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뉴스에이드

정승환 정말 좋습니다

By. 뉴스에이드 임영진

63,39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입덕안내서] 


이럴 줄 알았다.

 데뷔하자마자 음원차트 1위다. 


이 참에 신이 나서 써보는 정승환 입덕안내서다.

29일 데뷔곡 '이 바보야'로 전 음원차트 1위에 올랐다.

알 사람은 다 아는 정승환,
그리고 정승환의 가창력! 

SBS ‘K팝스타 시즌4’ 출연 당시 

박진영, 양현석, 유희열의 심금을 울렸다. 


두 말 하면 입 아픈 노래 실력은 조금만 해야겠다. 

노래가 아니어도 정승환의 입덕 창구는 넘쳐나니까.

1996년생, 올해 만 20살이 된 

정승환은 본명만큼이나

발라드 세손! 안테나의 교태 담당! 

...으로 명성을 떨치고 있다.

출처'이 바보야' MV 캡처

# 비주얼 가수


안테나가 점차 비주얼 회사로 거듭나고 있는 가운데 

정승환도 비주얼로 정점을 찍고 있다. 


‘이 바보야’ 뮤직비디오로 증명해 보인 미모. 

어디 한 번 세세하게 뜯어보자.

출처'이 바보야' MV 캡처

일단 코가 기가 막히다. 


날렵하게 하늘로 솟은 오똑한 콧날이 마치 버선코를 보는 듯한 황홀함을 선사한다. 

그리고! 코가 높다. 

또..! 코가 예쁘다. 

정승환이 이렇게 잘 생겼다.

아무래도 내세울 것이 목소리를 빼놓고는 설명할 수 없을 것 같아요. 비주얼적인 매력포인트를 꼽자면.......유일하게 내세울 수 있다고 생각하는 곳은..... 코? 또...... 순수한 골반라인! - 정승환

‘아...그렇구나. 골반이 예뻤구나...’


확인해볼 수는 없지만 이렇게 온 힘 주어 말하니 

일단 믿어보기로 한다. 


결론은 정승환도 대단하다는 거다.

출처안테나 제공

# 정승환의 사생활

정식 데뷔는 이제 했지만 정승환의 2016년은 화려했다. 


안테나 레이블 콘서트, 콘서트 등 공연, 

드라마 OST 등 음원 발표로 바쁘게 지냈다. 

그래서인지 ‘노래하는 이미지’가 강한 정승환.


이제는 인간 정승환을 들여다 보자. 

많이 달라질 것이다.(훗)

저도 저를 잘 모르는 것 같아요. 성격이라는 것이...진지한데 동시에 가볍고 다혈질이에요. 매번 진지한데 가끔은 지나치게 진지할 때가 있고요. 생각보다 밝고 유쾌하고 따뜻하고 배려 깊고 깔끔하고.....
 어느새 자기자랑으로 변질된 답변이었다. 

눈물 나게 웃김

그런데 ‘다혈질’이라는 단어에서는 의견이 분분했다. 


소속사 관계자들은 “무슨 다혈질이냐”, “그 정도는 다혈질에 ㄷ 도 아니다”고 손을 내저었다.

출처MBC MUSIC '소풍'

아무래도 여러 감정을 느끼고 표현한다는 말을 

이렇게 임팩트 있고 심플하게 표현한 것이리라. 


역시 정랭보.

(시를 쓰는 취미가 있어 별명이 정랭보다)

출처안테나 인스타그램

취미는 글쓰기다. 

여기에서 파생되는 취미 생활이 

메모, 시 감상, 영화 감상까지. 


 잠도 많은 편이다. 잠 자는 걸 굉장히 좋아한다고. 

반전의 특기도 있다. 

축구다.

마지막으로 한 게 언젠지 기억이 안 나지만 언제든 잘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딱히 막 잘하는 게 없는 것 같아요.

그 가느다란 각선미를 뽐내며

거친 필드를 누비는 적토마 같은 정승환의 모습이라니...


완벽하다. 

# 정승환의 롤모델

정승환의 교태(?) 넘치는 입담은 올해 있었던 

안테나 레이블 콘서트에서 공개된 바 있다. 


형님들 자지러지게 만들었던 대담한 멘트들, 

오늘만 사는 것 같은 동료 디스에 

관객석은 그야말로 웃음바다였다. 

출처안테나 제공

그 이유를 알았다.  

좋아하면 닮는다고 미친 입담 자랑하는 그의 롤모델, 


바로 유희열이다. 

어떻게 말해야하는지 모르겠는데, 광범위하고 많은 것들을 포용하고 시야가 넓을 뿐만 아니라 인간적이고 아이디어도 많고, 책임감도 강하고 어떤 상황에서든지 자신의 소신, 소중하게 지키고자 하는 것들은 지켜나가는 분이에요. 음악적인 것들에 앞서 이런 매력들이 매우매우 많은 분인 것 같아요. - 정승환

출처'귤이 빛나는 밤에' 영상 캡처

함께 작업해보고 싶은 뮤지션은 바로 루시드폴이다. 

소속사 선배인 루시드폴, 훗. 


사회생활도 잘하는(?) 정승환이다. 

평소에 정말 사랑하는 뮤지션이고, 루시드폴 형님처럼 음악하는 삶을 꿈꿉니다. 음악이 곧 삶인 분 같아요. - 정승환

닮고 싶고, 좋아하는 선배가수들과 

한 회사라는 건 참 행복한 일이겠다.

