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뉴스에이드

바람피운 남친 사연에 세상 귀여워진 씨엘

센 언니인 줄 알았던 씨엘에게 이런 귀여운 모습이!

19,32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CL

오랜 시간 몸담았던 YG엔터테인먼트를 떠나 독자활동을 시작한 씨엘!


최근 3년 만에 새 앨범을 들고 팬들 곁을 찾았다.


2NE1 활동 시절엔 카리스마 넘치는 걸크러시의 진수를 보여줬지만, 이번엔 감성 넘치는 곡들로 앨범을 가-득 채웠다.

너무멋지다
이렇게 색다른 매력으로 돌아온 씨엘이 뜻밖의 귀여움을 마구마구 발산했다는데...!

그 소문의 근원지(?)는 바로 여기, 멜론 라디오 '기집애 고민상담소'다.

(링크를 누르면 바로 '기집애 고민상담소'로 이동합니다.)

'기집애 고민상담소'를 통해 연애 고민부터 "대학을 꼭 가야 하나요?"라는 질문에 대한 현실적인 대답까지 들려준 씨엘.


많고 많았던 상담 내용 중에서 씨엘의 귀여움과 진지함, 따뜻한 마음을 느낄 수 있었던 것들을 골라 골라 골라봤다!

눈누난냐

출처CL

Q : 남친이 바람 피워서 헤어졌는데 마음이 너무 아파요.


A : 오 마이 갓. 지금은 아플 수 있지만 잘 된 거예요. 다신 만나지 말아요.(단호)

부탁해요
이런 단호함이 꼭 필요한 순간...

그런데! 뒤이어 들려온 씨엘의 한 마디.
그리고 제 노래를 들으세요.
'+처음으로170205+' 들으면 안 돼요.
(웃음)
'+DONE161201+' 들어주세요.
격한 예스
틈새를 노린 깨알 같은 노래 홍보!
씨엘에게 이런 귀여운 면이 있었다니!

참고로 '+DONE161201+'은 이별 후 전 연인에게 다시는 자신을 찾지 말라는 '쿨내 가득' 노래고, '+처음으로170205+'는 미련의 냄새가 폴폴 나는 곡이다.

약속할게

출처씨엘 인스타그램

씨엘의 귀여움이 묻어났던 또 하나! 


"나만 빼고 다 사랑에 빠져요, 언니"라는 사연자에게 씨엘이 한 말은...?

음... 나도.
발그레 히히
(남 일 같지 않은 한 사람 추가요)
크리스마스가 뭔데요.
그냥 수요일인데요?

진지하면서도 속 깊은 말로 "언니"라고 부르고 싶게 만드는 순간도 있었다.

출처씨엘 인스타그램

Q : 요즘 공부 말고 사진, 음악에 도전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요. 그런데 준비해놓은 게 없어서 겁이 나요.


A : 지금부터 하면 되죠. 사진이든, 음악이든. 조금씩 취미생활로 하다가 '정말 이거다' 싶으면 계속 하게 되지 않을까요.

사랑의 총알
믓찌다 씨엘...!

출처씨엘 인스타그램

Q : 하고 싶은 것과 해야 하는 것 중에 어떤 걸 선택하실 건가요?


A : 저는 어쩌다 보니 하고 싶은 일, 좋아하는 일을 시작하게 됐는데 분명히 그 안에서 해야 하는 일이 생겨요. 하고 싶은 일을 '선택'하고 해야 하는 일에 '책임'을 지면 어떨까요?

부탁해요
여기가 그 유명한 명언 맛집입니까?

출처씨엘 인스타그램

Q : 대학을 꼭 가야 할까요?


A : 꼭 가야 한다고는 생각하지 않지만, 안 가고 싶은 이유는 꼭 있어야 된다고 생각해요. '대학을 왜 안 가고 싶어?'라는 질문을 받았을 때 답이 있다면, 대학을 꼭 갈 필요는 없다고 개인적으로 생각합니다.

부끄러움
정말 많은 학생들이 고민하는 질문에
현실적이면서도 소신 있는 답을 준 씨엘!

출처씨엘 인스타그램

씨엘은 "꿈이 없다"는 사연자에게 한 치의 고민도 없이 "없어도 된다. 꿈이 없는 게 아니라 꿈이라는 단어에 대한 생각이 다른 걸 수도 있다"고 말하며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어릴 적 꿈을 밝히기도 했다.

저는 (어릴 때) 수녀님이 되는 게 꿈이었는데 이뤄지지 않았어요.
야광봉
씨엘과 수녀라니...상상도 못했던 조합이다!

출처씨엘 인스타그램
이번 앨범에 많은 분들이 공감해주시고 사랑을 보내주셔서 감사해요.

요즘 저처럼 독립해서 다시 시작하는 분들이 많은데, 저 역시 좋은 에너지 많이 보내드리고 응원한다고 말씀드리고 싶고요.

제 노래들이 열심히 오늘을 살아가는 분들에게 자신감과 힘을 드릴 수 있다면 좋을 것 같아요.
태양 아래
끝인사마저 멋진 당신...
당신의 이름은 씨엘...C to the L...
너무 오랫동안 기다려준 우리 팬들,
다시 한번, 또 한번, 항상 너무 고맙고
생각보다 빨리 더 '나쁜 기집애'로 돌아올게요.
하트를 드려요

이렇게 '기집애 고민상담소'를 통해 귀여움 뿜뿜! 소신 팍팍! 보여준 씨엘!


앞으로도 건강한 모습으로 오래오래 좋은 음악 들려주길~


By. 김민지 기자

작성자 정보

뉴스에이드

톡 쏘는 뉴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