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뉴스에이드

주어만 빼면 바로 열애설 날 아이돌

By. 뉴스에이드 임영진

63,05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FNC엔터테인먼트 제공

ㅇㅇ의 첫인상이요? 제가 좀 좋아했죠, 일방적으로. 마음이 갔어요. 지금도 제가 아주 좋아하는.... 

뽀뽀

SNS 라이브 방송을 하면서 공개적으로 감정(?)을 드러내던 한 아이돌이 있다. 여기까지만 보면 오해의 소지가 충분해 보이는데....!!!


출처최지연 기자

특별한 감정(?) 자랑하는 두 사람은 SF9에 함께 몸 담고 있는 멤버 로운과 찬희다. 

얼굴 부비부비

출처최지연 기자

예능, 연기 분야에서도 활약 중이라 대중에게도 꽤 친근한 얼굴인 두 사람. 농담이 아니라 실제로 끈끈하고 깊은 우정을 자랑한다고!

출처SF9 트위터


둘의 관계가 진전된 데에는 로운의 공이 컸는데, 첫 눈에 찬희를 알아보고 어려운 일이 있거나 하면 상담도 하는 사이가 됐단다.


( 이건 또 무슨 말? ) 깜짝이야

출처SF9 트위터


과거 적극적이었던 로운의 발언들을 살펴보면...

찬희 생일 축하 영상에 제가 없는게 말이 안돼요!(버럭)
외국에 나가면 같이 방 쓰는 멤버는 찬희입니다.(으쓱)
찬희가 장난을 치면 진심으로 싫어할 때가 있는데 서운했어요. (궁서체) 


그래서 찬희맘, 찬희덕후 로 불린다.   발그레 히히

그런데 찬희는 약간 온도차를 보인다. 

로운의 전화번호는 물론 생일도 몰라서 형을 서운하게 만든 전력이 있는 인물. 
개다리춤

로운이가 적극적으로 표현하는 스타일이고 찬희는 귀찮아하면서도 다 받아줘서 더 케미가 사는 것 같아요. - 소속사 관계자


이제야 말이지만 두 사람의 관계는 뉴스에이드와 영상 촬영 때도 꾸준히 포착돼 왔다. 


먼저 '맘마미아' 활동 때..

현재페이지1/총페이지2

막내 찬희 등에 폴짝! 업혀서 환하게 웃고 있는 로운의 모습. 그런데 또 찬희도 그렇게 싫지만은 않은 듯이 자세를 잡고 있다.

출처뉴스에이드 영상 캡처

'오솔레미오'로 활동할 때도 한결 같은 자리 선정! 

출처SF9 트위터

찬희와 로운의 폭발적 케미에 힘 입어 함께 지지 받는 조합이 있으니 바로  '찔짤쫄이'다. 

찬희를 향한 무조건적인 애정 보여주는 로운. 또 이런 로운이 싫지만은 않은 것 같은 찬희. 이들과 함께 하는 태양(짤), 휘영(이).


이렇게 해서 찔짤쫄이.

오른쪽이 짤, 왼쪽이 이.

출처SF9 트위터
빗질

왜인지 이름만 들어도 뭔가 짠...ㅋㅋㅋ 한데


이 조합은 트위터에 올린 아무말 대잔치격 글에서 시작됐는데

그 글을 올린 사람은.... 역시 로운.

출처SF9 트위터

이야기가 나온 김에 찔짤쫄이의 근황을 알아봤다. 

음.. 아쉽게도 최근에는 찔짤쫄이 회동이 없었다고 합니다. 찔이 드라마 촬영 중이어서요. - 소속사 관계자
헉 놀람


참고로 동생 라인에 찔짤쫄이가 있으면 형아 라인에는 인성-다원라인이 있다. 

다원이가 끼가 많아서 순발력 있게 멘트를 많이 치는 편인데 인성이 마치 물 먹는 하마처럼 멘트를 다~ 흡수해서 받아줘요. -소속사 관계자

출처SF9 트위터

서로에게 최적화돼 있다는 소울메이트급 케미랄까. 

출처뉴스에이드 영상 캡처

다원이 뉴스에이드 영상을 찍으면서 형아 앞에서 애교를 폭발시킨 적이 있는데, 이 장면이 괜히 나온 게 아니었다.


"잉성아 다워니가 와따"

(↓↓ 자세한 내용은 아래 영상 참고 ↓↓)


특히 자주 포착되는 멤버들이 있어서 그럴 뿐 서로서로 멤버 바보들이라는 SF9. 유독 멤버들끼리 엉켜있는(?) 영상이 많은 그룹인 이유도 여기에 있다. 


이번에 신곡 '질렀어'
콘셉트도 아주 착착 붙고  매우 호감!

사랑의 총알

오는 23일부터는 멕시코, 브라질에서 팬미팅 ‘2018 SF9 LATIN AMERICA FAN MEETING TOUR -FANTASY EXPRESS’도 연다!!!

음악듣기는 모바일에서만 가능합니다.

세계로 뻗어나가는 SF9 더더더 잘되길 응원합니다 ♡

작성자 정보

뉴스에이드

톡 쏘는 뉴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