출처안테나 인스타그램

# 정승환에게 집착하기 

대충 알았다면 좀 더 집착해보자. 

그의 취향을 파헤쳐 볼 시간이다.  

좋아하는 것들, 정말 많아요. 먼저 ‘혼자서 무엇이든 생각할 수 있는 그런 시간’이요. 귀한 시간들이죠. 요즘은 작곡에 대해 사명감과 흥미를 동시에 많이 느끼고 있어요. 그리고 토이, 루시드폴, 라디오헤드. 시규어로스. 다니카와 슌타로, 장석남, 김훈의 책들. 음식은 김치찌개, 된장찌개, 청국장 등이 있어요. - 정승환

최근에는 감동란과 사과에 빠져있다. 

이 디테일한 남자 같으니!

출처안테나 인스타그램

그리고 좋아하는 것 하나 더, 따뜻한 물로 샤워하기. 


샘김이 “형이 샤워를 너무 오래해서 저는 찬물로 씻어야 해요”라고 했던 말의 의미를 좀 알겠다.

얼마 전부터는 반신욕을 시작했는데 오늘도 집에 가서 반신욕 할 생각에 설렙니다.
듣는 사람도 설렌다.

출처안테나 제공

아! 정승환이 싫은 사람들은 아래 내용을 참고해보자. 

마음껏 괴롭힐 수 있다.  

싫어하는 건 주사, 귀신, 비위생, 파프리카, 추위, 공포영화....

귀신 분장을 하고 더러운 파프리카를 잘라 주사기에 넣은 후 추운 곳에서 공포영화를 보는 플랜을 추천한다. 

출처안테나 인스타그램

# 주변에서 말하는 정승환

정승환과 함께 해 온 주변 사람들이 보는 정승환은 어떨까. '고슴도치 기획사' 안테나의 이야기를 들어보자. 

타고난 감성과 서사가 있는 목소리 말고도 굉장히 발굴되지 않은 게 많은 그린벨트 같은 친구, 굉장히 맑은 친구다. - 안테나 관계자 1
예상처럼 엄청난 멘트 !
비주얼 중심 레이블 안테나에서 히든카드로 떠오르기에 충분한 베이비페이스, ‘발라드’장르에 최적화된 ‘결핍’의 아이콘 같은 몸매, 그러나 일방적인 보호만을 강하게 거부하는 강렬한 카리스마와 포스.

그리고 되게 웃기다. 웃기려고 할 때보다 안 그럴 때가 더 웃기다. - 안테나 관계자 2

출처이진아 인스타그램
고운 춤선, 제2의 유희열을 보는 것 같은 타고난 감성과 언어구사력, 진지할 땐 한 없이 진지한데 웃길 땐 정말정말 너무너무 웃깁니다.

만날 시 쓰고, 책 읽고, 어른처럼 말하고 굉장히 진지하다고만 생각하는데 가끔 매우 허당일 때가 있어요. - 권진아
철학 책 같아요. 정승환 멋있어요! - 이진아 
이진아는 심성이 참 곱다.

그가 걷는 길은 시가 된다. -유희열

크~ 훈훈하다!

출처안테나 인스타그램

# 정승환 입덕코스

‘K팝스타4’부터 치면 꼭 봐야 할 보물 영상이 넘쳐난다. 

그 중에서도 이것만 보면 정승환 반은 안다! 할 만한 영상 모았다. 

제가 술 먹고 쭈구려 앉아 있는 것 보면 도와주고 싶어 하실 거 같아요. 또르르. - 정승환

출처'이 바보야' MV 캡처
정승환 잘 생겼어요! - 이진아
ㅋㅋㅋ
잘 하니까요. - 권진아

로커 정승환을 볼 수 있는 무대다. 


'새장 속의 새'가 노래하는 듯한 감정 몰입과 

압도적인 카리스마가 담겼다. 

샘김의 기타 연주까지 더해진 완성도 높은 커버 곡이다. 

아련한 음색으로 빠져들게 만든다.


이렇게 보니 카디건이 참 잘 어울린다. 

새벽에 어울리는 노래들을 선곡해 부른 영상이다. 


당시 뒷이야기를 공개하자면 

노래가 끝나자 한 뉴스에이드 기자가

촬영 중이라는 걸 잊고 크게 박수를 쳤다. 

미안합니다. 

출처안테나 인스타그램

# 정승환의 가능성

이제 시작하는 정승환.


강조하고 싶은 건 음악적 역량 만큼이나 

예능적 잠재력이 무궁무진하다는 점이다. 

조근조근 말하면서 툭툭 떨어트리는

웃음 포인트에 집중할 필요가 있다.


더 자세한 건 정보의 바다 인터넷 검색을...

참고로 익명의 소속사 관계자는 

정승환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정승환은 수도꼭지다. 누가 와서 열기 전까지 열리지 않는다. 하지만 한 번 열리면 멈추지 않는다.

이번 신곡 ‘이 바보야’로 매력문 활짝 연 정승환. 

앞으로 쏟아져 나올 그의 매력을 함께 지켜보자.

마무리는 뉴스에이드 독점공개 셀카로!

작성자 정보

뉴스에이드

톡 쏘는 뉴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