보였다.

엉덩이 애교

최근 송일국 인스타그램을 통해 삼둥이의 폭풍성장 근황이 공개됐다. 


어느덧 초등학교 1학년이 된 세 쌍둥이.


특히 대한이와 만세는 동그란 안경을 써 뽀로로처럼 귀염 뽀짝하다.

꺄아아아

요즘 코로나19 사태로 온라인 개학을 했다는 대한, 민국, 만세.


똑같이 파란색 티셔츠 입은 채 재밌게 수업을 듣고 있는 


세 쌍둥이을 보는 내내 엄마 미소가 끊이질 않는다.

므흣

삼둥이의 깨물어 주고 싶은 볼살들.


때때로 송일국의 SNS을 통해 미방분 사진들이 게재되기도 한다.


조심스럽게 '퍼가요~'

넵네엡
3
고지용 사랑둥이 고승재

그는 당대 90년대 핫했던 그룹 젝스키스 멤버로 


아이돌계 원조 비주얼을 도맡았다.


그가 사랑둥이를 안고 돌아왔다.

풍악을 울려라

이 깜찍한 외모는 누구지?


고승재는 고지용의 아들로 첫 방송부터 똑쟁이 면모를 보였다.


야무진 인사와 정확한 발음으로 듣는 순간 귀를 의심하게 했다.


3살 맞나 싶었다.

오구오구

시간이 흘러 6살이 된 승재.


아직 아기 같은 볼살로 귀여움은 여전하지만


몰라보게 성장한 듯하다.

왈칵눈물

가끔은 승재의 천진난만함이 보고 싶다.


초코릿 케이크 먹방 마저 승재스럽다.

지난해 5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한 승재.


아빠 고지용과 의사인 엄마 허양임과 함께


솔직하면서도 애교 넘치는 평가로 이목을 받았다.

여어

3년 전 방송에서 고지용이 승재에게 다정한 아빠가 되기 위해 노력했다.


요즘 둘의 사이는 어찌나 다정해 보이는 지 훈훈하기만 하다.

짝짝짝

쑥쑥 자라나는 그들을 보면 절로 미소가 지어지다가도


시간이 빠르다는 걸 몸소 느낀다.


우리 랜선 조카들, 항상 밝고 긍정적으로 성장하길 바란다.

By. 홍지수 인턴기자

작성자 정보

뉴스에이드

톡 쏘는 뉴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